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첫 방송까지 D-3, 극강의 흡인력 본편 예고 공개

“무슨 수를 써서라도 우리 가족 지킨다”

박보미 기자 | 기사입력 2021/04/20 [11:18]

'언더커버' 첫 방송까지 D-3, 극강의 흡인력 본편 예고 공개

“무슨 수를 써서라도 우리 가족 지킨다”

박보미 기자 | 입력 : 2021/04/20 [11:18]

 

[사건의내막/ 박보미 기자] = '언더커버’ 지진희, 김현주의 일상을 휩쓸 파란이 밀려온다.

 

오는 23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연출 송현욱, 극본 송자훈·백철현, 제작 (주)스토리티비·JTBC스튜디오) 측은 첫 방송을 나흘 앞둔 지난 19일, 한정현(지진희 분)과 최연수(김현주 분)의 위기를 암시하는 예고편을 공개하며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언더커버’는 자신의 정체를 숨기고 살아온 남자가 일련의 사건에 휘말리며 가족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거대한 세력과 감춰진 진실 사이에서 그의 외롭고 치열한 싸움이 시작된다. 4년 만에 꿈의 재회를 이룬 ‘레전드 조합’ 지진희, 김현주를 비롯해 허준호, 정만식, 이승준, 권해효, 한고은, 박근형, 연우진, 한선화 등 이름만 들어도 신뢰를 높이는 배우들이 의기투합해 기대작으로 손꼽히는 작품이다.

 

이날 공개된 예고편은 극비임무에 투입된 최우수 요원 이석규(=한정현/연우진 분)와 그의 인생을 뒤바꾼 최연수(한선화 분)의 첫 만남이 담겨있다. 격동의 현장에서 최연수와 운명처럼 사랑에 빠진 이석규는 작전을 위해 하달받은 ‘한정현’이라는 새로운 이름과 거짓 신분으로 그와의 행복을 꿈꾼다. 하지만 그것은 비극의 서막이었다. 한정현과 최연수의 평온하고 단란한 일상이 수상한 이들의 움직임으로 요동치기 시작한 것.

 

정의와 진실을 위해 싸워온 인권변호사 최연수를 저격하는 임형락(허준호 분)과 유상동(손종학 분)의 서늘한 목소리가 위기감을 고조시킨다. 이어 최연수의 공수처장 후보 내정 소식과 함께 들려오는 

 

네 집구석 박살나기 싫으면 무조건 막아”라는 도영걸(정만식 분)의 경고도 섬뜩하다. 위험에 빠진 가족들을 가슴 아프게 지켜보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우리 가족 지킬 거야”라고 되뇌는 한정현의 짜릿한 선전포고가 이들의 운명에 궁금증을 더한다. 여기에 남편 한정현의 비밀을 마주한 최연수의 혼란과 변화에도 이목이 집중된다. 과연 두 사람은 거센 위기 속에서 소중한 것들을 지켜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예고 영상이 공개되자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와, 예고만 봐도 벌써 소름”, “지진희, 김현주 조합이면 믿고 본다”, “웰메이드 드라마 나올 듯”, “한정현 인생 암만 봐도 다이내믹하다”, “지진희-김현주의 짠내 서사 벌써부터 짜릿”, “정의로운 최연수의 활약도 기대”, “가족을 지키려는 지진희 멋짐 폭발”, “언더커버 빌런즈 역대급인 듯, 긴장감 무엇?”, “연기부터 살벌하다”, “역시 믿고 보는 배우들, 몰입감 대박”, “드디어 이번 주 첫방이네. 오래 기다렸다!” 등 기대 어린 반응을 쏟아냈다.

 

한편, JTBC 새 금토드라마 ‘언더커버’는 오는 23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JTBC ‘언더커버’ 예고 영상 캡처>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차예린 아나운서, 시집가는 날…웨딩 본식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