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시일반' 손잡은 김혜준 김시은, 막내들의 반란? '시너지 예고'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07/30 [15:26]

'십시일반' 손잡은 김혜준 김시은, 막내들의 반란? '시너지 예고'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07/30 [15:26]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십시일반' 앙숙 관계인 김혜준과 김시은이 손을 잡는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십시일반'(극본 최경/연출 진창규)이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수백억 대 유산을 둘러싼 사람들의 두뇌 싸움을 그리며 호평을 받고 있다. 특히 각자의 욕망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 인물들 간 관계성이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지난 7월 29일 방송된 '십시일반' 3회에서는 가사도우미 박여사(남미정 분)가 발견한 주사기 때문에 혼란을 겪는 저택이 그려졌다. 해준(최규진 분)은 박여사와 손잡고 주사기를 빛나(김혜준 분)의 것으로 위장했고, 이로 인해 빛나는 경찰의 조사까지 받았다. 하지만 빛나는 이를 역으로 이용해 박여사를 자신의 편으로 만들어 설영(김정영 분)의 뒤를 캤다.

 

이처럼 상황에 따라 협력도 했다가, 적도 되는 저택 안 사람들의 관계가 흥미진진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앙숙 중의 앙숙 빛나와 독고선(김시은 분)이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빛나와 독고선은 동갑내기 사촌 지간이지만 좀처럼 어울리지 않는 사이였다. 독고선은 저택에 온 빛나를 보자마자 "언제 떠나? 빨리 떠나주면 좋겠는데"라고 비아냥거렸으며, 박여사마저 사이가 안 좋다고 증언할 정도였다. 또한 빛나는 자신이 도자기에 맞을 뻔한 일을 두고 농담을 하는 독고선에게 물을 부은 적도 있었다.

 

이토록 사이가 좋지 않은 두 사람이 한 장소에 함께 있는 것만으로 시선을 끈다. 사진 속 빛나와 독고선은 무언가에 대해 진지하게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평소 티격태격하던 분위기와 180도 다른 두 사람의 모습이 이들이 어떻게 손을 잡게 된 건지, 이로 인해 저택 안 가족들의 관계에는 어떤 변화가 있을지 궁금해진다.

 

이와 관련 '십시일반' 제작진은 "빛나와 독고선, 두 막내들이 손을 잡는다. 스무 살 아이들만의 재기 발랄한 추리가 저택 안을 뒤흔들 예정"이라며 "이와 함께 다른 가족들의 관계 변화도 눈여겨 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MBC 수목 미니시리즈 '십시일반' 4회는 오늘(30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제공 = MBC 수목 미니시리즈 ‘십시일반’>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진서연, 그녀만의 매력이 가득 담긴 8월호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