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버리지' 김새론, 방화 현장 갇혔다

리메이크작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9/11/15 [14:04]

'레버리지' 김새론, 방화 현장 갇혔다

리메이크작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박보미 기자 | 입력 : 2019/11/15 [14:04]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레버리지:사기조작단’ 김새론이 방화 현장에 갇혔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빠진 김새론을 ‘레버리지’ 팀이 구할 수 있을지 관심을 높인다.

 

‘레버리지:사기조작단’(이하 ‘레버리지’/연출 남기훈/극본 민지형/기획 소니픽쳐스텔레비젼/제작 프로덕션 H,하이그라운드)은 대한민국 최고의 엘리트 보험 조사관에서 최고의 사기 전략가로 다시 태어난 태준(이동건 분)이 법망 위에서 노는 진짜 나쁜 놈들을 잡기 위해 각 분야 최고의 선수들과 뭉쳐, 눈에는 눈, 이에는 이, 사기에는 사기로 갚아주는 본격 정의구현 케이퍼 드라마다. 미국 TNT 채널에서 5시즌 동안 방영돼 폭발적인 사랑을 받은 동명 원작 미드 ‘LEVERAGE’의 리메이크작으로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8화 엔딩에서 이태준(이동건 분)은 백인호(신승환 분)이 ‘요양원 화재 보험 사기’를 계획하고 있음을 눈치채며 짜릿한 반격을 예고했다. 이에 레버리지 팀이 ‘요양원 화재 보험 사기’를 막을 수 있을지 향후 전개에 궁금증을 한껏 높인 상황.

 

그런 가운데, 공개된 ‘레버리지’ 9-10화 예고편에서는 위험에 빠진 고나별(김새론 분)과 김인숙(이용녀 분) 그리고 요양원 입소자들의 모습이 담겨 이목이 쏠린다. 지하실에 갇혔던 백종구(장광 분)가 황수경(전혜빈 분)과 극적으로 재회하고, 그를 가뒀던 아들 인호가 역으로 지하실에 감금된 데 이어 요양원 내 가스가 누출돼 긴장감을 높인다.

 

무엇보다 “고나별 어디 있어?”라는 걱정스런 로이 류(김권 분)의 목소리와 함께 “지금 가스 누출 되고 있어. 지금 빨리 나가야 할 것 같아”라며 다급하게 움직이는 정의성(여회현 분), 잠든 요양원 입소자들과 인숙을 구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나별의 모습까지 연이어 담겨 위기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당장이라도 가스 폭발이 일어날 것 같은 일촉즉발의 상황에 놓인 나별이 인숙과 함께 요양원을 탈출할 수 있을지 본 방송에 대한 관심이 치솟는다.

 

한편, 나쁜 놈만 골라 터는 선수들의 정의구현 사기극 ‘레버리지’는 매주 일요일 밤 10시부터 TV CHOSUN에서 2회 연속 방송된다.

 

<사진> ‘레버리지:사기조작단’ 제공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