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文정부, 국민께 백신 정책 실패 솔직하게 고백하고 전방위 ’백신 구하기‘ 나서라”

“골든 타임을 놓치지 말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26 [11:12]

김예령 “文정부, 국민께 백신 정책 실패 솔직하게 고백하고 전방위 ’백신 구하기‘ 나서라”

“골든 타임을 놓치지 말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26 [11:12]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 2020.09.10.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文정부, 국민께 백신 정책 실패 솔직하게 고백하고 전방위 ’백신 구하기‘ 나서라”고 밝혔다.

 

김예령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초 신년사를 통해 백신과 치료제 덕분에 코로나라는 긴 터널의 끝이 보인다고 한 말이 잊혀지질 않는다”면서 “그동안 각종 사건·사고로 혼란과 불안만 준 정부인데도 국민들은 대통령의 말을 믿고 묵묵히 기다렸는데 코로나 정국은 변화도 없고 희망도 없다”라며 “청와대와 정부는 오히려 근거 없는 감언이설로 국민을 기만하고 희망 고문에만 에너지를 쏟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김예령 대변인은 “상황이 악화일로에 빠져 집권 여당에 대한 비판이 불가피한데도 정부는 이를 가짜뉴스로 매도하고 백신 가뭄을 야당의 탓으로 돌리는 등 회초리 맞기를 거부하고 되레 회초리를 들고 나선 형국이다”고 날을 세웠다.

 

그 뿐만이 아니다. 김예령 대변인은 “백신 수급이 난항을 겪으면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비롯해 여당 정치인들을 중심으로 러시아산과 중국산 백신의 도입 검토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라면서 “백신 접종 자체에 대한 불안감이 팽배한 상황인데 어느 국민이 기꺼이 중국산 백신을 접종받겠는가”라며 “정부의 백신 정책에 대한 신뢰도만 악화될 것이 뻔히 보이지 않나. 도대체 집단면역을 형성할 생각이 있는 것인지 집단면역에 대한 자신감이 있는 것인지 대통령께 따져 묻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김예령 대변인은 “정부는 이제라도 반성하는 마음으로 백신 정책에 대해 냉정한 중간평가를 내린 뒤, 국민들 앞에 정부가 확보한 백신 물량이 정확히 언제 국내에 도입될 수 있는지 구체적인 타임라인을 제시해야 한다”며 “그것이 현재 국가가 해야 할 책무이다”고 강력히 주장했다.

 

그리고 김예령 대변인은 “국민들에게 조금만 더 기다려 달라고 정중히 양해를 구한 뒤 어르신들을 비롯한 우선 접종 대상자들만이라도 상반기 내로 1차 접종을 무사히 끝마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야 한다”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여야 전방위적인 외교적 채널을 가동해 한·미 백신 스와프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고 빠른 시일 내에 백신을 들여올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며 “골든 타임을 놓치지 말라”고 조언했다.

 

이어 김예령 대변인은 “국민들은 백신 가뭄을 초래한 정부의 정책 실패가 일상 회복을 늦추고 이것이 바로 민생 경제의 직격탄이 되어 파탄으로 몰고 간 주범이라는 것을 기억하고 있다”며 “더 이상 국민이 피해자가 돼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예령 국민의힘 대변인은 “국민건강뿐 아니라 국민의 살 길이 막막해진다는 것을 정부·여당은 무겁게 받아들이고 그에 따른 책임도 져야 할 것”이라며 “청와대 전 참모진은 대통령에게 위로라도 받지만, 국민은 누구에게 위로를 받는단 말인가”라며 “국민들은 국민의 노고를 알아주고 국민의 눈물을 닦아주길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m Ye-ryeong “The Civil Government confesses to the public about the failure of the vaccine policy, and ‘to get all-round’ vaccines’

 

“Don’t miss the golden tim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commentary on the 25th, Kim Ye-ryeong, spokesman for the strength of the people, said, "The Wen government, frankly confess to the people about the failure of the vaccine policy, and go ahead with the all-round'seek out' vaccines."

 

Spokesman Kim Ye-ryeong said, “I cannot forget the words that President Moon Jae-in said through his New Year's address earlier this year that the end of a long tunnel called Corona could be seen thanks to vaccines and treatments. He believed in the words and waited silently, but the Corona Jungkook has no change and no hope.” He added, “The Blue House and the government are deceived the people through the theory of unfounded cowardice and are devoting their energy only to torture of hope.”

 

Spokesman Kim Ye-ryeong said, "Even though the situation is on the verge of deteriorating and criticism of the ruling party is inevitable, the government sold it as fake news and blamed the opposition party for a vaccine drought." Raised the day.

 

Not only that. Spokesman Kim Ye-ryeong said, “As the vaccine supply and demand suffered,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and the ruling party politicians are raising claims to review the introduction of Russian and Chinese vaccines. Are you willing to get a vaccine made in China?” “Isn't it obvious that only confidence in the government's vaccine policy will deteriorate? “I want to ask the President whether I have any intention of forming collective immunity or whether I have confidence in collective immunity,” he raised his voice.

 

In addition, spokesman Kim Ye-ryeong said, "After making a cold interim evaluation of the vaccine policy with a mindful of reflection, the government should present a specific timeline in front of the public on exactly when the amount of vaccine secured by the government can be introduced into Korea." "That is the current state's duty to do," he strongly argued.

 

And spokesman Kim Ye-ryeong said, “After politely asking the people to wait a little longer, we must mobilize all our capabilities so that even the seniors and those who are eligible for the first vaccination can finish the first vaccination safely.” In addition, he advised, “Don’t miss the Golden Time”, saying, “We need to continue discussions about the Korea-US vaccine swap by operating all-round diplomatic channels between the opposition parties and seek ways to bring in vaccines as soon as possible.”

 

Spokesman Kim Ye-ryeong said, “People remember that the government’s policy failure that caused the vaccine drought slowed the daily recovery, and this was the main culprit that was a direct hit and ruined the people’s livelihood.” No,” he said.

 

Spokesman Kim Ye-ryeong said, “The government and the ruling party will take heavy responsibility for the fact that not only the health of the people but also the way to live will be obstructed, and they will have to take responsibility accordingly.” He said, “I hope that the people will recognize the hard work of the people and wipe away the people’s tears.”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한소희, 사랑스러운 주얼리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