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립중랑청소년센터,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하는 ‘슬기로운 중랑청소년센터 생활’ 운영

방역 진행 및 온·오프라인 교육 콘텐츠 준비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04/09 [13:57]

시립중랑청소년센터, 사회적 거리두기 지속하는 ‘슬기로운 중랑청소년센터 생활’ 운영

방역 진행 및 온·오프라인 교육 콘텐츠 준비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04/09 [13:57]

▲ 서울특별시립중랑청소년센터가 재개관을 위해 준비 중인 활동 안내 포스터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코로나19 위기경보 ‘심각’ 단계 발령 이후인 2월 24일부터 서울시(시장 박원순)의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휴관에 들어간 시립중랑청소년센터(박충서)는 재개관을 대비한 철저한 방역 진행 및 온·오프라인 개관 준비로 새로운 형태의 청소년 활동을 기획·운영한다고 밝혔다.

매일 500명 이상의 청소년과 주민이 이용하는 센터는 휴관이 진행되기 전인 1월 중랑구 내 첫 확진자가 발생하자 방역 전문 업체를 통한 시설 방역과 대청소를 실시하였다. 중랑구청(구청장 류경기)의 발빠른 대처 및 지원으로 면목4동 주민센터와 중랑보건소를 통해 매주 1회씩 근로청소년임대아파트와 청소년센터 방역을 지속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이와 같은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개학을 대비해 방역과 프로그램 개발 등 개관 준비를 진행했으나, 오프라인 개학 무기한 연기 및 온라인 개학 방침에 발맞춰 온라인 개관을 준비하고 있으며 서울시 내 21개소 청소년센터도 이에 동참하고 있다.

중랑청소년센터는 전체 휴관 중 △긴급 돌봄이 필요한 방과후아카데미 청소년 보호 △목공 특성화 시설인 뚝딱이창의공작소의 영상교육 자료를 활용한 목공 온라인 교육 △환경 및 봉사 분야 온라인 컨텐츠 개발 △온라인 청소년동아리 및 청소년 자치활동 실시 △청소년수련활동인증프로그램 개발 등 다양한 분야의 활동을 온라인 교육 콘텐츠로 시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오프라인 등교 개학에 맞춘 질 높은 프로그램 제공을 위한 프로그램 개발도 진행 중이다.

박충서 중랑청소년센터 관장은 “중랑청소년센터를 비롯한 21개 서울시 내 청소년센터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교육 페러다임의 변화에 적극 동참하여 청소년들이 학교와 청소년센터가 동일한 교육 방향과 정책에 맞는 활동을 진행함으로써 교육적 혼선이 발생하지 않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랑청소년센터는 서울시가 설립하여 사단법인 한국청소년연맹이 위탁운영하는 청소년 시설로서, 뚝딱이창의공작소의 특성화 사업을 비롯 10여개의 청소년 자치 동아리활동과 청소년축제, 마을속코디네이터 등 마을연계사업, 학교부적응청소년을 위한 고드림대안학교, 근로청소년임대아파트, 청소년의 참여·권리 증진 사업 등 다양한 청소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 혹은 유트브 뚝딱이창의공작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특별시립중랑청소년수련관은 서울특별시에서 설립하고 (사)한국청소년연맹에서 수탁운영하는 비영리 사회교육기관으로서 서울시의 예산지원을 받아 서울 소재의 직장을 다니는 만 26세 이하의 미혼여성들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안전한 주거생활을 제공하기 위하여 미혼여성근로청소년기숙형아파트를 운영하고 있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박세진, 다채로운 매력 가득한 화보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