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청원, 궁지에 몰리자 드러낸 ‘검은 속내’
임대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1/04 [17: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서청원 새누리당 의원이 4일 기자회견을 갖고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강도 높게 비난했다.     <사진=김상문 기자>

 

궁지에 몰린 새누리당 친박계가 반발에 나섰다. 이정현 전 대표는 탈당을 하며 물러났지만, 친박계 맏형 서청원 의원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서 의원은 4일 인명진 비대위원장을 강도 높게 비난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그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거짓말쟁이 성직자 인명진 비대위원장은 이제 당을 떠나 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인명진 위원장은 서 의원을 포함한 친박 핵심을 ‘종양의 핵’에 비유하며 탈당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인 위원장의 말에 반발하기 위한 자리였다.

 

서청원 의원은 “인 위원장이 새로운 패권주의로 국회의원들을 ‘전범 ABC’로 분류하고 정치적 할복자살을 강요하며 노예 취급하고 있다”면서 “당을 개혁하러 왔느냐, 아니면 당을 파산시키러 왔느냐”고 반문했다.

 

서 의원은 인 위원장이 제시한 ‘인적 청산의 기준’을 재인용하며 도리어 인 위원장이 당을 떠나야 할 것임을 주장했다. 그는 “인 위원장은 당의 비대위원장으로서 봉사하기 보다는 ‘특권의식’으로 권력을 남용하고 있다. 또 패권주의를 추구하며 당을 사분오열 시키고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서 의원은 인명진 위원장의 강력한 단어 선택에 불만을 드러냈다. 그는 “‘할복’, ‘악성종양’, ‘똥을 싸놓고’ 같은 막말을 하는 것은 성직자로서도, 공당의 대표로서도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일이다. 성직자를 모셔 왔더니, 그분이 정치인보다 더한 거짓말 솜씨를 보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 같은 상황을 북한에 비유하기도 했다. 서 의원은 “(인 위원장이) 광화문 ‘애국보수집회’에 나가지 말 것을 강요하고 있다. 이런 ‘인민재판식 의원 줄 세우기’는 과거에는 찾아 볼 수 없는 일이다. 마치 김정은이 장성택을 처형하고 그의 일파를 숙청하며 공포정치를 통해 권력을 유지하는 듯한 행태는 대한민국에서는 결코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비유했다.

 

한편, 서청원 의원은 조기전당대회를 통해 비대위의 힘을 약하게 하려는 의지도 내보였다. 그는 “인 비대위원장은 즉각 사퇴하고 조기 전당대회를 통해 정통성 있는 진짜 리더십을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