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건모 “‘여성의 날’, 여성가족부가 해야 할 일은 더 소외된 여성들의 권리보호”

“기득권에서 제외된 여성들 위해 여성가족부는 맡길 것은 맡기고 정부가 챙겨야 할 일 해주길”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08 [15:15]

양건모 “‘여성의 날’, 여성가족부가 해야 할 일은 더 소외된 여성들의 권리보호”

“기득권에서 제외된 여성들 위해 여성가족부는 맡길 것은 맡기고 정부가 챙겨야 할 일 해주길”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3/08 [15:15]

▲ 민생당 양건모 대변인     ©<사진제공=민생당>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양건모 민생당 선대위 대변인은 오늘 8일 논평에서 “‘여성의 날’, 여성가족부가 해야 할 일은 더 소외된 여성들의 권리 보호이다”라고 밝혔다.

 

양건모 대변인은 “3월 8일 오늘은 ‘여성의 날’로 1908년 미국의 여성 노동자들이 생존권과 참정권 보장을 위해 궐기한 날을 기리는 날이다”면서“1987년 사회 민주화 운동 이후, 한국의 여성차별 문제는 많이 개선되었다”라며“하지만, 코로나 19 이후 사회의 양극화와 부익부 빈익빈이 심화하고 있으며, 여성계에서도 기득권 여성들과 소외된 여성들 사이에 차별이 심해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여성의 날을 맞이하여 여성가족부 장관은 “노동시장 성별 격차 해소를 위해 여성 특화 지역·산업 맞춤형 일자리 창출과 취·창업 등 고용 서비스 강화, 신기술·디지털 등 미래 유망분야 진출 확대 등”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양건모 대변인은 “이제 이런 문제들은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대신 과감하게 여성 국회의원, 기업, 여성단체, 정규직이나 전문직 여성 등에게 이관하고, 이들이 자발적으로 할 수 있도록 협력적 시스템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양건모 민생당 선대위 대변인은 “오히려, 여성가족부는 가정폭력과 성폭력 피해자, 실업 및 비정규직 여성 노동자, 무주택 여성, 월 100만 원 이하의 수입인 가정의 여성, 장애인 여성, 에이즈에 걸린 여성, 성매매 여성 등 사회에서 도움을 받기 어려운 소외된 여성들에게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기득권에서 제외된 여성들을 위해 여성가족부는 맡길 것은 맡기고 정부가 챙겨야 할 일을 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Gunmo Yang “Women's Day,” what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should do is protect the rights of more marginalized women.”

 

“For women who are excluded from vested interests,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will leave what is entrusted to them and hope that the government will do what it is supposed to do.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8th, a spokesman for the Minsaeng Party Seondae Committee Yang Gun-mo said, "Women's Day," the task of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is to protect the rights of more marginalized women.

 

Spokeswoman Yang Gun-mo said, “March 8th is'Women's Day', a day to commemorate the day when women workers in the United States rose up in 1908 to guarantee the right to live and to suffrage.” “After the social democratization movement in 1987, women in Korea The discrimination problem has improved a lot,” he added. “However, since Corona 19, the polarization of society and the rich poor and the poor are intensifying, and discrimination between vested women and marginalized women in the female world is increasing,” he added.

 

On the occasion of Women's Day, the Minister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nounced that "to bridge the gender gap in the labor market, create jobs tailored to women-specific regions and industries, strengthen employment services such as employment and start-up, and expand advancement into promising fields such as new technology and digital, etc." . Regarding this, spokesman Yang Kun-mo said, “Now these issues need to be boldly transferred to female lawmakers, corporations, women's organizations, regular or professional women, etc. instead of supervised by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and establish a cooperative system so that they can do it voluntarily. There is” he emphasized.

 

Rather,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said, “Rather,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is victims of domestic and sexual violence, unemployed and non-regular female workers, homeless women, women from families with incomes of less than 1 million won per month, women with disabilities, women with AIDS, and women in prostitution. “We should pay attention to marginalized women who are difficult to get help from the society,” he said.

 

She also said, "For women who are excluded from vested interests, I hope that the Ministry of Gender Equality and Family will leave what is entrusted to them and do what the government should take care of."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한소희, 사랑스러운 주얼리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