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기안84, 소파 리폼 핑크 조명 턴테이블.. 북유럽 감성(?)의 시크릿 공간 셀프 인테리어 도전!

핑크색 조명, 턴테이블 등의 소품으로 북유럽 감성(?)의 셀프 인테리어 도전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5:46]

‘나 혼자 산다’ 기안84, 소파 리폼 핑크 조명 턴테이블.. 북유럽 감성(?)의 시크릿 공간 셀프 인테리어 도전!

핑크색 조명, 턴테이블 등의 소품으로 북유럽 감성(?)의 셀프 인테리어 도전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1/04/16 [15:46]

 

[사건의내막/ 박보미 기자] = ‘나 혼자 산다’ 기안84가 소파를 직접 리폼하는가 하면 사무실 안에 편히 쉴 수 있는 시크릿 공간을 만들기 위해 핑크색 조명, 턴테이블 등의 소품으로 북유럽 감성(?)의 셀프 인테리어 도전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늘(16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북유럽 감성으로 셀프 인테리어에 도전한 기안84의 모습을 공개한다.

 

사무실 대청소를 시작한 기안84는 다리가 빠진 소파 수리에 나선다. 다리 부품을 잘못 사온 것을 알아차린 기안84는 잠시 당황하는가 싶더니 이내 막무가내로 소파 다리를 수리하기 시작해 폭주하는 기안84의 직진 본능 결과는 어땠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북유럽 감성의 담요를 덮어 소파를 리폼한 기안84는 사무실 구석 공간에 직원들의 눈치를 피해 편하게 쉴 수 있는 시크릿 공간을 만들기로 결심한다. 서랍장으로 성벽(?)을 세운 기안84는 셀프 인테리어에 도전해 호기심을 유발한다.

 

핑크색 조명과 턴테이블 등의 소품으로 시크릿 공간을 꾸민 기안84는 “완전 북유럽인데?”라며 북유럽 감성(?)에 촉촉히 젖어 든 모습이 포착돼 시크릿 공간이 어떤 모습으로 탄생했을지 더욱 기대를 모은다.

 

시크릿 공간에서 분위기 있게 혼밥까진 즐긴 기안84는 텅 빈 사무실을 물끄러미 바라봤고 “회사 차린 지가 이제 벌써 2년 반..”이라며 앞으로 회사를 어떻게 운영해 나갈지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고 해 우리가 몰랐던 그의 속내는 어떨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북유럽 감성(?)의 셀프 인테리어에 도전한 기안84의 모습은 오늘(16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사진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