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준영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문재인 대통령은 왜 유감 표명 안 하시나”

“집권 4년 기념일에 열리는 재판이 레임덕의 신호탄이 되지 않도록, 진솔한 사과로 국민의 마음을 얻으시길”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13:28]

배준영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문재인 대통령은 왜 유감 표명 안 하시나”

“집권 4년 기념일에 열리는 재판이 레임덕의 신호탄이 되지 않도록, 진솔한 사과로 국민의 마음을 얻으시길”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5/10 [13:28]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2020.09.13.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오늘 10일 논평에서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문재인 대통령은 왜 유감 표명 안 하시나”를 밝혔다.

 

배준영 대변인은 오늘(10일), “기소된 지 1년 4개월 만에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의 첫 정식재판이 열린다”면서 “이 정권은 김여정 하명법·임대차3법·소득주도성장·탈원전 등 자신들이 밀어붙이려는 법안과 정책에는 속전속결이면서도, 정권비리 재판에는 검찰수사 단계부터 흔들어대며 시간만 끌어왔다”고 덧붙였다.

 

배준영 대변인은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의 전말이 무엇인가”라면서 “대통령과 30년 지기 돈독한 우정을 자랑한다는 송철호의 당선을 위해 무려 청와대 8개 부처가 관여한 의혹을 받는 사건이다”고 꼬집었다.

 

이어 배준영 대변인은 “송철호 울산시장을 비롯해 전현직 공무원, 청와대 출신 인사 등 기소된 이들만 15명이다”면서 “검찰 공소장에는 ‘단순 정리만 했다’던 청와대가 진정서의 비위 정보를 가공하고 기정사실화해 새로운 범죄첩보서를 직접 생산했다는 내용까지 있다”고도 했다.

 

그럼에도 배준영 대변인은 “검찰은 조국, 임종석, 이광철 등 핵심 인사들에 대해서는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면서 “청와대 8개 부처가 나섰는데 민정수석, 민정비서관, 대통령비서실장 등 윗선이 몰랐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납득이 가능한가”라며“만약 사실이라면 민주주의를 해하는 중대한 범죄행위와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그런데 배준영 대변인은 “공소장에 35번이나 언급되고도 관련 보고를 받았는지조차 규명되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단 한마디의 유감 표명도 없다”고 일침을 쏟아냈다.

 

이 뿐 아니라 배준영 대변인은 “월성1호기 경제성 조작,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건 등 정권 비리에 대한 수사와 재판이 공회전만 거듭하고 있음에도 대통령께서는 침묵만 지키고 있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집권 4년 기념일에 열리는 재판이 레임덕의 신호탄이 되지 않도록, 진솔한 사과로 국민의 마음을 얻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ae Joon-young “Why doesn’t President Moon Jae-in express regret for the intervention in the election of the Ulsan Mayor of the Blue House?”

 

"Let the trial held on the 4th anniversary of the ruling do not become a signal of Lame Duck, and win the hearts of the people with sincere apology"

 

 

[Th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People's Power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in a commentary on the 10th, "Why doesn't President Moon Jae-in express regret?"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oday (10th), “The first formal trial of the'Cheongwadae Ulsan Mayor's Election Intervention Case' will be held in one year and four months after being prosecuted.” It was a quick rush to the bills and policies they are trying to push, such as the post-nuclear war, but in the trial of corruption in the regime, they only drew time by shaking from the prosecution stage.”

 

Spokesman Bae Jun-young said, “What is the whole story of the Cheong Wa Dae Ulsan Mayor's election intervention case?” “It is a case under suspicion that eight Cheong Wa Dae ministries were involved for the election of Song Chul-ho, who boasts a close friendship with the President for 30 years.” .

 

Spokesman Bae Jun-young said, “There are only 15 people prosecuted, including Ulsan Mayor Song Chul-ho, former and current public officials, and personnel from the Blue House.” There is even the content that they produced the criminal information book themselves.”

 

Nevertheless, spokesman Bae Joon-young said, “The prosecution took no charge against key personnel such as Choguk, Lim Jong-seok, and Lee Gwang-cheol, saying that the evidence was insufficient. Is it possible to understand in common sense?” He pointed out, “If true, it is a serious criminal act that harms democracy.”

 

However, spokesman Bae Jun-young poured out, saying, "President Moon Jae-in, who has been mentioned 35 times in the public complaint and has not even received a related report, does not have a single word of regret."

 

In addition, spokesman Bae Joon-young raised the voice of criticism, saying, “The president is only keeping silence even though investigations and trials on corruption of the regime such as the manipulation of the economic feasibility of the Wolseong Unit 1 and the Lime-Optimus Fund case are repeated idle.

 

People's Power Spokesman Bae Jun-young said, “I hope that the trial held on the 4th anniversary of the rule will not be a signal for Lame Duck, so that you will win the hearts of the people with a sincere apology.”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한소희, 사랑스러운 주얼리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