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순환경제 구축 협력

내 금속 회수 가능성과 효과 및 효율성 등을 평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15:35]

기아-SK이노베이션, 전기차 배터리 순환경제 구축 협력

내 금속 회수 가능성과 효과 및 효율성 등을 평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29 [15:35]

▲ 기아 첫 전용 전기차 EV6  © 사건의내막


[사건의내막/ 문홍철 기자] = 기아와 SK이노베이션은 사용 후 배터리에서 리튬을 포함한 금속을 회수해 전기차 배터리의 친환경적 처리가 가능한 산업 생태계 조성 가능성 및 기술 기반을 확보했다고 29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3월 양사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의 하나로 전기차 배터리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1년간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 실증 사업을 진행해 배터리 내 금속 회수 가능성과 효과 및 효율성 등을 평가했다.

기아는 현대차그룹 차원에서 배터리 성능평가 시스템으로 사용 후 배터리를 평가하고 잔존성능이 우수한 배터리는 모듈 또는 팩 단위로 나눠 에너지 저장 장치(ESS)로 재이용한다.

잔존성능이 낮으면 기아는 배터리를 셀 단위로 분해하고 SK이노베이션은 자체 기술로 리튬, 니켈, 코발트 등 양극재[1]용 금속 자원을 회수해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에 활용한다.

양사는 사용 후 배터리에 대해 △전처리(배터리 분해) △금속 자원 회수 △양극재 이용 △배터리 제조 △차량 장착에 이르는 EV 배터리 순환생태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사용 후 배터리의 친환경적 처리를 위한 다양한 관리 모델을 만들어 ESG 경영 확대에 이바지할 예정이다.

권혁호 기아 국내사업 본부장은 “기아와 SK이노베이션은 사용 후 배터리 이용체계를 공동으로 조성해 전기차 대중화에 따른 제조사의 사회적 책임과 지속 가능 경영을 강화할 것”이라며 “올해 하반기 출시 예정인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에도 이 프로세스를 적용해 친환경 모빌리티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중 SK이노베이션 전략본부장은 “사용 후 배터리 재활용은 글로벌 전기차 대중화에 따른 금속 자원의 수요증가에 대한 대응 중 하나이며 생산에 따른 온실가스 발생 및 국토의 환경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다”며 “이번 협업을 바탕으로 국내에서 확립된 사용 후 배터리 활용체계가 글로벌로 확대될 수 있도록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1] 배터리의 용량과 출력 등을 결정하는 핵심소재로 배터리 성능을 결정한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a-SK Innovation cooperates with EV battery to build a circular economy

 

Evaluate the possibility, effectiveness, and efficiency of metal recovery

 

[Introduction of the case/ Reporter Moon Hong-cheol] = Kia and SK Innovation announced on the 29th that they have secured the possibility of creating an industrial ecosystem that enables eco-friendly treatment of electric vehicle batteries by recovering metals including lithium from batteries after use.

 

The two companies signed a business agreement to build an electric vehicle battery industry ecosystem in March of last year as one of strengthening their ESG (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management, and conducted a battery recycling demonstration project after one year of use, resulting in the possibility, effect, and efficiency of recovering metals in the battery. Etc. were evaluated.

 

Kia evaluates batteries after use as a battery performance evaluation system at the Hyundai Motor Group level, and batteries with excellent residual performance are divided into modules or packs and reused as energy storage devices (ESS).

 

If the residual performance is low, Kia disassembles the battery into cells, and SK Innovation uses its own technology to recover metal resources for cathode materials [1] such as lithium, nickel, and cobalt, and use them for electric vehicle battery recycling.

 

Both companies plan to build an EV battery circulation ecosystem that includes △pre-treatment (battery disassembly) △metal resource recovery △use of cathode materials △battery manufacturing △vehicle installation. In addition, it plans to contribute to the expansion of ESG management by creating various management models for eco-friendly disposal of batteries after use.

 

Kwon Hyuk-ho, head of Kia's domestic business division, said, “Kia and SK Innovation will jointly establish a battery use system after use to reinforce the social responsibility and sustainable management of manufacturers in accordance with the popularization of electric vehicles.” “By applying this process, we will increase our position as an eco-friendly mobility brand.”

 

"The recycling of batteries after use is one of the responses to the increase in demand for metal resources due to the popularization of global electric vehicles, and it can alleviate the generation of greenhouse gases and the environmental burden on the country," said Kim Chul-joong, head of SK Innovation's strategic headquarters. Based on this, we will contribute to the global expansion of the after-use battery utilization system established in Korea.”

 

[1] A core material that determines battery capacity and output, and determines battery performanc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유진, 흑화한 오윤희 강렬 눈빛 '걸크러시 뿜뿜'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