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규환 “정의용 장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용인’발언, 문재인 정권의 공식 입장인가”

“청와대는 어제 정 장관의 발언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국민 앞에 밝혀달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21 [10:28]

황규환 “정의용 장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용인’발언, 문재인 정권의 공식 입장인가”

“청와대는 어제 정 장관의 발언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국민 앞에 밝혀달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21 [10:28]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태용 국민의힘 의원의 일본정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4.20.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20일 논평에서 “정의용 장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용인’발언, 문재인 정권의 공식 입장인가”라고 밝혔다.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우리 국민들은 일방적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결정한 일본은 물론이거니와, 일련의 과정에서 드러난 우리 외교부의 무능에도 분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런데 정작 외교부 수장인 정의용 장관은 “국제원자력기구 기준에 맞는 적합한 절차에 따른다면 굳이 반대할 건 없다”며 남의 일 이야기하는 듯했다고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꼬집었다.

 

이어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불과 엿새 전, 대통령은 ‘국제해양법재판소 제소’까지 운운한 마당이다”면서 “그렇기에 정 장관의 어제 발언은 특유의 가볍고 설익은 발언의 반복이거나 혹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 변화 중 하나일 것”이라고 했다.

 

그동안 정 장관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남북 군사합의 위반이 아니다”라 하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생일축하 메시지 전달 사실을 공개했다가 북한으로부터 망신을 당하는가 하면, ‘남북정상회담 99% 성사’ 등의 섣부른 발언으로 빈축을 사기도 했다고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설명했다.

 

그런데도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외교부의 실책을 반성하고 고개 숙여야 할 외교부 장관이, 또다시 정부의 입장과 다른 사견으로 국민들께 혼란을 주었다면 경질이 마땅하다”면서 “행여 만약 정부 입장이 엿새 사이에 바뀐 것이라면 더 큰 문제다”고 밝혔다.

 

앞서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불과 3년 전만 해도 정부 여당은 ‘NO 재팬’을 외치며 반일감정을 자극했고, 당시 안보실장이었던 정 장관은 ‘지소미아 재검토’까지 운운하며 강경 대응에 앞장섰다”라면서 “일본의 이번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은 우리 국민의 안전과 직결됨은 물론 환경오염, 나아가 우리 후손에게까지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안이다”고 강조했다. 

 

또한 황규환 상근부대변인은 “3년 전과 비교해 결코 가볍지 않은 사안임은 물론, 국민들이 정부의 단호한 대응을 촉구하는 마당에, 만약 우리 정부가 미온적으로 대응하려 한다면 그 이유는 무엇인지, 행여 총체적 외교실패를 감추려는 의도는 아닌지 국민 앞에 설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황규환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청와대는 어제 정 장관의 발언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국민 앞에 밝혀달라”고 촉구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wang Kyu-Hwan “Minister Eui-Yong Jeong's remarks on “allowing th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is the Moon Jae-in regime's official position?”

“The Blue House asks the public to give a clear stance on the remarks of Minister Jeong yesterday.”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rl] = In a commentary on the 20th, Kyu-Hwan Hwang, a spokesman for the People's Strength, said, "The remarks of Minister Eui-Yong Chung's ‘Tolerate th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is the official position of the Moon Jae-in regime?

 

Standing Vice Spokesman Hwang Gyu-hwan added, “Our people are angry not only with Japan, which unilaterally decided to discharge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but also the incompetence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revealed in a series of processes.”

 

However, the head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Minister Eui-yong Eui-yong, said, “If you follow the appropriate procedure that meets the standards of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there is no need to object to it,” said Hwang Gyu-hwan, a full-time spokesman.

 

Next, standing spokesman Hwang Gyu-Hwan said, “Only six days ago, the President was unfortunate even to file a'International Maritime Court'. So, the Minister's remarks yesterday were a repetition of peculiar light and unripe remarks, or about the discharge of contaminated water from the Fukushima nuclear power plant. It will be one of the changes in the position of our government.”

 

In the meantime, Minister Chung has said that North Korea's missile launch is "not a violation of the military agreement between the two Koreas," and was embarrassed by North Korea for revealing the fact that former President Trump's birthday message was delivered. Hwang Gyu-hwan, a full-time spokesman, explained that he was frowned upon by his hasty remarks.

 

Still, full-time spokesman Hwang Gyu-hwan said, “If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who has to reflect on the mistakes o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bow down, again confuses the people with different opinions from the government’s position, it is deserved,” he said. “If the government’s position is in six days, If it has changed, it is a bigger problem.”

 

Earlier, full-time spokesman Hwang Gyu-hwan said, “Only three years ago, the ruling party shouted'NO Japan' to stimulate anti-Japanese sentiment, and Minister Chung, who was the head of the security office at the time, even talked about'Reexamination of Jisomia' and took the lead in a tough response. "The decision to discharge contaminated water from Fukushima is a critical issue that not only directly affects the safety of our people, but also affects environmental pollution and even our descendants."

 

In addition, a full-time spokesman Hwang Gyu-hwan said, “This is not a light issue compared to three years ago, but also in the midst of the people urging the government to respond decisively. If the Korean government tries to respond lukewarmly, what is the reason? "You have to explain in front of the public whether it is your intention to hide it."

 

Hwang Gyu-hwan, a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urged, "The Blue House urged the public to clarify in front of the people a clear stance on the remarks of Minister Jeong yesterday."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패션 매거진 화보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