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TV 2’ 시원, 은혁에 레이저 눈빛 발사!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7/12 [14:32]

‘슈퍼TV 2’ 시원, 은혁에 레이저 눈빛 발사!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07/12 [14:32]


‘슈퍼TV 2’ 은혁이 슈퍼주니어 ‘에이스’에서 ‘블랙홀’로 등극할 위기에 처해 시선을 모은다.

 

오는 12일(목) 저녁 8시 방송되는 XtvN ‘슈퍼TV 2’(기획 이예지/ 연출 천명현/ 작가 황선영) 6회에서는 데뷔 2달차 예능 생 초보 (여자)아이들이 데뷔 14년차 슈주에게 겁 없이 도전장을 내밀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여자)아이들은 예능 새싹다운 패기와 열정의 눈빛을 장착, 슈주를 긴장케 했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이날 녹화에서 슈주와 (여자)아이들은 오직 발만을 이용해서 신발을 옮기는 ‘단결력 대결’을 펼쳤다. 이어 슈주가 일렬로 쭉 서서 대열을 맞추기 시작하는데 그 중 은혁이 “난 좀 잘하니까 가운데 설 게”라며 폭풍 자신감을 드러내 맹활약을 예감케 했다는 전언이다.

 

그러나 막상 본 게임에 들어가자 은혁은 자신의 발가락을 컨트롤하지 못하고 슈주를 위기에 처하게 만들었다고 전해진다. 동해는 “은혁아! 빨리 좀 해!”라며 은혁을 재촉하는가 하면 희철은 “은혁이 때문에 발가락 쥐날 뻔 했어!”라며 원성을 쏟아냈다고. 더욱이 시원은 은혁의 멱살을 장난스레 잡으며 레이저 눈빛을 보내는 모습이 포착돼 웃음을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여자)아이들마저 이를 놓치지 않고 큰 소리로 방해 공작을 펼치며 은혁의 집중력을 흐트려 놓기 시작했다는 전언이다. 그러자 은혁은 결정적 순간 파르르 떨리는 발가락을 애써 부여잡으며 정신집중에 여념이 없었다는 후문이다.

 

이에 자신만만하던 은혁이 계속되는 실수에 급 시무룩해진 가운데 이를 만회하고 슈주를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이 같은 슈주와 (여자)아이들의 여섯 번째 예능 맞대결은 오는 12일(목) 저녁 8시 방송되는 XtvN ‘슈퍼TV 2’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i돌아이어티 슈퍼TV 2’ 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