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남경필, 군부대 방문하며 ‘모병제’ 주장
임대현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2/02 [17:4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일 경기도 연천에 있는 28사단 수색대대를 방문했다.   <사진=남경필 측 제공>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일 경기도 연천에 있는 28사단 수색대대를 방문했다.

 

남 지사는 이자리에서 “안보의 시작은 군인에게 제대로 된 대우”라며 직업군인을 늘리고 군 복지제도를 향상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권도전을 선언한 남경필 지사는 모병제를 주장하며 ‘징병제 폐지’를 대선 공약으로 준비 중이다. 반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사병의 복무기간을 절반으로 줄이겠다는 공약을 내놓기도 했다.

 

남 지사는 장병들과의 식사 중 “군대 규모가 줄어드는 마당에 12개월로 군복무 기간을 줄이자는 것은 대통령 자격이 없는 것”이라며 “당장 모병제 전환형태가 아닌 부사관 늘려서 직업군인을 늘리는 방법밖에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모병제하면 더 안 올 것이라고 하는데 군대에 오면 신분상승이 된다. 군무원, 경찰, 소방 공무원 등 다 군대를 통해서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