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캐스퍼’ 인수식 및 시운전, 경차인 데도 든든하게 보이고 내부 공간이 여유있어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운전석에, 김정숙 여사는 조수석에 탑승해 청와대 경내를 시운전한 후 승차감이 좋다고 평가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10/07 [11:05]

문재인 대통령 “‘캐스퍼’ 인수식 및 시운전, 경차인 데도 든든하게 보이고 내부 공간이 여유있어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은 운전석에, 김정숙 여사는 조수석에 탑승해 청와대 경내를 시운전한 후 승차감이 좋다고 평가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1/10/07 [11:05]

 

 

▲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1호 상생형 지역일자리인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생산된 현대자동차 경형 SUV ‘캐스퍼’를 직접 인수했다.  © <사진제공=청와대>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서면브리핑에서 “‘캐스퍼’ 인수식 및 시운전 관련”해서 밝혔다.

 

박경미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후 청와대에서 제1호 상생형 지역일자리인 ‘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생산된 현대자동차 경형 SUV ‘캐스퍼’를 직접 인수했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은 여민1관 현관에서 현대자동차 여환채 책임매니저로부터 차량 키를 전달받고, 차의 구조와 기능에 대해 설명을 들은 후 “경차인 데도 든든하게 보이고 내부 공간이 여유있어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운전석에, 김정숙 여사는 조수석에 탑승해 청와대 경내를 시운전한 후 승차감이 좋다고 평가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2년부터 공약했던 사업이었는데, 긴 시간 동안 노·사·민·정 끈질긴 대화 끝에 사회적 대타협으로 광주형 일자리가 생겨나고, 자동차 완성차 공장이 우리나라에 십수 년 만에 처음으로 다시 생긴 것입니다. 많은 일자리도 생기고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되고, 새 차가 출고되었으니 감회가 깊습니다. 이미 판매 기록을 세웠다고 하는데, 광주시민 뿐 아니라 우리 국민 모두가 사랑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달 14일 지역주도의 맞춤형 발전과 노사 간 동반 성장의 새로운 경제모델인‘광주형 일자리’를 통해 생산된 첫 모델 ‘캐스퍼’ 차량을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 구매한 바 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said, “The ‘Casper’ takeover ceremony and test drive, it looks solid even though it is a compact car, and there is plenty of space inside”

 

President Moon Jae-in sat in the driver’s seat and first lady Kim Jeong-sook sat in the passenger seat, test-drive the Blue House grounds and evaluated the ride as good

 

[Introduction to the case / Reporter Hong-cheol Moon] = Cheong Wa Dae spokeswoman Park Kyung-mi said in a written briefing on the 6th, "Related to the 'Casper' takeover ceremony and test run."

 

Spokesperson Park Kyung-mi added that “President Moon Jae-in took over Hyundai Motor Company's compact SUV 'Casper', which was produced through 'Gwangju-type Jobs', the first win-win local job, at the Blue House on the afternoon of the 6th."

 

President Moon Jae-in received the vehicle key from Yeo Hwan-chae, manager of Hyundai Motor Company, at the entrance of Yeomin Building 1, and after hearing about the structure and function of the car, he said, “Even though it is a compact car, it looks sturdy and has plenty of space inside.”

 

Next, President Moon Jae-in sat in the driver's seat and First Lady Kim Jung-sook in the passenger seat, test-drive the Blue House grounds and evaluated the ride comfort.

 

President Moon Jae-in said, “It was a project that I had promised since 2012, but after a long and persistent dialogue between labor, management, the private sector, and government, a Gwangju-type job was created through a great social compromise, and an automobile factory was re-established in Korea for the first time in decades. is. Many jobs have been created, it is also helpful to the local economy, and I am deeply moved by the new car being released. It is said that we have already set a sales record, and I hope that not only Gwangju citizens but also all Koreans will love it.”

 

On the 14th of last month, President Moon Jae-in purchased the first ‘Casper’ vehicle produced through ‘Gwangju-type Jobs’, a new economic model of regional-led customized development and mutual growth between labor and management, through online advance reservati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스타화보
부드러운 남자의 향기, 감각적인 비주얼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