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영 “국회의 시계가 멈췄다,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신속히 처리해야”

“국민의힘이 책임있는 제1야당으로서 합리적인 협상 파트너의 자세로 임해줄 것”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13 [14:58]

신현영 “국회의 시계가 멈췄다,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신속히 처리해야”

“국민의힘이 책임있는 제1야당으로서 합리적인 협상 파트너의 자세로 임해줄 것”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5/13 [14:58]

▲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 (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2021.04.14.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신현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오늘 13일 브리핑에서 “국회의 시계가 멈췄습니다.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신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어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특별위원회 회의가 국민의힘 의원들의 불참으로 하루 연기되었다”면서 “국회의 시계가 멈춘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제1야당인 국민의힘은 총리 인준 문제를 정쟁의 도구로 삼으며 ‘버티기’에만 골몰하고 있다”면서 “논의와 협상으로 최선의 결과를 내는 국회를, 지금 국민 여러분께서는 기대하고 계기다”라며 “열심히 일하는 국회를 원하고 계신다”며 “국회가 의무를 다 하지 않을 때, 국민여러분의 외면은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또한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지금 그 어느 때보다 국정공백이 뼈아프다”라면서 “중앙재난수습대책본부, 코로나를 책임지는 자리인 국무총리 자리는 하루도 비워둘 수 없는 상황이다”라며 “정치적 목적으로 쥐고 흔들 문제가 아니라는 얘기다”고도 했다.

 

이에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국무총리의 청문 인준절차는 헌법에 규정되어있다”면서 “대통령이 지명하고, 대한민국 국회의 동의를 얻어 임명한다. 이 절차를 진행해야 한다”라며 “야당이 거부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며 “장관후보자에 대한 논의와는 별도의 문제이다”고 설명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국정공백 최소화를 위해 정치권은 절차대로 일해 결과를 내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면서 “국민의힘이 책임있는 제1야당으로서 합리적인 협상 파트너의 자세로 임해줄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은 하루 하루, 그동안의 인내를 바탕으로 인사에 관련된 부분을 추진하려고 한다. 이제는 시간이 없다. 오늘, 국회는 앞으로 나아가는 모습을 보여드려야 한다. 오늘 본회의에서 총리 임명동의안이 반드시 처리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대한민국의 미래는 기다려 주지 않기 때문이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Shin Hyun-young “The clock of the National Assembly has stopped, we need to promptly process the approval of candidates for the Prime Minister”

 

“As the first opposition party with the power of the people responsible, we will act as a reasonable negotiating partner”

 

[Introduction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Shin Hyun-young, a spokesman for the Democratic Party, said at a briefing on the 13th, “The clock of the National Assembly has stopped. She confirmed the candidate for the prime minister, and it must be dealt with promptly.”

 

In-House spokesman Shin Hyun-young added, “Yesterday, the meeting of the Special Committee for the Personnel Hearing of Prime Minister Kim Bu-gyeom Kim was postponed for one day due to the absence of members of the People's Power.

 

Next, spokesman Shin Hyun-young said, “The power of the people, the first opposition party, uses the issue of prime minister approval as a tool for political disputes and focuses only on'persisting'.” “The National Assembly, which produces the best results through discussions and negotiations, It is an opportunity to look forward to it,” he said. “You want the National Assembly to work hard,” he said. “When the National Assembly does not fulfill its obligations, it is inevitable that people turn away from you.”

 

In addition, spokesman Shin Hyun-young said, “The gap in government is more painful now than ever.” “The position of the Central Disaster Recovery Countermeasure Headquarters, the prime minister in charge of the corona, cannot be vacated for a day. It means that it is not a shaking problem.”

 

Hyeon-young Shin said, “The procedure for confirming the Prime Minister's hearing is stipulated in the Constitution.” “Appointed by the President and appointed with the consent of the National Assembly of the Republic of Korea. "This procedure needs to be carried out," he said. "It is not something the opposition party can reject," he said.

 

House spokesman Shin Hyun-young said, “To minimize the gap in government administration, the politicians must work according to procedures and show results.” He urged, “As the first opposition party with responsibility for the power of the people, we will act as a reasonable negotiating partner.”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tries to promote personnel-related parts based on the patience of each day. There is no time anymore. Today, the National Assembly must show the way forward. At today's plenary session, we will do our best to ensure that the motion for the appointment of the prime minister is handled. He said that the future of Korea is because it does not wai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한소희, 사랑스러운 주얼리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