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 흑화한 김준한, 악마의 미소를 보았다 ‘소름 열연’

김병화 기자 | 기사입력 2018/08/10 [14:07]

‘시간’ 흑화한 김준한, 악마의 미소를 보았다 ‘소름 열연’

김병화 기자 | 입력 : 2018/08/10 [14:07]



‘시간’ 완벽히 흑화한 김준한. 그가 웃자 소름이 돋았다.

 

회색은 다시 하얗게 될 수 없다. 점점 검어질 뿐이다. MBC 수목드라마 ‘시간’(극본 최호철/ 연출 장준호) 속 김준한이 흑화한 신민석의 모습을 무섭도록 실감나게 그려내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8월 9일 방송된 ‘시간’ 11~12회에서 보여진 신민석의 미소는 그야말로 악마의 미소와 다름 없었다.

 

앞서 자신이 저지른 악행을 덮기 위해 또 다른 악행을 연발하는 신민석의 모습은 처절하고도 위태로웠다. 설지현(서현 분) 동생의 죽음을 조작하는 것부터 시작해, 설지현의 엄마 양희숙(김희정 분)과 금테(김정태 분)를 죽음에 이르게 하고, 또 사건을 마무리하기 위해 강실장(허정도 분)을 돌로 내려치는 잔인한 모습까지. 벼랑 끝으로 몰린 신민석은 점점 괴물로 변해갔다.

 

이날 신민석은 살인을 저질렀던 그 밤의 일을 떠올렸다. 강실장을 절벽 끝까지 추격해 죽인 신민석, 괴물로 변한 자신의 모습과 마주한 것이다. 어둠 속에서 신민석은 웃고 있었다. 사람의 웃음이 이렇게 섬뜩할 수 있는지를 제대로 보여줬던 대목. 늘 의문스럽고, 무표정했던 그의 얼굴과 대비돼 더욱 강렬함을 선사했던 장면이었다.

 

그렇게 돌이킬 수 없는 시간을 건너게 된 신민석. 이후 그는 냉철하게 자신의 상황과 마주했다. 사고를 덮기 위해 철저하게 움직이고, 또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표정을 감췄다. 그를 의심하는 은채아(황승언 분)에게 “그냥 사고로 사람이 죽었을 뿐”이라며, 눈 하나 깜짝 않고 거짓말을 하는 신민석의 모습은 뻔뻔하기까지 했다.

 

김준한은 섬세한 완급조절로 신민석 캐릭터를 구축하고 있다. 단정한 얼굴, 덤덤한 말투 속에 감췄던 그의 악한 얼굴이 드러난 순간 시청자들은 집중할 수 밖에 없었다. 밑도 끝도 없는 악역이 아닌, 벼랑 끝으로 내몰려 살인까지 저지른 신민석의 상황을 몰입도 있게 그려낸 것이다.

 

순식간에 어둠으로 물들여진 신민석. 처음부터 흑이 아니었기에 더 입체적이고, 그래서 더 예측할 수 없는 캐릭터다. 이를 자신만의 색깔로 표현하는 김준한의 연기가 극을 더 긴장되고 흥미롭게 만든다는 반응. 완벽히 흑화한 신민석이 보여줄 또 다른 얼굴은 무엇일까. ‘시간’을 뒤흔들 신민석의 모습과 김준한의 연기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시간' 13, 14회 분은 2018 아시안게임 축구예선 경기 편성으로, 오는 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MBC ‘시간’ 방송 캡처>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