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이창호 “민간차원에서 화해와 통일의 기반을 만들어야”

남북이 서로 마주해 진정한 소통을 통해 슬기롭게 하나둘씩 잘 풀어가야 한다

이창호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5/04 [11:56]

[칼럼]이창호 “민간차원에서 화해와 통일의 기반을 만들어야”

남북이 서로 마주해 진정한 소통을 통해 슬기롭게 하나둘씩 잘 풀어가야 한다

이창호 칼럼니스트 | 입력 : 2021/05/04 [11:56]

▲ 이창호스피치리더십연구소 대표 겸 국가미래전략원 원장 한국청소년봉사단연맹 부총재

, 통일교육위원, 안중근 평전 저자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이창호 칼럼니스트] = 우리 민족은 지난 수천 년의 역사를 통해 다른 민족, 남의 나라를 한 번도 침략한 적이 없는 평화롭고 위대한 민족이다. 하지만 20세기에 들어서면서 36년 동안 가까운 이웃나라 일본에게 주권을 빼앗겼다. 이어 1945년 8.15 후에는 남북, 좌우로 분할되어 한 민족끼리 총부리를 맞대고 피비린내 나는 전쟁을 맞이하였다.

 

우리는 지난 3년 전에 냉랭하던 한반도의 전쟁 분위기를 이겨내고 판문점에서 이루어졌던 남북 정상의 만남과 분단 최초로 이루어진 우리 대통령의 평양연설을 통해 진정한 남북의 화합이 현실로 다가왔음을 실감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남북화해의 분위기는 불과 얼마 넘기지 못했고, 다시 평화롭던 분위기가 얼어붙는 차가운 경색국면으로 접어들게 되었다. 그 원인은 한미워킹그룹의 남북관계 추진의 제동과 하노이 북미회담의 결렬로 인한 여파도 있을 것이다. 

 

2018년 4월 27일 남북 정상이 "한반도에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라고 선언했던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4.27 판문점선언)이 3주년을 맞았다. 4.27선언은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이정표가 되는 의미 있는 선언이었다. 한반도 평화와 통일을 위한 길에서 한국 정부의 주도적 역할론이 등장한 것이 매우 의미 있는 진전이었다.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앞으로 몇 달은 남북미 간 신뢰의 동력, 대화의 불씨를 만들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 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판문점선언 3주년을 맞아 평화는 결코 하루아침에 완성되지 않는다는 점과 70여 년 적대의 역사, 공고한 분단의 벽을 넘어서기 위해서는 그보다 더 공고한 의지, 더 결연한 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절감하게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판문점선언의 성과와 의미는 간과될 수 없고 지금도 진행 중"이라며 "올해 상반기는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다시 가동될 수 있는, 놓쳐서는 안 될 중요시기"라고 강조했다. 그는 "북미 대화만을 마냥 기다릴 수 없는 것이 우리의 현실이고 입장"이지만 "한반도를 둘러싼 정세의 유동성이 커지면서 우리의 대북 정책 추진 여건이 왜곡되거나 때로는 장애가 조성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남북한 간에 3년 전의 따뜻한 봄이 다시 찾아오게 하기 위해서는 남북관계의 신뢰 회복을 위한 4.27 선언의 법적인 효력을 확보하는 것이 그 출발점이 될 것이다. 따라서 국민적인 지지와 협력을 받도록 해야 한다. 남북 정상 간의 합의사항이 지속적으로 이행되기 위해서는 정권 변화에 영향을 받지 않는 법적인 절차를 확보하는 것이 무엇보다 필요하고, 평화와 통일은 둘이 아니다. 끊임없이 공동체 정신으로 통일의 길을 열어야 한다.

 

우리 민족의 가슴을 뛰게 하고 하나로 만들었던 3년 전에 비해 기대만큼 성과를 내지 못해 매우 가슴이 아프지만, 기대와 실망이 반복됐던 시간도 결코 헛된 시간이 아니었기에 우리는 다시 희망을 갖게 된다.

