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와 문화
사람 이야기
독점취재! 화가 이중섭의 아들 이태성!
“도쿄에서 표구상 하면서 평범하게 살고 있다!”
취재/줄리(본지 도쿄특파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2/06/04 [14:4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화가 이중섭의 아들 이태성.     © (주)펜그리고자유


1916년 한국의 평원에서 태어난 이중섭은 한국의 최고의 화가로 알려졌다. 이중섭의 아들 태성(일본명 야마모토 야스나리(山本 泰成))을 만났다. 도쿄에서 액자와 표구상을 하는 그는 아주 평범한 일본인이다. 도쿄 三宿 미스코에서 태어나 90년을 사는 그의 어머니처럼 별 변화가 없이 그리고 돈과는 아주 거리가 먼 사람이었다. 이중섭의 그림은 천정부지로 오르지만 아들의 주머니는 비어 있었다. 그 이유는 간단했다. 부친 이중섭이 아들과 부인에게 보낸 편지와 그림은 벌써 누군가 팔아 준다고 사기 친 이후 돈은 고사하고 물건도 돌려받지 못한 상태다.

2005년 당시 한국의 전문가들이 위작이라는 판명을 한 이중섭의 작품으로 인하여 이중섭의 가족은 상처투성이가 된다. 겨우 3살 나이에 아버지를 잃은 그는 아버지 얼굴도 모르고 자라면서 주변으로부터 이중섭 아들이라 들었고 그리고 자신의 부친이 유명한 화가라고 들었을 뿐이다. 어머니는 말을 잘하는 사람도 아닌데다 일본에서는 대놓고 한국 남편, 한국인 아버지가 있다는 말이 쉽지 않은 세상을 살았다.

그러나 필자가 만난 그는 누구에게 사기를 당하면 당할 사람이지 사기를 칠 사람은 결코 아니었다. 이중섭 화가의 아들이란 이름으로 살아야 하는 운명은 돈과는 무관했으며 부유함과는 거리가 멀었다. 아버지의 명성에 비하면 본인 이중섭과 마찬가지로 가난을 지고 살고 있다. 그의 아버지처럼 그림을 그렸다면 좋았을 텐데.

지금 3살 난 자신의 늦둥이 아들이 천재적인 그림을 그린다고 자랑을 하였다. 액자를 보니 자신의 90세 된 어머니에게 설날 연하장처럼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는 글과 그림을 그린 것을 액자로 보관하고 있었다. 지금 도쿄는 원자력 공포 때문에 어린 아들을 부인의 친정인 히로시마 근처의 본가에 보내서 지내므로 그는 일주일에 한 번 아들을 보러 가는 팔자에 두 번의 이별을 가지고 사는 사람이다. 그 유전자가 잘 되어 나중에 빛을 보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이중섭의 그림은 50억이다, 40억이다라고 말하는데 왜 그 가족들은 가난하게 살아갈까. 더구나 한국에서는 수십억에 달하는 그림을 경매하고 팔고 사고, 위작이다, 아니라고 떠들었지만 정작, 일본의 부인과 아들은 처절하게 살아가고 있다. 삯바느질과 수공예로 생활을 연명했던 야마모토 부인과 표구상을 운영하고 사는 것을 보면서 이중섭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과연 그 가족에게는 무엇을 해 주고 있는가 말이다. 국민 화가 본인과 가족과는 전혀 무관한 황소들은 억억 소리 내고 팔려 나가는 동안 그들은 생활고를 걱정해야 하니 말이다.

julietcounsel@hanmail.net
ⓒ 사건의내막.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