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하루 만에 뒤바뀐 ‘AZ 백신’ 접종 결정, 오락가락 정부에 국민 불안 증폭”

“제발 꾸물거리지 말고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2:37]

김예령 “하루 만에 뒤바뀐 ‘AZ 백신’ 접종 결정, 오락가락 정부에 국민 불안 증폭”

“제발 꾸물거리지 말고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09 [12:37]

 

▲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혈전 생성 논란으로 백신 접종이 중단된 가운데 8일 오후 대구 달서구 보건소 입구에 아스트라제네카 예방접종 잠정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2021.04.08.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9일 논평에서 “하루 만에 뒤바뀐 ‘AZ 백신’ 접종 결정, 오락가락 정부에 국민 불안 증폭”을 밝혔다.

 

김예령 대변인은 “정부가 ‘안전을 고려한 선제적 조치’로서 AZ 백신의 만 60세 미만 접종을 보류한 지 불과 하루 만에 다시 접종 재개로 가닥을 잡았다”면서“국내에서 백신 접종이 시작된 지난 2월부터 지금까지 채 두 달이 지나지 않았지만, 접종 연기 및 보류는 벌써 두 번째다”고 덧붙였다.

 

이어 김예령 대변인은 “이 정부의 오락가락 백신 정책은 비단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면서 “우리는 정부가 1년 넘게 주먹구구식 정책으로 일관해 온 것을 지난 백신 수급 및 접종 연기 사례를 통해 충분히 보아 왔다”라며 “국민의 안전을 담보로 한 백신 접종 결정을 손바닥 뒤집듯 바꾸는 정부의 행태는 정부가 얼마나 깊이 있는 고민이 없었는지를 가늠하게 한다”며 “그래서 정부를 신뢰하기가 어려운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에 김예령 대변인은 “전문가들은 혈전 위험에 대한 추가 대책 없이 섣부른 결정을 하는 것은 아닌지 우려를 표명했지만, 정부는 ‘백신 안전성은 유효하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내놓았다”면서“사실상 정부의 이런 접종 재개 움직임은 대체 가능한 방안이 없기 때문으로 해석된다”라며, 보건당국이 발표한 계획에 따르면 2분기에 백신을 맞을 1,150만3400명 중 770만5400명이 AZ 백신을 접종할 예정이다. 현재로선 이만한 인원이 접종할 다른 백신이 없다는 것이라고도 했다.

 

김예령 대변인은 “더군다나 지금으로선 정부가 호언장담했던 ‘11월 집단면역’ 달성이 쉽지 않아 보인다”면서 “선제적이고 구체적인 계획 없이 줄곧 우왕좌왕해 온 이 정부의 백신 정책에 대한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이 떠안게 되었다”라며 “확진자 수가 매일 600명을 상회하고, 코로나19가 창궐한 지 벌써 긴 시간이 흘렀는데도 아직도 정부는 백신의 안전성도, 백신 수급도 제대로 못 하고 있다”며 “대신 ‘핀셋방역’,‘사회적 거리두기’만을 내세우며 국민 희생을 강요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김예령 대변인은 “언제는 뚜렷한 대응책 없이 무작정 ‘접종 중단’을 외치던 정부, 또 갑작스레 ‘맞는 것이 좋다’는 말로 바꾼 정부 탓에 국민이 간절히 원하는 정상적이고 소박한 일상은 되돌아오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정부는 이제라도 ‘백신 실기’를 인정한 후 백신에 대한 철저한 안전성 조사로 국민 불안감을 해소하고, 교차 접종과 백신 다각화를 통해 전 국민 집단면역 형성을 신속히 달성하라”며 “제발 꾸물거리지 말고 ‘특단의 대책’을 내놓아라”고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m Ye-ryeong “The decision to inoculate the “AZ vaccine” changed in one day, amplifying public anxiety in the government.”

“Please don’t procrastinate and come up with “special measures””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9th, Kim Ye-ryeong, a spokesman for the People's Strength, announced on the 9th that “the decision to inoculate the “AZ vaccine” changed in one day, amplifying public anxiety in the government.”

 

Spokesman Kim Ye-ryeong said, “As a'safety-considering preemptive measure', the AZ vaccine was held back just a day after it was put on hold for under 60 years of age,” he said. “In February, when vaccination started in Korea, From now on, less than two months have passed, but the postponement and withholding of vaccinations is already the second time.”

 

Spokesman Kim Ye-ryeong said, “The government’s anti-repeat vaccine policy is not just yesterday’s today”. “We have seen enough through the past cases of delayed vaccine supply and vaccination that the government has been consistent with a rude policy for more than a year.” The government's behavior of changing the decision to vaccination with the public's safety as a guarantee makes it possible to gauge how deeply the government has not been worried. “That is why it is difficult to trust the government.”

 

In response, spokesman Kim Ye-ryeong said, “Experts expressed concern about whether they would make a hasty decision without additional measures against the risk of blood clots, but the government came up with a principled stance that'vaccine safety is effective.'” “In fact, the government resumes these vaccinations. The move is interpreted as there is no alternative method.” According to the plan announced by the health authorities, 7.7 million of the 11.5 million people who will be vaccinated in the second quarter will be vaccinated with AZ vaccine. He also said that there are currently no other vaccines available for this size of personnel.

 

Spokesman Kim Ye-ryeong said, "Moreover, it seems difficult to achieve the'November collective immunity', which the government swears by," he said. “Although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exceeds 600 every day, and it has already been a long time since the outbreak of Corona 19, the government is still not able to properly supply and receive vaccines,” he said. “Instead of'tweezers prevention','social He pointed out that it is advocating'distance' and forcing people to sacrifice.”

 

In addition, spokesman Kim Ye-ryeong criticized “the government that once recklessly shouted'stop vaccination' without a clear countermeasure, and the government suddenly changed to the word'it is good to be beaten', so the normal and simple routine that the people desperately desire has not come back.” I raised my voice.

 

Spokesman Kim Ye-ryeong said, “After acknowledging the'vaccination practice', the government should alleviate public anxiety through a thorough safety investigation of the vaccine, and quickly achieve the formation of collective immunity for the whole people through cross-vaccination and vaccine diversification.” Please do not procrastinate and come up with'special measures'” he urg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패션 매거진 화보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