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서울교통공사·티맵모빌리티와 ‘실시간 지하철 칸별 혼잡도 안내 서비스’ 시작

서울지하철은 하루 평균 약 545만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대중교통 수단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1/08/18 [14:58]

SKT, 서울교통공사·티맵모빌리티와 ‘실시간 지하철 칸별 혼잡도 안내 서비스’ 시작

서울지하철은 하루 평균 약 545만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대중교통 수단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1/08/18 [14:58]

▲ SK텔레콤이 공개한 지하철 칸별 실시간 혼잡도 안내화면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박연파 기자] =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서울교통공사(사장 김상범), 티맵모빌리티(대표 이종호)와 함께 서울지하철을 이용하는 시민의 편의를 높이기 위한 ‘실시간 지하철 칸별 혼잡도 안내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8일 밝혔다.

서울교통공사는 서울 1~8호선, 9호선 일부 노선 등 293개 역을 운영 중으로, 서울지하철은 하루 평균 약 545만 명이 이용하는 대한민국의 대표 대중교통 수단이다.

지하철 칸별 실시간 혼잡도는 서울교통공사의 실시간 열차 위치, SK텔레콤의 T-WiFi 정보, 티맵 모빌리티의 역정보 등 실시간 데이터를 종합해 티맵모빌리티의 ‘TMAP 대중교통’ 앱과 서울교통공사의 ‘또타지하철’ 앱을 통해 제공된다.

실시간 혼잡도 안내 서비스는 이용객이 가장 많은 2호선부터 시작되며, SKT와 서울교통공사는 적용 노선 확대를 논의 중이다. 2호선 이외의 노선에 대해선 ‘TMAP 대중교통’ 기존 빅데이터를 활용한 ‘예측’ 혼잡도를 제공 중이다.

실시간 혼잡도는 ‘TMAP 대중교통’ 앱 초기 화면의 지하철 탭에서 이용하려는 역을 클릭하면 쉽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상세화면에선 가장 여유로운 칸 2곳(‘추천’으로 표기됨)도 볼 수 있다.

특히 혼잡도는 승객이 얼마나 많이 탑승했는지에 따라 초록부터 노랑, 주황, 빨강까지 4단계의 색으로 안내돼 사용자들이 직관적으로 객차의 혼잡도를 알 수 있다.

3사는 칸별 혼잡도가 실제 운행 중인 열차의 데이터를 기준으로 제공되는 만큼 코로나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조되는 현 상황에서 시민들의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폭우·폭설 등으로 지하철 이용객의 급증 등 갑작스러운 상황에서도 실시간으로 지하철 칸별 혼잡도를 정확하게 제공할 수 있게 된 만큼 시민들의 지하철 이용 편의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예상한다.

SK텔레콤 박명순 Infra Value 혁신그룹장은 “3사가 첨단 ICT와 통신 인프라를 활용해 지하철 실시간 칸별 혼잡도를 제공하는 것은 사회문제 해결에 민관이 힘을 모은 의미 있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SK텔레콤이 보유한 첨단 ICT를 활용해 고객 편의 개선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티맵모빌리티 고재현 대외정책실 총괄은 “3사가 적극적으로 협력해 실시간 정보를 제공할 수 있는 노선을 확대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맞춤형 서비스로 시민들의 교통 편의를 증대하는 등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KT,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 and Tmap Mobility start ‘real-time subway congestion information service’

 

Seoul subway is Korea's representative public transportation method used by an average of 5.45 million people per day.

 

 

[Introduction of the incident/ Reporter Park Yeon-pa] = SK Telecom (CEO Park Jeong-ho) is working with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 (CEO Kim Sang-beom) and Tmap Mobility (CEO Lee Jong-ho) to improve the convenience of citizens using the Seoul subway. ' announced on the 18th.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 operates 293 stations, including some lines of Seoul Lines 1 to 8 and 9, and the Seoul Subway is Korea's representative public transportation method, which is used by an average of 5.45 million people a day.

 

The real-time congestion level for each subway compartment is calculated by synthesizing real-time data such as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s real-time train location, SK Telecom's T-WiFi information, and Tmap Mobility's station information. provided through the app.

 

The real-time congestion information service will start from Line 2, which has the most users, and SKT and Seoul Transportation Corporation are discussing the expansion of the applicable routes. For routes other than Line 2, ‘TMAP public transportation’ is providing ‘predicted’ congestion level using existing big data.

 

You can easily check the real-time congestion level by clicking the station you want to use in the subway tab of the initial screen of the ‘TMAP Public Transportation’ app. Also, on the detail screen, you can see the two most relaxed spaces (marked as 'recommended').

 

In particular, the congestion level is guided in four levels from green to yellow, orange, and red depending on how many passengers have boarded, so users can intuitively know the congestion level of the carriage.

 

As the congestion level for each car is provided based on the data of trains in operation, the three companies expected that it would greatly help citizens to use public transportation safely in the current situation where social distancing is emphasized due to COVID-19.

 

In addition, it is expected that the convenience of subway users will be greatly improved as it is possible to accurately provide the congestion level for each subway car in real time even in sudden situations such as a sudden increase in subway users due to heavy rain and heavy snow.

 

Park Myung-soon, head of SK Telecom's Infra Value Innovation Group, said, "The three companies using advanced ICT and communication infrastructure to provide real-time congestion levels for each subway car will be a meaningful example of the public-private partnership in resolving social problems." We will use cutting-edge ICT to create a variety of services to improve customer convenience.”

 

“The three companies will actively cooperate to expand routes that can provide real-time information,” said Ko Jae-hyeon, head of Tmap Mobility’s foreign policy office. “He sai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부드러운 남자의 향기, 감각적인 비주얼 화보
사건 Liv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