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목표 의지 재확인,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등 소개

G7 정상회의에서의 선도발언 요청은 우리나라 기후정책에 대한 국제사회 높은 평가 반영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4 [11:01]

문재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목표 의지 재확인,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등 소개

G7 정상회의에서의 선도발언 요청은 우리나라 기후정책에 대한 국제사회 높은 평가 반영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06/14 [11:01]

▲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각) G7 정상회의에서 우리나라의 2050 탄소중립 의지를 강조하고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등 우리 정부의 구체적 행동계획을 소개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 우리나라 수소차∙전기배터리 등 그린산업의 해외진출∙경쟁력 제고에 긍정 영향 기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G7 정상회의에서 선도발언을 통해 한국의 탄소중립 의지와 구체적 행동계획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각) G7 정상회의에서 우리나라의 2050 탄소중립 의지를 강조하고 그린뉴딜, 디지털뉴딜 등 우리 정부의 구체적 행동계획을 소개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G7 정상회의의 마지막 공식일정인 '기후변화∙환경' 세션에 참석해 선도발언을 요청받은 뒤 이와 같은 설명을 했다. G7정상회의에서 문 대통령에게 선도발언을 요청한 것은 그동안 우리나라의 탄소중립을 향한 강한 의지 표명과 과감한 기후정책 변화 시행에 대한 국제사회의 높은 평가가 반영된 것으로 보여진다.

 

문재인 대통령은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추가 상향해 올 11월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 발표하고, 신규 해외 석탄발전 공적 금용지원을 전면 중단하겠다는 한국의 기후변화 핵심 공약을 다시 확인했다. 또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한 기후 전환 필요성을 강조하고, 지난해부터 추진 중인 그린뉴딜과 디지털뉴딜을 주축으로 이를 실현해가고 있음을 소개했다. 

 

이에 각국 정상들은 한국의 공적 금융지원 전면 중단 결정 등이 국제사회의 중요한 모범이 되었다며 한국의 주도적 기후변화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

 

아울러 이번 회의에서 참석국 정상들은 온실가스 감축, 기후 재원 마련, 생물 다양성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다. 특히 온실가스 감축을 통해 지구 평균기온 상승 1.5℃로 제한하기 위한 2050 탄소중립 목표의 구체적 이행방안으로 탈석탄과 청정∙재생 에너지 확대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또 기후변화에 따른 부정적 영향과 생물다양성 손실에 대응할 수 있도록 적응(adaptation) 부문 지원을 확대하고, 전 지구적으로 육지 및 해양 면적의 각 30%를 2030년까지 보호지역으로 지정하기 위해 국내적으로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한편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고 있는 G7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의 노력을 소개함으로써 수소차, 전기 배터리 등 국내 그린산업의 해외 진출 기회 확대와 경쟁력 제고에도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일정을 끝으로 G7정상회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13일 오후(현지시각) 오스트리아 비엔나로 이동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reaffirmed his will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by 2030 and introduced the Green New Deal, Digital New Deal, etc.

 

The request for a leading speech at the G7 summit reflects the international community's high evaluation of Korea's climate policy

 

 

 

- Expected positive impact on overseas expansion and competitiveness enhancement of green industries such as hydrogen cars and electric batteries in Korea

 

[Introduction to the incident / Reporter Hong-Cherl Moon] = Korea's carbon-neutral will and concrete action plan were revealed through a leading speech at the G7 summit.

 

At the G7 summit on the 13th (local time), President Moon Jae-in emphasized Korea's commitment to carbon neutrality in 2050 and introduced the government's specific action plans such as the Green New Deal and the Digital New Deal.

 

Next,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Climate Change and Environment' session, the last official schedule of the G7 summit on the same day, and was asked to make a leading speech before giving this explanation. The request of President Moon to make a leading speech at the G7 summit seems to have reflected the high evaluation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or Korea's strong commitment to carbon neutrality and the implementation of drastic climate policy changes.

 

President Moon Jae-in will further raise the greenhouse gas reduction target by 2030 and announce it at the 26th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 (COP26) to be held in Glasgow, UK in November this year. We reaffirmed our key commitments to climate change. He also emphasized the need for a smart climate transition using digital technology, and introduced that the Green New Deal and Digital New Deal, which have been promoted since last year, are being realized.

 

In response, the leaders of each country highly praised Korea's initiative in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saying that Korea's decision to completely suspend public financial support served as an important example for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addition, the leaders of the participating countries discussed measures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raise climate finance, and expand biodiversity. In particular, we discussed coal removal and expansion of clean and renewable energy as a specific implementation plan for the 2050 carbon neutrality goal to limit the global average temperature rise to 1.5℃ through greenhouse gas reduction. In addition, support for the adaptation sector will be expanded to respond to the negative impacts of climate change and loss of biodiversity, and 30% of each of the land and sea area will be designated as protected areas by 2030. agreed to try.

 

Meanwhile, President Moon Jae-in introduced Korea's efforts at the G7 summit, which is leading the response to climate change, which is expected to act as a positive factor in expanding opportunities for domestic green industries such as hydrogen cars and electric batteries to advance overseas and enhancing competitiveness.

 

President Moon Jae-in finished all the G7 summit schedule with this schedule and moved to Vienna, Austria on the afternoon of the 13th (local time).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배우 전여빈, 3종 커버 화보로 전여빈만의 대체불가 분위기 뽐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