 

그런 측면에서 남북이 오로지 압박과 단절, 대립과 증오의 남북관계를 고집하면 남북 간의 길이 끊긴다. 따라서 정부 및 민간차원에서 화해와 통일의 기반을 만들어야 한다. 물론 남북은 언제 어디서든, 어떤 의제나 형식이든 관계없이 모든 것을 열어놓고 남북이 서로 마주해 진정한 소통을 통해 슬기롭게 하나둘씩 잘 풀어가야 한다.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가 남북협력의 새로운 기회일 수 있다는 점도 간과해선 안 된다. 지금 북한으로서는 가장 시급하고 절실한 협력과제는 남북이 공동 방역 등 민간의 분야에서 인도적 지원과 확대 등의 일일 것이다. 가능한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으로 민족 공동의 번영의 길을 지금부터 준비해 열어야 할 것이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Column] Lee Chang-ho “We must create a foundation for reconciliation and unification at the private level”

 

South and North Korea must face each other and work wisely one by one through true communication.

 

[The story of the case / Columnist Lee Chang-ho] = Our nation is a peaceful and great nation that has never invaded other nations or other nations through the past thousands of years of history. However, in the 20th century, for 36 years, sovereignty was deprived of neighboring Japan. Subsequently, after 8.15 in 1945, the division was divided into north and south, and left and right, and one nation faced a bloody war with guns facing each other.

 

We were able to realize that true harmony between the two Koreas has come to reality through the meeting of the leaders of the two Koreas at Panmunjom and the first speech in Pyongyang made by our president in Pyongyang after overcoming the cold atmosphere of the war on the Korean Peninsula three years ago.

 

However, the atmosphere of reconciliation between the two Koreas was short, and the peaceful atmosphere again entered a cold crunch phase. The cause may also be the aftermath of the Korea-US Working Group's brakes on promoting inter-Korean relations and the breakdown of the Hanoi-North Korea talks.

 

On April 27, 2018, the'Panmunjeom Declaration for Peace and Prosperity and Unific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pril 27th Panmunjom Declaration), which the North and South Korean leaders declared that "there will be no more wars on the Korean Peninsula," celebrated its 3rd anniversary. The 4.27 Declaration was a meaningful declaration that became a milestone for peace and unific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The emergence of the ROK government's leading role theory in the path for peace and unific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was a significant step forward.

 

Unification Minister Lee In-young said, "The next few months will be a time to put all our efforts into creating the engine of trust and the spark of dialogue between the two Koreas." He said, "On the 3rd anniversary of the Panmunjom Declaration, I realized that peace will never be completed overnight, that more than 70 years of hostile history, and the need for more determined will and more determined efforts to overcome the walls of solid division. I will do it," he said.

 

"The achievements and meanings of the Panmunjom Declaration cannot be overlooked and are still in progress," he said. "The first half of this year is an important period that cannot be overlooked when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can be put into operation again." He predicted, "It is our reality and position that we cannot wait for dialogue only with North Korea," but "as the liquidity of the situation surrounding the Korean peninsula increases, the conditions for promoting our policy toward North Korea may be distorted or sometimes impediments may be created."

 

In order to bring the warm spring of three years ago between the two Koreas, securing the legal validity of the 4.27 Declaration to restore trust in inter-Korean relations will be the starting point.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receive public support and cooperation. In order for the agreement between the leaders of the two Koreas to be continuously implemented, it is necessary above all to secure legal procedures that are not affected by changes in the regime, and peace and unification are not two. We must constantly open the way to unification with a spirit of community.

 

It is very heartbreaking that we did not perform as expected compared to three years ago, which made our nation's hearts jump and unite, but the time when expectations and disappointments were repeated was not in vain, so we have hope again.

 

In that respect, if the two Koreas insist on inter-Korean relations of pressure and severance, confrontation and hatred, the road between the two Koreas will be cut off. Therefore, it is necessary to create a foundation for reconciliation and unification at the government and private level. Of course, the two Koreas must open everything anytime, anywhere, regardless of any agenda or format, and the two Koreas must face each other and work wisely one by one through true communication.

 

In addition, it should not be overlooked that the novel coronavirus infection (Corona 19) crisis could be a new opportunity for inter-Korean cooperation. The most urgent and urgent cooperation task for North Korea right now would be the humanitarian aid and expansion in the private sector, such as joint quarantine between the two Koreas. From now on, it is necessary to prepare and open the path of common prosperity through exchange and cooperation in various fields as possibl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부드러운 남자의 향기, 감각적인 비주얼 화보
사건人터뷰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