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상선, 미주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 개최

협력 준비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19/07/11 [16:12]

현대상선, 미주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 개최

협력 준비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

박연파 기자 | 입력 : 2019/07/11 [16:12]

▲ 현대상선이 미주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현대상선(대표이사 배재훈)이 ‘2019 하계 미주지역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했다고 11일 밝혔다.

미국 댈러스(Dallas)의 현대상선 미주본부에서 현지시간 7월 8일과 9일 양일간 진행된 ‘2019 하계 미주지역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에는 배재훈 사장을 비롯해 컨테이너 사업총괄, 미주본부장 및 법인장 등 현지 직원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하반기 컨테이너 시황을 점검하고 향후 글로벌 톱클래스 선사로 거듭나기 위한 Trade별 중점 추진 전략, 손익 개선 방안, 항만·운항·운영 경쟁력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특히 2020년 1월부터 본격 시행 예정인 IMO 2020 환경규제 대응과 2020년 4월부터 새로 시작하는 ‘디 얼라이언스(THE Alliance)’와의 협력 준비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배재훈 사장은 “급변하는 시황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전략을 다각도로 수립하자”며 “남은 기간 동안 환경규제, 새 얼라이언스 체제 등을 차질 없이 준비해 새로운 시작과 도약을 준비하자”라고 말했다.

한편 배 사장은 미주본부에서 영업전략회의를 마친 후 미주지역의 주요 화주들을 직접 만날 예정이다.

우선 세계 최대 유통 업체인 ‘월마트(Walmart)’를 비롯해 온라인 커머스 회사인 ‘아마존(Amazon)’, 가정용 건축자재 유통회사인 ‘홈 데포(Home Depot)’, 종합 유통·제조·판매 기업인 ‘타깃(Target)’ 등 미국의 주요 대형 유통 기업들을 만난 뒤 14일 귀국할 예정이다.

현대상선은 연 2회(7월, 12월)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해 시황 전망과 개선과제를 사전에 점검하고 세계 각 지역별 현장 상황에 맞는 영업 전략을 마련하는 등 최상의 성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한편 5일에는 영국 런던의 구주본부에서 박진기 컨테이너 사업총괄 부사장 주재로 ‘하계 구주지역 컨테이너 영업전략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