정치 >
서청원, 궁지에 몰리자 드러낸 ‘검은 속내’
 
임대현 기자 기사입력  2017/01/04 [17:48] ⓒ 사건의내막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4일 기자회견을 갖고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사진=김상문 기자>

 

궁지에 몰린 새누리당 친박계가 반발에 나섰다. 이정현 전 대표는 탈당을 하며 물러났지만,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서 의원은 4일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강도 높게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거짓말쟁이 성직자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이제 당을 떠나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인명진 위원장은 서 의원을 포함한 친박 핵심을 ‘종양의 핵’에 비유하며 탈당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인 위원장의 말에 반발하기 위한 자리였다.

 

서청원 의원은 “인 위원장이 새로운 패권주의로 국회의원들을 ‘전범 ABC’로 분류하고 정치적 할복자살을 강요하며 노예 취급하고 있다”면서 “당을 개혁하러 왔느냐, 아니면 당을 파산시키러 왔느냐”고 반문했다.

 

서 의원은 인 위원장이 제시한 ‘인적 청산의 기준’을 재인용하며 도리어 인 위원장이 당을 떠나야 할 것임을 주장했다. 그는 “인 위원장은 당의 비대위원장으로서 봉사하기 보다는 ‘특권의식’으로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 또 패권주의를 추구하며 당을 사분오열 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서 의원은 인명진 위원장의 강력한 단어 선택에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할복’, ‘악성종양’, ‘똥을 싸놓고’ 같은 막말을 하는 것은 성직자로서도, 공당의 대표로서도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 성직자를 모셔 왔더니, 그분이 정치인보다 더한 거짓말 솜씨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같은 상황을 북한에 비유하기도 했다. 서 의원은 “(인 위원장이) 광화문 ‘애국보수집회’에 나가지 말 것을 강요하고 있다. 이런 ‘인민재판식 의원 줄 세우기’는 과거에는 찾아 볼 수 없는 일이다. 마치 김정은이 장성택을 처형하고 그의 일파를 숙청하며 공포정치를 통해 권력을 유지하는 듯한 행태는 대한민국에서는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비유했다.

 

한편, 서청원 의원은 조기전당대회를 통해 비대위의 힘을 약하게 하려는 의지도 내보였다. 그는 “인 비대위원장은 즉각 사퇴하고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정통성 있는 진짜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건의내막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