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
천호 김영식 회장, ‘한 우물만 팔 걸 그랬어’
이동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1/06 [14: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 <사진=천호식품>

  

천호식품 김영식 회장이 결국 '가짜 홍삼 사태' 에 대한 책임을 지고 전격 사임했다. 김 회장은 6일 오전 언론에 보낸 사과문에서 "천호식품의 창업자이자 회장으로서 많은 분들께 큰 실망을 드린데 대해 책임을 깊이 통감하고 오늘부로 천호식품의 등기이사 및 회장직에서 사임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천호식품과 관련된 어떠한 직책도 맡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 천호식품은 내외부 전문가들로 구성될 경영혁신위원회를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외부업체의 원료생산과정 또한 철저하게 검수해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흡한 원료 검수로 인해 물엿과 캐러멜 색소가 첨가된 홍삼농축액이 사용된 제품을 '100% 홍삼 농축액'으로 표기 기재해 제품을 판매하는 큰 잘못을 범했다"고 머리를 숙였다.

 

그는 "문제가 된 제품은 이미 전량 폐기 조치된 '6년근 홍삼만을' '6년근 홍삼진액' '쥬아베 홍삼' '스코어업' 등 4종의 제품 이외에 '마늘홍삼'(제품 유효기한 2017년 1월 17일~ 10월19일)과 '닥터공부스터'(제품 유효기한 2017년 3월 6일~ 9월 28일) 등 2종"이라며 "최대한 신속하게 전량폐기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조건 없이 환불 및 교환조치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모든 제품에 최고의 품질을 담겠다는 고객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해 부끄럽고 죄송할 따름"이라고 덧붙였다.

ⓒ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