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준, “국민의힘은 ‘말 바꾸기 정치’를 그만두기 바란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이미 국회를 통과했으며 정부 이송을 앞두고 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1/13 [10:11]

박성준, “국민의힘은 ‘말 바꾸기 정치’를 그만두기 바란다”

“중대재해처벌법은 이미 국회를 통과했으며 정부 이송을 앞두고 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1/13 [10:11]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박성준. 2020.05.10.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12일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은 ‘말 바꾸기 정치’를 그만두기 바란다”고 밝혔다.

 

어제(11일)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경제단체장들과 만나 지난 8일 통과한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해 “저희는 반대했고 합의한 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중대재해처벌법을 합의 처리한 지 사흘 만에 손바닥 뒤집듯 입장을 바꾼 것이며, 전형적인 말 바꾸기다”고 덧붙였다.

 

박 원내대변인은 “중대재해처벌법 제정안은 지난 7일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소위를 여야 만장일치로 통과했고, 8일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도 위원들의 이의 없이 가결됐다”면서 “그리고 본회의 표결에서도 국민의힘 의원들의 찬성표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박 원내대변인은 “그동안 국민의힘은 중대재해처벌법 제정에 여러 차례 공감을 밝혀왔다”라며 “지난달에는 주 원내대표가 국회 본청 앞의 중대재해처벌법 제정 촉구 농성장을 방문하기도 했다”고도 했다.

 

또한 박 원내대변인은 “이러했던 국민의힘이 중대재해처벌법에 대해 입장을 번복한 것은 자기부정이자, 노동자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여주기식 정치에 이용했다는 고백이다”고 지적했다.

 

박성준 원내대변인은 “중대재해처벌법은 이미 국회를 통과했으며 정부 이송을 앞두고 있다”라면서 “국민의힘은 말 바꾸기 정치를 그만두고, 산업현장의 개선과 재해 발생에 대한 입장을 명확히 밝히기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은 이번 법 통과에 그치지 않고, 국민의 안전과 중대재해 예방을 위한 후속 조치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eong-Jun Park, “The power of the people is hoping to quit the ‘transformation politics’” “The Serious Disaster Penalty Act has already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and is about to be transferred to the government.”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Park Sung-joon,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at a briefing in writing on the pending issue on the afternoon of the 12th, "The power of the people is hoping to quit the politics of changing words. Yesterday (11th), Ho-young Joo, head of the people's power, met with heads of economic organizations and said, "We objected and did not agree on the severe disaster penalty law passed on the 8th." In response, Park Seong-jun, a spokesman for the hospital, added, "Three days after the agreement on the severe disaster punishment law was settled, we changed our position as if the palm of the hand was overturned, and it is a typical change." Park said, “The legislation of the Major Disaster Punishment Act was unanimously passed by the ruling and opposition parties on the 7th, and was passed without objection from the members at the plenary meeting of the Legal and Judicial Committee on the 7th. There were votes in favor of lawmakers.” In addition, spokesman Park said, “The people's strength has revealed their sympathy for the enactment of the Severe Disaster Punishment Act several times.” “Last month, the head of the main hospital visited Agricultural Growth, which urged the enactment of the Major Disaster Punishment Act in front of the National Assembly's headquarters. In addition, spokesman Park pointed out, "It is self-denial that the people's power overturned their position on the Great Disaster Penalty Act is a confession that they used it in politics to show the lives and safety of workers." Park Seong-jun, a spokesman for the hospital, said, “The Major Disaster Punishment Act has already passed the National Assembly and is about to be transferred to the government.”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quit the politics of changing words, and clarify their position on the improvement of industrial sites and the occurrence of disasters.” Raised. The Democratic Party said that it will not only pass this law, but will continue to pursue follow-up measures to prevent serious disasters and the safety of the peopl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범접할 수 없는 우아함, 배우 문채원 데뷔 5000일, 감탄 나오는 여신 화보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