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북한 미사일 발사, 왜 은폐했나?”

“침묵과 저자세로는 북한을 변화시킬 수 없다는 것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패가 증명했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3/25 [12:12]

배준영 “북한 미사일 발사, 왜 은폐했나?”

“침묵과 저자세로는 북한을 변화시킬 수 없다는 것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패가 증명했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3/25 [12:12]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2020.09.13.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24일 논평에서  “북한 미사일 발사, 왜 은폐했나?”고 밝혔다.

 

오늘(24일) “북한이 지난 주말 단거리 미사일 여러 발을 발사했다”는 외신들의 잇따른 보도가 있었다. 합참이 아닌 외신 보도를 통해 북한 시험 발사 소식이 먼저 전해진 것은 상당히 이례인 상황이다.

 

이에 대해 배준영 대변인은 “외신을 통해 발사 소식이 전해진 후에야 정부는 발사된 미사일이 모두 단거리 순항미사일이므로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라고 밝혔다”면서 “북한의 이번 발사는 미국 핵심들이 방한한 가운데, 우리가 미국과 선을 그어야 한다는 으름장 포고가 아닌지 의심된다. 하지만, 의미를 축소하기 급급한 정부를 보고 있노라면, 이 정부는 미사일을 바이든 정부 출범을 축하하기 위한 ‘축포’라고 주장하고 싶어 하는 듯하다”고 덧붙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이번 발사는 한반도의 안보에 위협을 가하는 북한의 명백한 도발이다”라면서 “하지만 여기에 더해 충격적인 것은 우리 군이 미사일 도발을 합참 상황실에서 모니터로 지켜보고 있었다는 점이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배준영 대변인은 “발사 순간을 지켜봤음에도 발표를 하지 않았던 정부, 미국 국무·국방 장관의 심기 경호를 위해 밝히지 않았다면, 국민에게 위기 경보를 알리지 않은 명백한 직무유기다”면서 “그것이 아니라면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감싸기엔 다소 무리가 있으니, 발표 자체를 하지 않아 사실을 숨기려 했던 것인가”라고 날을 세웠다.

 

특히 배준영 대변인은 “단거리 미사일은 대한민국을 타격할 수 있다”면서 “북한은 지난 2017년 6월 지대함 순항미사일을 발사한 적이 있다”라며 “당시 지대함 미사일은 강원도 원산일대에서 발사됐으며 동해 상공에서 2차례 선회비행을 한 다음 해상에 떠 있던 목표물을 명중시켰다”고 설명했다.

 

앞서 배준영 대변인은 “우리 국민들이 경계할 수 있게 알려줘야 할 일이고 우리 안보가 위협받는 상황인데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이 아니라는 말만 앵무새처럼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근 북한이 NLL 이북 창린도에 방사포를 배치한 정황을 포착했음에도 우리 군은 “군사합의 위반이 아니다”라며 감쌌다라면서, 배준영 대변인은 “우리 국민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음에도 북한을 감싸는 정부, 과연 누구를 위한 정부인가”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그리고 배준영 대변인은 “정부는 남북관계를 해피엔딩의 동화로만 보지 말라”면서 “북한 인권 문제,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방향 전환 없이 한반도 문제는 해결이 요원하고, 동맹들과의 거리만 멀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안보불감증 조장 정부를 규탄한다”면서 “침묵과 저자세로는 북한을 변화시킬 수 없다는 것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실패가 증명했다”며 “이제 허상에서 벗어나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un-young “Why did you cover up the North Korean missile launch?”

 

“The failure of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proved that silence and low profile cannot change North Korea.”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4th,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People's Strength, said, "Why did you cover up the North Korean missile launch?"

 

Today (24th), there was a series of reports from foreign media that "North Korea fired several short-range missiles last weekend." It is quite unusual that the news of the North Korean test launch was first delivered through foreign media reports, not through a joint venture.

 

Regarding this,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Only after the news of the launch was delivered through foreign media, the government said that it was not a violation of the resolution of the UN Security Council because all of the missiles launched were short-range cruise missiles.” It is doubtful whether it is a pretense to draw a line and a line. However, if you are seeing a government that is in a hurry to reduce its meaning, it seems that the government wants to claim that the missile is a “celebration” to celebrate the inauguration of the Biden government.”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is launch is a clear provocation by North Korea that poses a threat to the security of the Korean Peninsula."

 

In addition,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If the government did not make an announcement even after watching the launching moment, if it was not disclosed for the intellect of the US Secretary of State and Defense, it would be a clear job abandonment that did not notify the public of the crisis." It's a bit too difficult to wrap around, so did you try to hide the facts because you didn't make the presentation itself?”

 

In particular, Spokesman Bae Jun-young said, “Short-range missiles can hit the Republic of Korea.” “North Korea once launched a surface-to-surface cruise missile in June 2017. At that time, surface-to-ship missiles were launched from Wonsan, Gangwon-do, and two times over the East Sea. After making a turning flight, I hit a target floating on the sea.”

 

Earlier, spokesman Bae Jun-young pointed out, "It is something that we need to inform our people so that they can be on the lookout and our security is threatened, and we are repeating like a parrot that it is not a violation of the resolution of the UN Security Council."

 

Even though North Korea recently caught the situation of deploying firearms on Changrin Island north of the NLL, the Korean military said, “It is not a violation of military agreement.” Spokesman Bae Jun-young said, “Even though the safety of our people is threatened, the government that surrounds North Korea, who is it? "Is it the government for?", raising a voice of criticism.

 

In addition,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e government should not view inter-Korean relations as a fairy tale of a happy ending.” “Without a change in the direction of North Korean human rights issues and North Korea's denuclearization, it will be difficult to resolve the issue of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distance from allies will be farther away.” Said.

 

"We condemn the government that promotes security insensitivity," said Jun-young Bae, a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It was proved by the failure of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that it is impossible to change North Korea with silence and low profil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패션 매거진 화보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