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ESG 코리아’ 얼라이언스 출범

스타트업이 ESG 성과를 측정하고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16:54]

SK텔레콤, ‘ESG 코리아’ 얼라이언스 출범

스타트업이 ESG 성과를 측정하고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1/04/29 [16:54]

▲ 트루 이노베이션 랩에서 SK텔레콤 직원이 스타트업 관계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박연파 기자] = SK텔레콤(대표이사 박정호)은 ESG 분야 스타트업의 도전과 성장을 돕기 위해 마이크로소프트·SAP 등 글로벌 기업, 국내 사회적 기업가 교육 기관 및 투자사들이 참여하는 ‘ESG 코리아 2021(ESG Korea 2021)’ 얼라이언스를 결성했다고 29일 밝혔다.

‘ESG 코리아 2021’은 다양한 사회문제 해결을 원하는 스타트업을 위해 ICT 기반의 다양한 솔루션을 지원하고, 스타트업이 ESG 성과를 측정하고 구체적인 전략을 수립할 수 있도록 돕는다.

ESG 코리아 2021에는 SKT와 마이크로소프트, SAP, 소풍벤처스, HGI, 벤처스퀘어, SK사회적기업가센터, SBA 성수 허브가 참여했다. 8개사는 국내 스타트업이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 영향력 있는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ESG 경영 역량을 빠르게 내재화하고, 산업별 파트너들과 사회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는 데에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스타트업과 전문가 집단, 투자회사 관계자, ESG 성과 측정 기관 등을 연결하고 스타트업이 ESG 목표 설정부터 서비스 개발·시장진입·글로벌 확장까지 주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SKT가 보유한 ICT 인프라 및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스타트업이 ESG 경영 전략을 수립하고 투자 유치, 사업 연계 등에 대한 정보도 얻을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글로벌 소셜 앙트레프레너십(Global Social Entrepreneurship)’을 통해 쌓은 ESG 관련 경험을 스타트업과 공유한다.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소프트웨어 기업인 SAP는 창업 육성 프로그램인 ‘SAP.io’와 연계해 B2B 소프트웨어 시장에 진입하고자 하는 스타트업을 도울 계획이다.

스타트업 투자 전문 기업인 소풍벤처스, HGI 등은 스타트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 방안에 대한 조언을 제공하고, 벤처 전문 미디어 벤처스퀘어는 스타트업이 대외 인지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도시문제 해결 스타트업 육성 센터를 운영하는 서울창업허브는 ESG 경영을 목표로 하는 스타트업을 위해 사무공간을 제공하고 데모데이를 개최하는 등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다.

ESG 코리아 2021은 6월 6일까지 SKT의 트루 이노베이션 홈페이지에 마련된 지원 사이트를 통해 최대 15개 팀을 선발하고, 하반기부터 총 6개월간의 스타트업 엑셀러레이팅 프로그램에 돌입한다.

크리스토퍼 한 SAP 앱하우스(AppHaus) 아시아 대표는 “ESG 관련 스타트업에 필요한 비즈니스 및 디자인과 기술 등에 대한 다양한 통찰력을 제공해 창업팀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계획“이라고 말했다.

HGI의 남보현 대표는 “임팩트 전문 투자기관으로서, 창업팀의 재무적 가치와 사회적 가치를 함께 육성해 온 노하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스타트업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여지영 SK텔레콤 오픈컬래버 담당은 “ESG 코리아 2021은 국내·외에서 스타트업의 ESG 경영 관련 최고 수준의 전문성을 갖춘 기업들과 함께 하는 프로그램”이라며 “ICT 분야 스타트업이 ESG 경영을 도입해 건강한 성장을 이루고,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K Telecom launches the “ESG Korea” alliance

 

Startups measure ESG performance and establish specific strategies

 

[The story of the case/ Reporter Park Yeon-pa] = SK Telecom (CEO Park Jeong-ho) is'ESG Korea 2021, where global companies such as Microsoft and SAP, domestic social entrepreneur education institutions, and investment companies participate to help the challenges and growth of ESG start-ups. (ESG Korea 2021) announced on the 29th that it has formed an alliance.

 

'ESG Korea 2021' supports various ICT-based solutions for startups that want to solve various social problems, and helps startups measure ESG performance and establish specific strategies.

 

In ESG Korea 2021, SKT, Microsoft, SAP, Sopoong Ventures, HGI, Venture Square, SK Social Entrepreneur Center, and SBA Seongsu Hub participated. The eight companies agreed that in order for domestic startups to grow into influential companies in the global market in the future, they must quickly internalize ESG management capabilities and help them create social value with partners by industry.

 

To this end, we plan to connect startups, expert groups, investment company officials, and ESG performance measurement organizations, and support startups to lead the way from setting ESG goals to service development, market entry, and global expansion.

 

Through SKT's ICT infrastructure and startup support programs, startups will be able to establish ESG management strategies and obtain information on investment attraction and business connection.

 

Microsoft shares its ESG-related experiences with startups through “Global Social Entrepreneurship”. SAP, a global enterprise software company, plans to help start-ups who want to enter the B2B software market by linking with'SAP.io', a start-up development program.

 

Sopoong Ventures and HGI, which are specialized startup investment companies, will provide advice on how to create social value for startups, and Venture Square, a media specializing in ventures, will support startups to increase their external awareness.

 

The Seoul Startup Hub, which operates a start-up fostering center for solving urban problems, plans to provide office space and hold a demo day for start-ups aiming at ESG management.

 

ESG Korea 2021 will select up to 15 teams through the support site provided on SKT's True Innovation website until June 6th, and begin a startup accelerating program for a total of 6 months from the second half of the year.

 

Christopher Han, CEO of SAP AppHaus, said, "We plan to provide practical assistance to the startup team by providing a variety of insights on business, design and technology necessary for ESG-related startups."

 

HGI's CEO Nam Bo-Hyun said, “As an impact-specialized investment institution, we plan to support start-ups by actively utilizing the know-how that has fostered the financial and social values ​​of the start-up team together.”

 

Ji-young Yeo, in charge of SK Telecom's Open Collaborator, said, “ESG Korea 2021 is a program with companies with the highest level of expertise in ESG management of startups at home and abroad. "We plan to support this in order to achieve good results and deliver good influence to society."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한소희, 사랑스러운 주얼리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