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상진, “미래통합당과 황교안 대표는 공당으로서 책무를 다하라”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책무를 내팽켜친 자는 다름 아닌 바로 황교안 대표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2/27 [17:06]

유상진, “미래통합당과 황교안 대표는 공당으로서 책무를 다하라”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책무를 내팽켜친 자는 다름 아닌 바로 황교안 대표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02/27 [17:06]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임시휴업 중인 대구 중구 서문시장을 찾아 시장을 살펴보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은 27일 브리핑에서 “미래통합당과 황교안 대표는 공당으로서 책무를 다하라”고 밝혔다.

 

유상진 대변인은 “오늘(27일) 미래통합당은 대변인을 통해 지난 황교안 대표가 코로나19와 관련하여 근본적인 문제 해결의 필요성을 역설한 것을 두고, 우리당 심상정 대표를 비롯하여 정치권의 비판을 ‘트집’을 잡는 것이라고 말했다”면서 “감염병 방역을 위해 정보제공에 협조하지 않고 은폐 내지 거짓으로 일관하여 지금의 코로나19 사태를 초래한 책임이 있는 신천지교회를 두고 황교안 대표가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떠밀어서는 안 된다’, ‘특정 교단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발언을 한 것이 과연 근본적인 문제 해결의 필요성을 역설했다고 할 수 있는지 되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유 대변인은 “심지어 황교안 대표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편성해야할 예산을 두고도 ‘세금 낭비’라는 취지의 망발을 퍼붓기도 하지 않았던가?”라며 “정치인으로서 최소한의 책무를 내팽켜친 자는 다름 아닌 바로 황교안 대표이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유 대변인은 “제1야당 대표라면 그 직에 맞게 지금이라도 여전히 사실을 진솔하게 밝히지 않고 비협조적인 태도를 보이는 신천지 측에 대해서 강력히 비판하고 정부로 하여금 공권력을 동원하라고 주문해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유상진 대변인은 “미래통합당과 황교안 대표는 도둑이 제 발 저리듯 가짜뉴스에 대해 강력 대처할 것이라고만 할 것이 아니라 스스로 제1 야당으로서 공당의 역할을 제대로 담당하고 있는지부터 부디 돌아보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손동표, 몽환 섹시 반전 매력 첫 단독 개인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