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새 드라마 ‘라스트’ 발탁 서예지

“서예지표 힐링으로 안방극장 물들일래요”

취재/김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15/07/13 [13:12]

JTBC 새 드라마 ‘라스트’ 발탁 서예지

“서예지표 힐링으로 안방극장 물들일래요”

취재/김보미 기자 | 입력 : 2015/07/13 [13:12]

▲ JTBC 새 금토미니시리즈 <라스트>의 여자 주인공 신나라 역할을 맡은 서예지.<사진출처=서예지 홈피>  

치열한 남자들 세계에서 ‘노숙자들의 꽃’ 힐링 매력으로 중무장
웹툰 원작엔 없는 새 캐릭터 ‘외유내강’ 신나라 변신해 기대만발


배우 서예지가 외유내강 매력으로 무장해 시청자들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오는 7월24일, 정통액션 느와르의 진수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을 액션의 세계로 빠뜨릴 JTBC 새 금토미니시리즈 <라스트>의 여자 주인공 서예지(신나라 역)의 스틸컷이 공개돼 화제다.
극 중 서예지는 원작 웹툰엔 없는 새로운 캐릭터인 솔직하고 똑 부러진 무료병원의 간호사 신나라로 열연을 펼친다. 따스한 품성에서 비롯된 약간의 오지랖으로 남녀노소 불문하고 주변 사람들을 살뜰히 챙기는 그녀는 시청자들에게도 가슴 따뜻해지는 위안을 선사할 것이라고.
공개된 스틸컷 속의 서예지는 수수한 옷차림, 최소한의 메이크업 등을 통해 소탈한 캐릭터의 성격을 보여주고 있다. 있는 그대로의 자연스러움을 추구하는 그녀에게서 친근함과 아름다움이 한껏 묻어나오고 있는 것. 더욱이 서예지 특유의 몽환적 분위기와 누군가를 향한 곧은 눈빛은 드라마에서 펼칠 그녀의 활약상을 더욱 기대케 하고 있다.
또한 서예지는 거칠고 험난한 지하세계에 뛰어든 윤계상(장태호 역)에게 작은 쉼터가 된다고 전해져 안방극장을 물들일 서예지표 힐링 매력에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서예지는 “새 드라마 <라스트>가 남자들의 이야기라 이 안에서 어떤 감정으로 연기해야 할지 몰랐는데 감독님이 나라는 ‘노숙자들의 꽃’이라고 말씀해주셨다. 그 말이 가슴에 확 와 닿았고 많은 대화를 통해 이 드라마를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또 내 목소리가 저음인데 이 특점을 살려서 감정을 잘 표현할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고 전해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서예지는 최근 영화 <다른 길이 있다>에서 어느 한 곳에도 정착할 수 없는 여자 ‘정원’ 역으로 분해, 삶을 포기하려는 경찰관 ‘수완’ 역의 김재욱과 호흡을 맞추고 있다.
또한 <다른 길이 있다>뿐만 아니라 영화 <사도>, <조이> 촬영을 마치고 영화계 활약을 예고하고 있다. 최근에는 유승호를 비롯해 조재현, 고창석, 라미란 등 화려한 라인업으로 높은 기대감을 얻고 있는 영화 <김선달>에도 출연하는 등 종횡무진 활약하고 있다. 
한편, <라스트>는 이기면 살고 지면 죽는 약육강식의 지하세계에서 100억원을 둘러싼 남자들의 치열한 생존경쟁을 그린 드라마. 내로라하는 배우들과 제작진이 모인 레전드급 라인업과 압도적 스케일로 올 하반기 브라운관 장악을 예고, 이목을 집중케 하고 있다.
기대고 싶은 여자 주인공의 탄생을 알린 서예지가 출연하는 JTBC 새 금토미니시리즈 <라스트>는 오는 7월24일 <사랑하는 은동아>의 후속으로 첫 방송될 예정이다.
 penfree1@daum.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패션 매거진 화보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 공개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