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석 “‘인권 후진국’ 불명예까지 다음 정권에 물려줄 것인가”

“‘초월 외교’ 몽상에서 벗어나 냉엄한 현실을 직시하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2 [16:19]

윤희석 “‘인권 후진국’ 불명예까지 다음 정권에 물려줄 것인가”

“‘초월 외교’ 몽상에서 벗어나 냉엄한 현실을 직시하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12 [16:19]

 

 

▲ 윤희석 국민의힘 신임 대변인이 1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취임인사를 하고 있다. 2020.09.1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12일 논평에서 “‘인권 후진국’ 불명예까지 다음 정권에 물려줄 것인가”라고 밝혔다.

 

윤희석 대변인은 “미국 국무부 인권보고서가 한국의 인권침해 사례를 조목조목 지적한 데 이어 미국 의회 내 ‘톰 랜토스 인권위원회’도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한 청문회 개최를 예고했다”면서 “주로 독재 국가들이 대상이었던 인권 청문회에 대한민국이 서게 된 것”이라며 “부끄럽기 짝이 없다”고 덧붙였다.

 

윤희석 대변인은 “그럼에도 정부는 이 위원회의 막대한 영향력은 외면한 채 ‘의결 권한이 없다’, ‘정책 연구모임 성격이다’라며 깎아 내리기에만 급급하다”라며 “애초에 이런 청문회가 열리는 것 자체가 국가적 망신이다”며 “인권변호사 출신 대통령을 둔 나라가 이런 수모를 겪게 된 것은 문재인 정권의 자업자득 탓이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윤희석 대변인은 “이 정권은 반인권적, 반헌법적이라는 국제사회의 경고에도 ‘내정간섭’을 들먹이며 ‘김여정 하명법’을 강행했다”면서 “북한 인권결의안에는 3년째 불참했고,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서는 단 한마디 사과조차 받지 못했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윤희석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구애에도 북한은 핵 위협을 더 강화하고 있고, 정작 협력해야 할 미국과는 사사건건 마찰만 빚어 왔다”면서 “안보의 뿌리를 흔든 것도 모자라 이제는 ‘인권 후진국’ 불명예까지 다음 정권에 물려줄 것인가”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초월 외교’ 몽상에서 벗어나 냉엄한 현실을 직시하라”며 “공고한 한미동맹만이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해결책이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e-Seok Yoon “Will we pass the disgrace to the next regime even in the “retrospective of human rights”?”

“Escape from the “transcendent diplomacy” dreams and face the cold reality.”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12th, Yoon Hee-seok, a spokesman for the power of the people, said, "Will we pass on to the next government even the disgrace of the “retrospective of human rights”?”

 

Spokesman Yoon Hee-seok said, “After the US State Department's human rights report pointed out cases of human rights violations in Korea, the'Tom Lantos Human Rights Committee' in the US Congress foretold the holding of a hearing on the anti-North Korea warfare law. He added that the Republic of Korea is standing at the hearing," he added, "it is not a match for embarrassment."

 

Spokesman Yoon Hee-seok said, "Even so, the government is urgently only to cut down the committee's enormous influence, saying,'It does not have the authority to vote,''it is a policy research group,'" he said. "It is a national embarrassment to hold such a hearing in the first place." "The reason that the country with a president who was a former human rights lawyer suffered such a conspiracy was due to the self-profit of the Moon Jae-in regime."

 

Spokesman Yoon Hee-seok said, "Even with the warning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hat this regime is anti-human rights and anti-constitutional," he urged'Intervention in internal affairs' and enforced the'Kim Yeo-jeong Ha Myung Act'. I didn't even get a single word for the detonation of the office.”

 

In addition, spokesman Yoon Hee-seok said, “Even in courting for the'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North Korea is strengthening its nuclear threat, and it has only created friction in matters with the US, which it should cooperate with. Will you pass it on to the next regime until?” he raised a voice of criticism.

 

People's Power spokesman Yoon Hee-seok said, “Face off the ‘transcendent diplomacy’ dream and face the harsh reality,” he said. “Only a solid ROK-US alliance is the solution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