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세빈,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이동림 기자 | 기사입력 2017/02/16 [09:59]

명세빈, 참 바보처럼 살았군요

이동림 기자 | 입력 : 2017/02/16 [09:59]

 

▲ 배우 명세빈. <사진=tvN '현장토크쇼 택시' 방송캡처>

 

배우 명세빈이 이혼 심경을 밝혔다. 15일 tvN '현장토크쇼 택시'에 출연한 명세빈은 9년 전 결혼 직후 이혼한 것에 대해 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명세빈은 “혼자서 외로운 게 낫다는 말, 그게 컸던 것 같다”며 “혼자니까 외로울 수 있지만 누구와 같이 있어서 외롭다는 건 진짜 힘들더라”고 말했다. 또 “오래 사귀진 않았다. 알아가는 과정인데 기사가 먼저 났다”며 “신뢰하는 기자 분에게 연락 해서 조언을 구하니 '우선 그냥 인정하는 게 낫다'고 했다. 그게 부풀려져서 결혼으로 됐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는 기사화 된 게 무서웠던 것 같다. 그것 때문에 떠밀려서 한 것 같다”며 “지금 같으면 휘둘리지 않았을 텐데 그때는 어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에 누리꾼들은 “외로움을 느끼는건 한달이든 5개월이든 5년이든 기간은 상관이없지싶다. 하루라도 같이 있어서 꽉 채워줄것같은 사람은 10년이 되어도 그느낌은 가지고 가지만 같이 있어서 외로운 건 어쩔수가 없고 가장 비참한 것, 그심정 충분히 이해 한다.” “옛날 명세빈=지금의 수지” “김승수 명세빈 나온다고해서 본방사수함”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명세빈은 2007년 8월 법조인과 결혼했으나 5개월 만에 이혼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