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명세빈,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이동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2/16 [09:59]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배우 명세빈. <사진=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캡처>

 

배우 명세빈이 이혼 심경을 밝혔다. 15일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명세빈은 9년 전 결혼 직후 이혼한 것에 대해 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명세빈은 “혼자서 외로운 게 낫다는 말, 그게 컸던 것 같다”며 “혼자니까 외로울 수 있지만 누구와 같이 있어서 외롭다는 건 진짜 힘들더라”고 말했다. 또 “오래 사귀진 않았다. 알아가는 과정인데 기사가 먼저 났다”며 “신뢰하는 기자 분에게 연락 해서 조언을 구하니 '우선 그냥 인정하는 게 낫다'고 했다. 그게 부풀려져서 결혼으로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는 기사화 된 게 무서웠던 것 같다. 그것 때문에 떠밀려서 한 것 같다”며 “지금 같으면 휘둘리지 않았을 텐데 그때는 어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외로움을 느끼는건 한달이든 5개월이든 5년이든 기간은 상관이없지싶다. 하루라도 같이 있어서 꽉 채워줄것같은 사람은 10년이 되어도 그느낌은 가지고 가지만 같이 있어서 외로운 건 어쩔수가 없고 가장 비참한 것, 그심정 충분히 이해 한다.” “옛날 명세빈=지금의 수지” “김승수 명세빈 나온다고해서 본방사수함”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명세빈은 2007년 8월 법조인과 결혼했으나 5개월 만에 이혼했다.

ⓒ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