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희석 “정책 기조부터 전면 쇄신하라”

“시장의 목소리를 들어야, 정책 기조부터 전면 쇄신하라”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30 [15:59]

윤희석 “정책 기조부터 전면 쇄신하라”

“시장의 목소리를 들어야, 정책 기조부터 전면 쇄신하라”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4/30 [15:59]

▲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 2020.09.10.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30일 논평에서 “정책 기조부터 전면 쇄신하라”고 밝혔다.

 

윤희석 대변인은 “정부가 가계부채 관리한다며 또다시 규제 카드를 꺼내 들었다”면서 “7월부터는 6억원 넘는 주택 구입 시 주택담보대출한도가 줄어든다”라며 “서울 지역 아파트의 83%가 규제권인 것이다”며 “공시지가 현실화, 부동산 세제 완화에는 미적거리면서 국민을 옥죄는 규제에는 늘 그렇듯 속전속결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윤희석 대변인은 “가계부채 급증을 멈출 해결책은 부동산 시장을 정상화하는 것이지 대출을 옥죄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경제강국 대한민국을 규제라는 헌 칼로 끌고 가던 시대는 한참 전에 지났다”고 꼬집고 나섰다.

 

또한 윤희석 대변인은 “서울 지역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문재인 정부 4년 간 5억이 올라 이번 달에 11억 원을 돌파했다”면서 “평균 전셋값도 6억 원이 넘는다”라며 “25번의 규제 덩어리 부동산 정책과 임대차 3법이 낳은 처참한 결과 아닌가”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어 윤희석 대변인은 “대출 없이는 집을 살 수조차 없게 만든 정부가 이제는 내 집 마련을 포기하라는 선언을 한 셈이다”라며 “‘장래 소득’ 희망고문으로 국민을 우롱하지 말라”고 날을 세웠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시장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면서 “정책 기조부터 전면 쇄신하라”고 강력히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Hee-Seok Yoon “Renew from the policy stance completely”

“You have to listen to the voice of the market and make a full change from the policy stance”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In a commentary on the 30th, Yoon Hee-seok, spokesman for the People's Power, said, "Start with the policy stance and completely renew it."

 

Spokesman Yoon Hee-seok said, “I took out the regulatory card again, saying that the government manages household debt.” “From July, the mortgage loan limit will decrease when purchasing a home of more than 600 million won.” “83% of apartments in Seoul are under regulatory rights.” He added, “The public notice is aesthetically pleasing to the realization of the real estate tax, and as usual with regulations that imprison the people, it is a quick fix.”

 

In response, spokesman Yoon Hee-seok said, "The solution to stop the surge in household debt is to normalize the real estate market, not to clamp down on loans."

 

In addition, spokesman Yoon Hee-seok said, “The average sale price of apartments in Seoul has risen by 500 million over four years to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exceeding 1.1 billion won this month.” “Isn't that the disastrous result of the 3rd Lease Act”, voiced criticism.

 

Spokesman Yoon Hee-seok said, “The government, which made it impossible to buy a house without a loan, has now made a declaration to give up the provision of my house.

 

People's Power spokesman Yoon Hee-seok strongly said, “We must listen to the voice of the mayor,” and “renew the policy stance firs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한소희, 사랑스러운 주얼리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