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를 사랑한 스파이' 블랙슈트 문정혁의 날 선 카리스마, 임주환과 접선한 전승빈에게 접근

비밀경찰 전지훈(문정혁 분)과 산업스파이 피터(전승빈 분)의 모습을 공개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0/11/18 [11:54]

'나를 사랑한 스파이' 블랙슈트 문정혁의 날 선 카리스마, 임주환과 접선한 전승빈에게 접근

비밀경찰 전지훈(문정혁 분)과 산업스파이 피터(전승빈 분)의 모습을 공개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0/11/18 [11:54]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나를 사랑한 스파이’ 문정혁이 새로운 작전을 가동한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연출 이재진, 극본 이지민, 제작 글앤그림) 측이 오늘(18일), 살벌하게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비밀경찰 전지훈(문정혁 분)과 산업스파이 피터(전승빈 분)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높였다.

 

지난 방송에서 전지훈은 피터의 뒤를 쫓다 그와 데릭 현의 비밀스러운 만남을 포착했다. 앞서 강아름(유인나 분)의 남편이자 외교공무원인 데릭 현과 ‘M 클래식카’의 대표 팅커(이종원 분), DDK 그룹의 장남 김동택(장재호 분)의 만남을 수상하게 여긴 전지훈. 데릭 현과 피터의 접선까지 알게 된 그가 두 사람이 헬메스 소속의 산업스파이라는 사실을 알아낼 수 있을지 궁금증을 높였다. 특히, 소피의 죽음과 무관하지 않다는 사실도 속속 드러나며 긴장감을 끌어올렸다. 전지훈은 데릭 현을 바싹 조여 갔고, 남편의 서늘한 ‘두 얼굴’을 포착한 강아름의 의심은 깊어졌다. 이에 데릭 현의 완벽했던 세계도 균열이 생기기 시작했다.

 

예측 불가한 첩보전이 짜릿함을 더해가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피터에게 접근한 전지훈의 날 선 카리스마가 흥미를 유발한다. 인적 없는 막다른 골목길로 피터를 유인한 전지훈. 능청스러운 미소를 지우고 ‘본캐’ 비밀경찰 모드로 피터 앞에 모습을 드러낸 이유는 무엇일까. 어딘가를 매섭게 응시하는 전지훈과 피터의 강렬한 시선 끝에 무엇이 있는지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두 사람의 만남은 결국 치열한 몸싸움으로 이어진다. 특수 만년필로 공격을 가하는 피터와 이를 팔로 막아선 전지훈의 위험한 대립이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앞선 예고편에서 “소피 박사의 죽음에 대해 알려드릴 게 있습니다. 도와줘요”라는 전지훈의 모습도 포착된바, 이들의 관계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이목이 쏠린다. 과연 전지훈은 데릭 현의 ‘진짜’ 정체와 소피의 죽음을 밝혀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내일(19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데릭 현의 정체를 밝히기 위해 덫을 놓는 전지훈, 강아름의 모습이 그려진다. 여기에 소피의 연구 자료 암호를 해독하기 위해서 북한의 천재 해커인 대동강 물수제비(안희연 분)까지 등장해 큰 변화를 가져올 전망. ‘나를 사랑한 스파이’ 제작진은 “비밀에 접근한 전지훈과 강아름, 그리고 벼랑 끝에 선 데릭 현. 세 사람의 첩보전이 더욱 치열해지며 새로운 전환점을 맞는다. 얽히고설킨 인물들 간의 관계 변화와 짜릿해진 수 싸움에 주목해 달라”고 전했다.

 

MBC 수목미니시리즈 ‘나를 사랑한 스파이’는 KBO 한국시리즈 중계방송으로 인해 오늘(18일) 결방 후, 내일(19일) 밤 9시 20분 8회가 방송된다. 

 

<사진 제공 = 글앤그림>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Spy Who Loved Me' Black Suit Moon Jung-hyuk's Day Sun Charisma, Approaching Jeon Seung-Bin and Im Joo-Hwan

The appearance of secret police Jeon Ji-hoon (by Moon Jung-hyuk) and industrial spy Peter (by Jeon Seung-bin)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Bo-mi] = “The spy who loved me” Moon Jung-hyuk launches a new strategy.

 

 

 

MBC's Wednesday-Thursday mini-series'The Spy Who Loved Me' (director Jae-jin Lee, screenplay Lee Ji-min, production writing and picture) today (18th), secret police officer Jeon Ji-hoon (Moon Jung-hyuk) and industrial spy Peter (Jeon Seung-bin) Raised curiosity by revealing the appearance of.

 

 

 

In the last broadcast, Jeon Ji-hoon captured the secret meeting between him and Derek Hyun while following Peter. Earlier, Jeon Ji-hoon thought to be awarded the meeting of Kang Ah-reum (played by Yoo In-na) and diplomatic official Derek Hyun, the representative Tinker of ‘M Classic Car’ (by Lee Jong-won) and DDK group’s eldest son Kim Dong-taek (by Jang Jae-ho). Having learned of Derek Hyun and Peter's contact, he raised questions about whether he could find out that the two are an industrial spa belonging to Helmes. In particular, the fact that it was not irrelevant to Sophie's death was revealed one after another, raising tension. Jeon Ji-hoon tightly tightened Derek's string, and Kang Ah-reum's suspicion of capturing her husband's cool “two faces” deepened. As a result, the perfect world of Derek Hyun also began to crack.

 

 

 

As the unpredictable spy warfare increases the excitement, the charisma of Jun Ji-hoon's day approaching Peter in the public photo arouses interest. Jeon Ji-hoon lured Peter into a dead end alley without people. What is the reason why he showed up in front of Peter in the ‘Bonca’ secret police mode with his brilliant smile? Jeon Ji-hoon and Peter's intense gaze, staring at somewhere, stimulates curiosity.

 

 

 

The meeting of the two eventually leads to a fierce struggle. The dangerous confrontation between Peter, who attacks with a special fountain pen, and Jeon Ji-hoon, who blocked it with his arm, makes viewers sweat in their hands. In the previous trailer, “I have something to tell you about Dr. Sophie's death. Jeon Ji-hoon's appearance, saying, "Please help me," was also caught, and attention is drawn to what changes will occur in their relationship. As expected, Jeon Ji-hoon is focused on whether he can reveal Derek Hyun's “real” identity and Sophie's death.

 

 

 

In episode 8, which airs tomorrow (19th), Jeon Ji-hoon and A-reum Kang set a trap to reveal the identity of Derek Hyun. Here, in order to decrypt Sophie's research data, North Korea's genius hacker Daedonggang Watersuibi (played by Ahn Hee-yeon) is expected to bring about a big change. The production crew of “The Spy Who Loved Me” said, “Jeon Ji-hoon and Kang A-reum approached the secret, and Derek Hyun stood at the edge of the cliff. The three people's espionage warfare becomes more intense and a new turning point is reached. He said, "Please pay attention to the change i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tangled characters and the thrilling fight of numbers."

 

 

 

The MBC Wednesday-Thursday mini-series “The Spy Who Loved Me” will be aired on the 19th at 9:20 pm after today (18th) and tomorrow (19th) due to the KBO Korean series broadcast.

 

 

 

<Photo provided = Text and pictur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문채원, 낭만적인 감성의 홀리데이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