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선주, 전국민의 적 등극 ‘하트 야박러’의 찐 속내는?

‘하트 야박러’로 원망을 사고 있는 것에 대한 찐 속내를 고백할 예정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2/03 [12:32]

'라디오스타' 박선주, 전국민의 적 등극 ‘하트 야박러’의 찐 속내는?

‘하트 야박러’로 원망을 사고 있는 것에 대한 찐 속내를 고백할 예정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1/02/03 [12:32]

 

 

[사건의내막 / 박보미 기자 ]= 가수 겸 보컬 트레이너 박선주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최근 트로트 오디션 ‘미스트롯’을 통해 전 국민의 적으로 등극한 썰을 들려준다. 특히 ‘하트 야박러’로 원망을 사고 있는 것에 대한 찐 속내를 고백할 예정이어서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목소리 제자’만 2만여 명이라는 박선주는 ‘뜻밖의 제자’ 배우 이병헌의 치명적인 애로사항을 공개하고, 잊지 못할 제자로 코요태 리더 김종민을 지목하며 이제 그만 돌아와 달라고 영상 편지를 보낸다고 해 그 내막을 궁금하게 한다.

 

오늘(3일) 밤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강성아)는 범상치 않은 호랑이 기운의 5인 권인하, 박선주, 줄리엔강, 이날치의 권송희, 신유진과 함께하는 ‘범 내려온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박선주는 방영 중인 '미스트롯2'에서 날카로운 심사평으로 오디션 참가자들을 바짝 긴장하게 만드는 '호랑이 심사위원’으로 활약 중이다. 특히 박선주는 심사위원이 오디션 참가자들이 준비한 무대를 보며 하트를 눌러 합격과 불합격을 결정하는 경연에서 짜디짠 평가로 '하트 야박러'에 등극하기도 했다.

 

박선주는 “주변 심사위원들이 하트를 자주 누르더라. ‘어떡하지?’하고 돌아보면 나만 안 눌렀더라”라고 머쓱해하며 하트를 아꼈던 이유를 들려준다고 해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또 박선주는 “참가자들의 눈을 피한다”고 덧붙이며 오디션 결과를 받곤 다소 원망이 섞인 참가자들의 눈빛을 급 재현해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미스트롯2’에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며 트로트를 향한 애정이 커졌다고 밝힌 박선주는 트로트 분야에서 대성할 ‘될성부른 나무’로 이찬원을 꼽는다. 박선주는 “전문가인 나와 찬원이가 참가자를 평가하는 게 거의 비슷하다. 대성할 거 같다”고 후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고 전해진다.

 

박선주는 실력파 싱어송라이터이자 김범수, 윤미래, 보아 등 유명 가수들의 보컬 트레이너다. 배우들에게도 노래를 가르쳤다는 박선주는 “이병헌이 노래를 배우며 발성을 바꾸고 싶어 했다”며 “가르칠 때 청진기를 대듯이 손을 대는데, 복근이 벽돌처럼 단단했다”며 ‘뜻밖의 제자’ 배우 이병헌의 치명적인 애로사항을 공개할 예정이다.

 

또 박선주는 기억에 남는 제자로 코요태 리더 김종민을 꼽으며 “종민아! 기다리고 있어. 열고 나간 문 그대로 열려 있어”라며 이제 그만 돌아와 달라고 영상 편지를 보낸다고 해 그 이유를 궁금하게 한다.

 

‘호랑이 심사위원’ 박선주의 진심은 오늘(3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 MBC ‘라디오스타’>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adio Star' Park Seon-ju, the slogan of'Heart Yabakler', a national enemy?

 

I'm going to confess my deep feelings about blaming my heart with ‘Heart Yabakler’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Park Bo-mi] = Singer and vocal trainer Park Seon-ju appeared on “Radio Star,” and told the recent trot audition, “Mistrot,” the low tide that became an enemy of the whole people. In particular, he is going to confess his feelings of resentment with'Heart Yabakler', which arouses curiosity.

 

Park Seon-joo, who has over 20,000'voice disciples', revealed the fatal difficulties of actor Lee Byung-hun of'unexpected disciple', pointed to Koyo-tae leader Kim Jong-min as an unforgettable disciple, and sent a video letter asking him to come back now. do.

 

MBC'Radio Star' (planning Ahn Soo-young / director Kang Seong-ah), scheduled to air at 10:20 pm on the 3rd, will be with five members Kwon In-ha, Park Seon-ju, Julie En-gang, Lee Nalchi's Kwon Song-hee, and Shin Yu-jin. It is decorated with a special feature.

 

Park Sun-joo is playing an active part as a'Tiger Judge' who makes audition participants tightly tense with a sharp review on'Mistrot 2'. In particular, she said that Park Seon-ju won the'Heart Ya Bak Ru' with a woven evaluation in a contest where the judges decided to pass or fail by pressing the heart while watching the stage prepared by the audition participants.

 

She said, “The judges around me hit the heart often. ‘What should I do?’ and when I look back, she only pressed me,” she shrugged and told her why she saved her heart, arousing her curiosity.

 

She also adds that Park Seon-ju, she “avoids the eyes of the participants,” and she is going to give her laughter by quickly reproducing the eyes of the participants who were somewhat resentful after receiving the audition results.

 

Park Sun-joo, who participated as a judge in “Miss Trot 2,” and revealed that her love for trot has grown, selects Lee Chan-won as the “tree that has been called to be” in the trot field. Park Seon-ju said, “It is almost the same that experts and Chan Won-i evaluate participants. It is said that she expressed her affection for her juniors, saying, “I think she will be great.”

 

She is a talented singer-songwriter and vocal trainer for famous singers such as Kim Bum-soo, Yoon Mi-rae and BoA. Park Seon-ju, who also taught songs to actors, said, "Lee Byung-hun wanted to change her vocalization while learning to sing. When teaching, she touched her hand like a stethoscope, but her abs were hard like a brick." The fatal difficulties will be disclosed.

 

She also picked Koyotae leader Kim Jong-min as her memorable disciple Park Sun-joo and said, “Jong-min Ah! I'm waiting for you. The door that you opened and left is still open,” she said, and she sent a video letter asking her to stop, and she wondered why.

 

“Tiger Judge” Park Sun-joo's true feelings can be confirmed through “Radio Star,” which airs at 10:20 pm on Wednesday on the 3rd.

 

On the other hand,'Radio Star' is loved as a unique talk show that brings out the real story by disarming guests with the talk of a village killer who doesn't know where MCs will bounce.

 

<Photo courtesy = MBC'Radio Star'>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패션 매거진 화보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