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영 “죽음으로 몰고 간 군대 내 성추행, 이제 뿌리 뽑아야”

“군은 군검찰, 군사경찰 합동수사본부를 신속히 꾸려 부족함 없이 수사하기 바란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01 [11:53]

이소영 “죽음으로 몰고 간 군대 내 성추행, 이제 뿌리 뽑아야”

“군은 군검찰, 군사경찰 합동수사본부를 신속히 꾸려 부족함 없이 수사하기 바란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6/01 [11:53]

 

▲ 더불어민주당 이소영 대변인 2020.05.25.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오늘 1일 브리핑에서 “죽음으로 몰고 간 군대 내 성추행, 이제 뿌리 뽑아야 한다”고 밝혔다.

 

이소영 대변인은 “상사의 성추행과 이를 은폐하려는 조직, 그리고 전출을 가서도 부당한 대우를 겪은 한 군인은 혼인신고를 마친 날 극단적인 선택을 하고야 말았다”고  덧붙였다.

 

부하직원을 회식에 참석시킨 뒤 돌아오는 차 안에서 성추행을 저지른 가해자는 “신고할 테면 해보라”며 피해자를 비웃었다.

 

이에 대해 이소영 대변인은 “그럼에도 조직을 믿고 신고한 피해자에게 돌아온 것은 가해자의 처벌과 신속한 분리조치가 아니라 ‘살면서 한번 겪을 수 있는 일’, ‘없던 일로 해줄 수는 없겠냐’는 어처구니없는 회유였다”면서 “결국 전출을 간 피해자는 ‘관심병사’ 취급을 받는 고통을 계속 겪어야 했다”라며 “같은 군인인 약혼자도 조직으로부터 회유의 압박을 받는 등 고통을 함께 견뎌야 했다”며 “고인이 살았던 세상이 얼마나 비정하고 잔인했을지 상상할 수 없었다”고도 말했다.

 

이소영 대변인은 “지난해에도 경기도의 한 부대 회식자리에서 부하 군인을 한 일이 있었다”면서 “유사한 일들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것은 고인이 겪은 처절한 고통을 가해자들이 공감하지 못하기 때문이다”라며 “철저한 조사와 강력한 처벌로 다시는 이런 일을 꿈도 꿀 수 없게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이소영 대변인은 “군은 군검찰, 군사경찰 합동수사본부를 신속히 꾸려 부족함 없이 수사하기 바란다”라면서 “가해자는 물론 은폐를 시도했던 이들, 그리고 전출을 간 부대에서 일어났던 일들을 샅샅이 조사해 관련자는 모두 응당한 처벌을 받도록 해야 한다”라며 “우리 당 역시 국방위, 여성가족위 등 국회 차원에서 신속하고 엄정한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소영 대변인은 “군은 이 기회에 조직의 기강을 해치고 명예를 실추시키는 이러한 자격 없는 자들을 단 한 번의 범행만으로도 퇴출당할 수 있다는 엄중한 선례로 남기고,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다시 한번 더 강조했다.

 

이소영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고인의 두렵고 쓸쓸했을 마지막 길을 애도한다”면서 “유족들의 맺힌 한을 조금이나마 덜어드릴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이 함께 하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Lee So-young, "The sexual harassment in the military that led to death must be eradicated now"

“I hope that the military will promptly establish a joint investigation headquarters for the military prosecution and military police to conduct investigations without shortage.”

 

 

[Introduction of the incident / Reporter Hong-cheol Moon] = Lee So-young, spokesperson for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at a briefing on the 1st, "The sexual harassment in the military that led to death must now be eradicated."

 

Spokesperson Lee So-young added, "The sexual harassment of my boss, the organization trying to cover it up, and a soldier who was treated unfairly even after moving out, made an extreme choice the day he registered his marriage."

 

 

The perpetrator who sexually harassed in the car on the way back after having a subordinate attend a dinner party laughed at the victim, saying, “If you want to report it, do it.

 

In response, spokesperson Lee So-young said, "Nevertheless, returning to the victim who trusted the organization and reported it was not a punishment of the perpetrator and quick separation measures, but an absurd consolation to 'something that can only be experienced once in life' or 'can you do something that never happened'" “In the end, the victim who was transferred had to continue to suffer the pain of being treated as a ‘caregiver’.” “My fiancé, a fellow soldier, also had to endure the pain, such as being pressured by the organization for conciliation,” he said. “How cruel the world the deceased lived in. "I couldn't have imagined it would have been so brutal," he said.

 

Spokesperson Lee So-young said, “Last year, I sexually harassed a subordinate at a dinner party in a unit in Gyeonggi-do. The reason similar incidents continue to occur is because the perpetrators do not understand the excruciating pain suffered by the deceased. We must make it impossible to dream of such a thing again with investigation and strong punishment.”

 

In addition, Spokesperson Lee So-young said, "I hope that the military will quickly establish a joint investigation headquarters for the military prosecution and the military police to investigate without lack." "We will thoroughly investigate the perpetrators, those who attempted to cover up, and what happened in the unit that moved out, so that all those involved are adequate. “Our party will also take swift and strict response at the National Assembly level, including the National Defense Commission and the Gender Equality and Family Commission,” he said.

 

Meanwhile, spokesperson Lee So-young said, "The military should take this opportunity to set a stern precedent that these unqualified people who undermine the discipline and reputation of the organization can be expelled from just one crime, and make sure that this does not happen again." and emphasized once again.

 

Minjoo Party spokeswoman Lee So-young said, "I mourn the last path that must have been frightening and lonely for the deceas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3종 커버 화보로 전여빈만의 대체불가 분위기 뽐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