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만 들어도 든든한 연기 장인들이 온다!”

최명길·주현·박정수·동방우 명풍 라인업, 3월부터 주말극 출격

정하경 기자 | 기사입력 2019/01/30 [11:09]

“이름만 들어도 든든한 연기 장인들이 온다!”

최명길·주현·박정수·동방우 명풍 라인업, 3월부터 주말극 출격

정하경 기자 | 입력 : 2019/01/30 [11:09]

▲ 사진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배우 최명길, 주현, 동방우, 박정수.

 

배우 최명길·주현·박정수·동방우까지 이름만 들어도 든든한 명품배우 라인업이 완성됐다.


오는 3월 <하나뿐인 내편> 후속으로 방송될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다.


3인 3색 ‘케미’를 드러낼 강씨 집안 세 자매 역에 유선(강미선 역), 김소연(강미리 역), 김하경(강미혜 역)이 각각 캐스팅됐고 매력적인 캐릭터 변신을 예감케 하는 홍종현(한태주 역), 기태영(김우진 역)이 합류한 가운데 배우 최명길·주현·박정수·동방우 등 연기파 배우들이 함께하며 기대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리고 있다.


먼저 최명길은 한태주(홍종현 분)와 같은 집안 식구이자 대기업 여성 임원인 전인숙으로 변신한다. 전인숙은 30년간 집안에 헌신하면서 조카 한태주를 친자식 이상으로 정성 들여 키운 인물이다. 드라마 <인형의 집>, <펀치>, <파랑새의 집> 등 맡은 인물마다 제각기 다른 분위기로 변신했던 최명길이 이번 작품에선 또 어떤 존재감을 보여줄지 시선이 집중된다.  


주현은 첫째 딸 강미선(유선 분)의 시아버지 정대철로 분한다. 기자출신인 그는 정년퇴직 후 회고록을 준비 중이며 집안의 혁신과 변화를 위해 야심차게 나선다. <돈의 화신>, <무신> 등 무게감 있는 캐릭터부터 <디어 마이 프렌즈>의 유머러스한 로맨티스트까지 관록 있는 연기로 오랜 시간 시청자들과 울고 웃어온 주현의 합류에 안방극장이 든든해질 전망이다.


박정수는 정대철의 아내이자 강미선의 시어머니인 하미옥을 연기한다. 30년 세월 동안 가족을 위해 살아왔지만 이제는 자신의 인생을 최우선으로 여기면서 고부간의 갈등을 리얼하고 개성 넘치게 그려낸다. 최근 <데릴남편 오작두>, <질투의 화신>, <굿 와이프> 등을 통해 대중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온 그녀의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한태주의 아버지이자 대기업 회장 한종수 역은 동방우가 맡는다. 아끼는 만큼 막내아들을 엄하게 키워낸 그는 특유의 카리스마를 발산할 예정이다. 영화·드라마·연극 등 분야를 오가는 동방우의 연륜 있는 연기력이 극에 힘을 싣는다.


이처럼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최명길(전인숙 역), 주현(정대철 역), 박정수(하미옥 역), 동방우(한종수 역) 등 베테랑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 지으며 일찌감치 믿고 보는 작품으로 신뢰를 높이고 있다. 이 시대 여성들의 결혼과 출산 등의 화제를 필두로 부모 세대와 자식 세대 간의 공감 짙은 이야기를 안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하나뿐인 내편> 후속으로 오는 3월 첫 방송, 주말 저녁 따뜻한 힐링 파워를 예고하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드라마 <미워도 다시 한 번>, <장밋빛 인생>, <애정의 조건> 등을 연출한 김종창 감독과 <아버님 제가 모실게요>, <사랑을 믿어요>, <솔약국집 아들들> 등의 극본을 맡은 조정선 작가가 만나 더욱 주목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