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욱 “제복을 입고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시는 분들을 잊지 않겠다”

“나라 위해 복무한 분들이 공무상 재해 어렵지 않게 인정받을 수 있는 사회 만들겠다”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1 [10:13]

김진욱 “제복을 입고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시는 분들을 잊지 않겠다”

“나라 위해 복무한 분들이 공무상 재해 어렵지 않게 인정받을 수 있는 사회 만들겠다”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6/11 [10:13]

▲ 더불어민주당     ©<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김진욱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10일 서면브리핑에서  “제복을 입고 나라와 국민을 위해 헌신하시는 분들을 잊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진욱 대변인은 “송영길 당대표는 오늘(10일) 오후 ‘혈관육종암’으로 투병중인 강화소방서 소속 김영국 소방장을 만났다”고 덧붙였다.

 

김진욱 대변인은 “김영국 소방장은 5년간의 법정공방 끝에 공무상 사망을 인정받은 고 김범석 소방관에 이어 두 번째로 혈관육종암 판정을 받았다”면서 “희귀질환인 혈관육종암은 화재 구조현장에서 유해물질에 노출되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라며 “김 소방장은 지난해 행안위 소방청 국정감사에 참고인으로 출석해 유해물질에 노출되는 소방관들의 현실에 국가가 더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고 전했다.

 

오늘 만남에서 송영길 당대표는 김영국 소방관에게 “우리 사회의 영웅”이라며 “저도 공상추정법안의 공동발의자이니까 당대표로서 법안처리를 잘 챙겨보겠다. 이겨낸다는 자신감을 가져달라”고 위로했다. 김영국 소방관은 “움직이는데 문제만 없다면 계속 근무하고 싶은 소망이 있었다”면서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근무했었지만 현장에 남아있는게 직원들에게 부담될까봐 " 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이 자리에는 ‘공상추정법안’을 대표발의한 오영환 의원과 김영호 비서실장, 이일 인천소방본부장이 함께했다.

 

김진욱 대변인은 “김 소방장은 지난해 공무상 요양(공상)을 승인받았다”면서 “그러나 현재 법 규정상으로는 소방관들이 희소 질환에 걸려도 직무 관련 인과관계를 입증하기 어려워 공상 신청이 기각되는 경우가 많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진욱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개인이 공상 증명을 책임져야하는 불합리한 제도 개선을 위해 ‘공상 추정법’(공무원 재해보상법 개정안)을 발의했다”면서 “나라를 위해 복무한 분들이 공무상 재해를 어렵지 않게 인정받을 수 있는 사회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진욱 대변인은 “송영길 당대표는 지난 5일 참전유공자 김은용 어르신을 찾아 뵈었고, 9일 최원일 천안함 전 함장과 이성우 천안함 유족회 회장을 만났다”라면서 “앞으로도 상이 군경과 순직 군경 및 유가족 등 재난과 위기 상황으로부터 고통을 겪고 있는 국민을 만나는 민생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고도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국가위기나 재난으로부터 국민의 삶을 지키고, 보다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법제도를 정비하고 개선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Kim Jin-wook "I will never forget those who wear uniforms and dedicate themselves to the country and the people"

 

“I will create a society where those who have served for the country can be recognized without difficulty in public disasters.”

 

[Introduction to the case / Reporter Hong-cheol Moon] = Minjoo Party spokesperson Kim Jin-wook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10th, "I will not forget those who wear uniforms and dedicate themselves to the country and people."

 

Spokesperson Kim Jin-wook added, "President Song Young-gil met with Fire Chief Kim Young-guk of the Ganghwa Fire Station who was battling 'angiosarcoma cancer' on the afternoon of the 10th."

 

Spokesperson Kim Jin-wook said, "Fire chief Kim Young-guk was the second firefighter to be diagnosed with angiosarcoma after the late firefighter Kim Beom-seok, who was recognized as dead in public service after five years of legal battle. It is highly probable that firefighters will be exposed to harmful substances,” he said. “Fire chief Kim attended the National Fire Service audit last year as a reference and appealed to the state to pay more attention to the reality of firefighters exposed to hazardous substances.”

 

In today's meeting, party leader Song Young-gil told firefighter Kim Young-guk that he was a "hero of our society" and said, "I am also a co-sponsor of the Commerce and Industry Estimation Act, so I will take good care of the bill as party representative. Please have the confidence to overcome it.” Firefighter Kim Young-guk said, "I had a wish to continue working as long as there were no problems with movement." He said, "I worked despite the opposition of the people around me, but I was afraid that staying at the scene would burden the staff."

 

Rep. Oh Young-hwan, the chief of staff, Kim Young-ho, chief of staff, and Incheon Fire Department Chief Lee Il were present at the event.

 

Spokesperson Kim Jin-wook said, "Fire chief Kim was approved for public service convalescence last year. However, under current law, even if firefighters have rare diseases, it is difficult to prove a job-related causal relationship, so applications for compensation are often rejected." .

 

Meanwhile, Spokesperson Kim Jin-wook said, "In addition, the Democratic Party has proposed the 'Industrial Estimation Act' (Amendment to the Civil Service Accident Compensation Act) to improve the unreasonable system in which individuals are responsible for proof of industrial and industrial accidents. We will create a society that can receive it.”

 

Spokesperson Kim Jin-wook said, "President Song Young-gil visited the veteran Kim Eun-yong on the 5th, and met Choi Won-il, former captain of the Cheonan on the 9th, and Lee Seong-woo, the chairman of the Cheonan Bereaved Association. We plan to continue our livelihood walk to meet the people who are suffering from poverty,” he sai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said it will take the lead in reorganizing and improving the legal system to protect people's lives from national crises and disasters and to make the Republic of Korea safer.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3종 커버 화보로 전여빈만의 대체불가 분위기 뽐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