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우호협력증진을 위한 한중관계촉진세미나 성료

이창호 친선대사, “코로나19 이후, 세계 패러다임의 변화” 전망해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0/12/16 [15:36]

한중우호협력증진을 위한 한중관계촉진세미나 성료

이창호 친선대사, “코로나19 이후, 세계 패러다임의 변화” 전망해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0/12/16 [15:36]

 

▲ 주한 중국대사관과 한중교류촉진위원회가 공동주최한 한중우호협력증진을 위한 한중관계촉진세미나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주한 중국대사관과 한중교류촉진위원회가 공동주최한 한중우호협력증진을 위한 한중관계촉진세미나가 지난 12월 11일(금) 오후 2시부터 서울 로얄호텔에서 120여 분간 개최됐다. 

 

개회식은 이창호 (한중교류친선대사)의 사회로, 팡쿤(주한 중국대사관) 공사참사관의 축사가 있었다. 팡쿤 공사참사관은 “이번 세미나를 통해 향후 코로나19 이후 세계는 패러다임의 변화를 넘어서는 문화변혁이라는 시대적인 거대한 물결 앞에서 국제사회 속 자국 우선주의의 벽을 넘어서는 우호와 협력, 일치의 핵심모범으로서의 한.중의 역할이 상징되어지고 영향력을 미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창호 친선대사는“코로나19 이후, 세계 패러다임의 변화 : 신시대의 중국과 한.중간 전략적 촉진 중심으로”라는 주제의 기조발제를 통해 “이제껏 한국과 중국은 이웃나라로서, 아시아 경제의 중심을 벗어나 세계 경제의 중심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전략적인 노력이 필요함을 인식하고, 한.중 양국 간 경제교류뿐만 아니라 인적교류로서의 이번 세미나는 문명사적인 대변혁과 패러다임의 변화 동인이 되었다”고 밝혔다

 

김문준 교수(국립공주대학교)는 “코로나19이후, 우리 사회와 한중의 우호관계”라는 발표를 통해 “한.중 양국 수교 당시의 초심과 코로나19 방역과정에서 강화된 유대감을 바탕으로 평등과 협력, 상호 이익, 공동 발전을 계속해 나간다면 한.중 관계의 미래 전략적 동반자이며 협력 파트너 관계 구축의 고도화 전략이 필요할 것이다”고 진단했다. 

 

문봉식 변호사는 “코로나19가 국제 사회에 미치는 영향”이라는 발표를 통해 “미래학자인 짐 데이터(Jim Dator)의 ‘대위기 이후 한국과 미국의 4가지 미래라는 글을 인용하면서 세계 많은 국가가 다양한 영역에서 한국을 롤모델로 지켜보고 있는 상황에서 더는 기존 동맹에만 의지하지 말고, 외교관계를 다극화를 통해 급격한 변화의 시기에 우리가 나아갈 적절한 방향을 찾아야 한다”고 전망했다.

 

이홍찬 교수(중원대학교)는 “코로나19와 한중의 국제적 역할”이라는 발표를 통해 “대국간 분쟁이 우리에게 불리하기만 한 것은 아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과 중국이 갈등을 벌이는 게 우리에게 기회가 될 수도 있다는 지혜를 가져야 한다.”라고 제언했다. 

 

섹션 발표 후, 장철인 교수(서영대학교)의 진행으로 섹션 발표자들과 주제와 방향, 전략들에 대한 실제적인 한.중 관계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이 진행되었다. 이번 한.중관계촉진세미나가 한.중 협력의 새로운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앞으로 다가올 신한반도 통일의 신시대 중국과 함께 열어가는데 앞장서자고 다짐했다. 

 

한편, 코로나19의 사회적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방역준칙을 지키면서 최소한의 발제자들과 방송촬영팀만이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 실시간 방송으로 진행됐다. 한중교류촉진위원회는 한중교류친선대사인 이창호 위원장이 주축이 되어 설립된 한중교류촉진에 관한 민간차원의 전방위적인 핵심단체로, 경제, 문화, 교육, 교류 등의 협력을 연구, 모색, 진행하고 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orea-China relation promotion seminar to promote Korea-China friendly and cooperation

Goodwill Ambassador Chang-Ho Lee, Prospects "After Corona 19, Changes in the World Paradigm"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Yeon-pa] = More than 120 Korean-China relations promotion seminars co-hosted by the Chinese Embassy in Korea and the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for the promotion of friendship and cooperation between Korea and China from 2:00 p.m. on Friday, December 11 It was held for minutes.

 

The opening ceremony was hosted by Lee Chang-ho (Korea-China Friendship Ambassador), and a congratulatory speech was held by Fang Kun (Chinese Embassy in Korea). “Through this seminar, the world after Corona 19 will transcend paradigm shifts in the face of a huge wave of cultural transformation, and the role of Korea and China as a core model of friendship, cooperation, and unity over the barriers of national priority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aid Fang Kun, " We look forward to becoming symbolized and influential.”

 

Next, goodwill Ambassador Lee Chang-ho delivered a keynote presentation on the theme of “After Corona 19, the change of the global paradigm: Focusing on the strategic promotion of China and Korea-China in the new era”. Recognizing the need for strategic efforts to establish itself as the center of the global economy, this seminar as not only economic exchanges between Korea and China, but also people-to-people exchanges became a driver of civilization-related transformation and paradigm change.”

 

Prof. Moon-Joon Kim (National Gongju University) announced, “After Corona 19, the friendly relationship between our society and Korea-China,” “Based on the initial spirit at the time of diplomatic relations between Korea and China and the strengthened bond during the corona 19 quarantine process, If we continue to develop mutually beneficial and joint development, we will need a strategic partner in the future of Korea-China relations, and an advanced strategy of building cooperative partnerships.”

 

Attorney Bong-Sik Moon said, “The impact of Corona 19 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citing the article “Four Futures of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fter the Great Crisis” by Jim Dator, a future scholar. While watching Korea as a role model, we should no longer rely on existing alliances, but multipolarize diplomatic relations to find an appropriate direction for us to move forward in times of rapid change.”

 

Prof. Hong-Chan Lee (Jungwon University) said, “Corona 19 and the international role of Korea and China,” “The dispute between the big countries is not just against us. We must have wisdom that the conflict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other Western countries and China may be an opportunity for us.”

 

After the presentation of the section, Professor Cheol-in Jang (Seoyoung University) held an in-depth discussion about the practical relationship between Korea and China about the topic, direction, and strategies with the section presenters. This seminar for the promotion of Korea-China relations has pledged to take the lead in exploring new ways of cooperation for Korea-China cooperation and opening up a new era of unification on the upcoming new Korean Peninsula with China.

 

 

On the other hand, it was conducted as an online real-time broadcast with only a minimum number of speakers and a broadcast filming team in attendance, complying with the quarantine rules according to the social distancing guidelines of Corona 19. The Korea-China Exchange Promotion Committee, established by Chairman Lee Chang-ho, the Ambassador of Korea-China Exchange Friendship, is an all-round core organization for promoting exchanges between Korea and China. It researches, seeks, and conducts cooperation in economy, culture, education, and exchange. .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