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규제를 풀어야 부동산시장 숨통이 트인다”

“시장 원리를 무시한 통제방식으로는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6:19]

배준영, “규제를 풀어야 부동산시장 숨통이 트인다”

“시장 원리를 무시한 통제방식으로는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0/10/15 [16:19]

 

▲ 국민의힘 부동산시장 정상화 특위 송석준 위원장과 위원들이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관련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4.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15일 논평에서 “규제를 풀어야 부동산시장 숨통이 트인다”고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등잔 밑이 어둡다고 했던가”라면서 “부동산 대책으로 눈물짓는 ‘전세난민’은 그리 먼 곳에 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홍남기 부총리가 지난 7월 정부여당이 졸속 입법한 ‘임대차 3법’으로 전세난민이 될 위기에 처했다고 한다.

 

내년 1월 전세계약 만기를 앞두고 새 전셋집을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다, 자신의 의왕아파트 매매계약체결마저 파기될 상황이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배 대변인은 “야당과 전문가들이 입이 닳도록 우려하던, 졸속 부동산 대책이 몰고 온 부작용이라 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한 부동산 커뮤니티에는 ‘홍남기 부부가 전세계약하러 오면 잘 해주세요’ 조롱 섞인 글도 게시되었다고 한다. 현 정권의 부동산 대책에 국민이 얼마나 큰 분노를 느끼고 있는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배 대변인은 “지난 7월, 정부여당은 야당의 반대에도 의석수로 임대차 3법 통과를 밀어붙였고, 정부는 23번의 부동산 대책에서 억압과 통제의 규제일변도 정책을 고집해왔다”그러면서 “전세 난민이 사라질 것”, “몇 개월 내로 전세 시장이 안정을 찾을 것”이라며 호언장담하던 정부여당과 국토부장관의 모습을 똑똑히 기억한다고 배 대변인은 전했다.

 

그러나 배 대변인은 “서울 전세매물은 3개월 만에 80% 가까이 줄어들었고, 전세품귀는 서울을 넘어 울산,대전 등 광역시까지 확산되고 있다”라면서 “ 서울 전셋값은 지난주까지 67주 연속 상승했고, 내년에도 서울 아파트 공급은 올해 절반으로 폭락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배 대변인은 “며칠 전 한 강서구 아파트단지에서는 전세매물을 보려고 아홉 팀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제비뽑기 하는 진풍경까지 펼쳐졌다”면서, 온갖 규제로 부작용만 양산해놓고, 이제야 “어려움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24번째 부동산 대책을 만지작거리고 있지만 이미 국민의 신뢰는 바닥을 친 상황에서 효과는 미지수다.

 

배준영 대변인은 “일각에서는 가격통제 카드를 또다시 꺼낼 가능성을 점친다”라면서 “그러나 시장 원리를 무시한 통제방식으로는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라며 “규제를 풀어야 옥죄여 있는 부동산시장의 숨통이 트인다”며 “정부는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Bae Joon-young, “The real estate market will open up when the regulations are released”

“The real estate problem cannot be solved by a control method that ignores market principle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15th,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in a commentary on the 15th, "The real estate market will open up when the regulations are released."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Is it dark under the lamp?” He added, “The “pre-owned refugees” who cried out as real estate countermeasures were not far away.”

 

According to the real estate industry, D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is on the verge of becoming a jeonse refugee under the “three lease laws” enacted by the ruling party in July.

 

It is because they are having difficulty in finding a new private house ahead of the global drug expiration in January of next year, and the contract for the sale of their Uiwang apartments will be destroyed.

 

Responding to this, Bae pointed out, "It will be a side effect of the rushing real estate measures, which were worried about the opposition parties and experts to wear out."

 

In one real estate community, a mocking post was also posted, ‘Please do well if the Hong Nam-gi couple come to the world for medicine.’ This is a passage that shows how much anger the people are feeling about the current regime's real estate measures.

 

"Last July, despite opposition from the opposition party, the ruling party pushed to pass the 3rd Lease Act, and the government insisted on a policy of unilateral regulation of repression and control in 23 real estate countermeasures." "The jeonse market will find stability within a few months," said Bae, who clearly remembered the ruling government's ruling party and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However, spokeswoman Bae said, “Seoul chartered sales have decreased by nearly 80% in three months, and chartered goods are spreading beyond Seoul to metropolitan cities such as Ulsan and Daejeon.” “Seoul charter prices rose 67 weeks in a row until last week. The supply of apartments in Seoul is expected to plummet in half this year.”

 

Meanwhile, a spokesman Bae said, “A few days ago, in an apartment complex in Gangseo-gu, the scene of nine teams waiting in line to see the chartered property was unfolding.” Although they are fiddling with the 24th real estate countermeasure, the effect is unknown when the public's trust has already bottomed out.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Some are predicting the possibility of pulling out the price control card again.” “However, the real estate problem cannot be solved with a control method that ignores the market principle. Only when the regulations are released will open the breath of the real estate market. “The government must keep in mind,” h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의류 화보로 전한 우아한 근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