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영대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자행한 불법사찰, 명백한 진상규명 우선”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은 명백한 불법이며, 국민의 기본권 침해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2/25 [10:23]

신영대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자행한 불법사찰, 명백한 진상규명 우선”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은 명백한 불법이며, 국민의 기본권 침해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2/25 [10:23]

 

▲ 이명박·박근혜 정부 8년,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법치는 확실히 퇴보했다.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4일 오전 현안 서면브리핑에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이 자행한 불법사찰, 명백한 진상규명이 우선이다”고 밝혔다.

 

어제(23일) 김경협 정보위원장은 MB정부 국정원 사찰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국가정보원의 민간인 불법사찰이 이명박 정부 때 시작하고, 박근혜 정부까지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미 정보공개를 신청했던 신청자의 요구에 따라 자료를 검색한 결과 박근혜 정부 시절의 것으로 확인되는 자료도 있다고도 했다.

 

이에 신영대 대변인은 “수집된 문건 수는 약 20만 건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고, 대상자 수는 정확히 파악 되지도 않는다고 밝혔다”면서 “국회의원, 지자체장, 문화․예술계, 법조계, 노동계 등 대상도 규모도 예측할 수 없을 정도로 불법사찰이 자행된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또한 신영대 대변인은 “더 놀라운 것은 박근혜 정부 당시 불법사찰한 문건의 보고처가 민정수석, 정무수석, 비서실장, 국무총리로 되어 있는 자료까지 있다는 점”이라면서 “국민이 뽑은 권력에 의해 국민은 불법적인 사찰을 당했다. 참담함을 넘어 분노를 금할 수 없다.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라며 “도대체 무슨 이유로 이러한 일들을 벌였는지, 불법사찰을 담은 문건으로 무엇을 했는지 진상을 명백히 규명해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더구나 신영대 대변인은 “이러한 문건을 보고 받고 함구했던 사람들에 대해서도 낱낱이 밝혀 그 책임을 물어야 한다”라면서 “이명박 정부 당시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뿐만 아니라 국민의힘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대표를 지낸 황교안 전 대표까지, 직접 나서 사건의 전모를 밝혀야 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이러한 상황에서도 불법사찰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여당에 선거 결과에 영향을 주려는 정치공세라는 얘기만 되풀이 하고 있다”며 “적반하장도 유분수이다”고 일침을 쏟아냈다.

 

이어 신영대 대변인은 “MB국정원 불법사찰 진상규명에 선거를 끌어들이지 마십시오”라면서 “이명박․박근혜 정부 국정원의 민간인 사찰은 명백한 불법이며, 국민의 기본권 침해이다”라며 “이 불법에 대해 소상히 국민께 알리는 것이 국회가 할 일이다”며 “그것이 책임 있는 국회의 모습이다”고 설명했다.

 

신영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불법사찰 진상규명은 국민 기본권과 민주주의 가치를 지키기 위한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국민의 뜻을 대변하는 야당이라면 선거와 관계 없이 진상규명에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정부가 자행한 인권 유린에 대해 소상히 밝히겠다. 아울러 재발방지를 비롯한 권력기관 개혁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Young-Dae Shin “Illegal inspections conducted by the government's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of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governments take precedence over clear truth findings”

 

“The civilian inspections of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governments are illegal and infringe on the basic rights of the peopl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pending issue on the morning of the 24th, Shin Young-dae,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Illegal inspections carried out by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of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governments take precedence."

 

Yesterday (23rd), information committee chairman Kim Gyeong-hyup revealed at a press conference on the MB government's NIS inspection that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s illegal inspection of civilians began with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and continued to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ccording to the request of the applicant who had already applied for information disclosure, there were also data that were found to be from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Accordingly, a spokesman for Shin Young University said, “The number of documents collected is estimated to be about 200,000, and the number of targets is not accurately identified.” “The targets and scales of members of the National Assembly, local governments, culture and arts, legal and labor, etc. There was an unreasonable degree of illegal inspection.”

 

In addition, a spokesman for Shin Young-dae said, “What is even more surprising is that there are even documents in which documents that were illegally inspected at the time of the Park Geun-hye administration were reported by the head of Min Jeong, the head of the government, the head of the secretary, and the prime minister.” Got hit. Beyond the horror, anger cannot be restrained. “I can't really understand,” he said, adding, “We must clearly clarify the truth about what the hell did these things for and what we did with the documents containing illegal inspections.”

 

In addition, Shin Young-dae spokesman said, “We must disclose and take responsibility for all those who have been reported to and mocked these documents.” Even former CEO Hwang Gyo-an, who served as a former representative, should come out and reveal the full picture of the case. “The power of the people is repeating that it is a political offensive to influence the election results to the ruling party demanding the investigation of the facts of illegal inspections even in this situation.” He poured out, saying, "The red spot is also oily water."

 

Spokesman Shin Young-dae said, “Do not invite elections to investigate the facts of illegal inspections of the MB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The civilian inspections of the Lee Myung-bak and Park Geun-hye governments of the NIS are clearly illegal, and it is a violation of the basic rights of the people.” It is the National Assembly's job,” he explained. “That's what the National Assembly is responsible for.”

 

Shin Young-dae,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The investigation of the truth of illegal inspections is to protect the basic rights and values ​​of democracy.” “If the opposition party represents the will of the people, the power of the people should actively cooperate in the investigation regardless of elections.”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will shed light on the human rights abuses committed by the last government. In addition, he said he would make every effort to prevent recurrence and reform power institutions.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패션 매거진 화보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