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원대 ‘K-콘텐츠 펀드’ 신설…제작비 최대 30%까지 세액공제

민관 합동 ‘미디어·콘텐츠 산업융합 발전방안’ 발표…OTT 해외진출 등 지원
유료방송 재허가·재승인제 폐지…지상파·종편 재허가·승인 유효기간 7년으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13 [18:22]

1조원대 ‘K-콘텐츠 펀드’ 신설…제작비 최대 30%까지 세액공제

민관 합동 ‘미디어·콘텐츠 산업융합 발전방안’ 발표…OTT 해외진출 등 지원
유료방송 재허가·재승인제 폐지…지상파·종편 재허가·승인 유효기간 7년으로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3/13 [18:22]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정부가 1조원대 민관합동 ‘K-콘텐츠·미디어 전략펀드’를 신설해 미래 성장 산업인 미디어·콘텐츠 산업의 자본력을 보강한다.

 

영상콘텐츠 제작비 급증에 따른 사업자 부담 완화를 위해 영상콘텐츠 제작비 세액공제율은 최대 30%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특히 국내 방송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낡은 방송 규제제도를 전면적으로 검토해 유료방송 재허가·재승인제를 폐지한다.

 

또한 지상파 등의 허가·승인 유효기간은 기존 5년에서 7년으로 확대하고, 방송광고 유형은 7개에서 3개로 단순화 하는 등 13개 방송규제 개선방도 마련했다.

 

미디어·콘텐츠산업융합발전위원회는 13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한덕수 국무총리 주재로 전체회의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의 ‘미디어·콘텐츠 산업융합 발전방안’을 확정했다.

 

미디어·콘텐츠 산업은 거대 글로벌 기업 중심으로 급격한 패러다임의 전환기를 맞고 있다.

 

이 과정에서 오징어 게임, 더 글로리 등 우리 콘텐츠의 경쟁력은 세계적 수준이나 방송, OTT 등 미디어 산업은 치열해진 경쟁으로 성장이 정체되거나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위원회는 한류의 원천이자 고부가가치 산업인 미디어·콘텐츠 산업이 우리 경제의 새로운 성장엔진이 될 수 있도록 미디어와 콘텐츠가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고자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

 

▲ 미디어·콘텐츠 산업융합 발전방안 주요내용(인포그래픽=미디어·콘텐츠산업융합발전위원회)  ©



먼저 영상 콘텐츠 제작비에 대한 세액 공제율을 최대 30%까지 확대하고, 중소·중견기업이 영상콘텐츠 문화산업전문회사에 투자한 금액에 대한 세제 혜택(3%)을 신설했다.

 

이에 따라 기본공제율의 경우 대기업은 3%에서 5%로, 중견기업은 7%에서 10%, 중소기업은 10%에서 15%로 상향하고 국내에서 지출된 비중이 높을 경우 추가공제율을 적용한다.

 

또한 경쟁력 있는 대형 콘텐츠 제작을 지원하고 국내 제작사의 콘텐츠 IP 보유·활용을 돕기 위해 민관 합동으로 1조원대 K-콘텐츠·미디어 전략펀드를 신규 조성한다.

 

우선 올해는 모펀드 2000억원을 포함해 총 6000억 원을 마련하고 2028년까지 향후 5년간 총 1조 200억 원 조성을 목표로 한다.

 

위원회는 혁신을 저해하는 낡은 방송규제도 전면적으로 검토해 총 13개의 규제개선방안을 마련했다.

 

대표적으로 유료방송(홈쇼핑, 케이블, 위성, IPTV)의 재허가·재승인제를 폐지하고, 지상파방송 및 종편·보도 채널의 최대 유효기간을 현재 5년에서 7년으로 확대한다.

 

케이블 방송, IPTV, 일반 PP의 자유로운 시장 재편을 저해하는 시장 점유율 규제는 폐지하고, 방송광고 시장의 자율성과 활력 제고를 위해 현행 7개의 복잡한 방송광고 유형은 3개(프로그램 내/외/기타광고)로 단순화한다.

 

한편 위원회는 미디어·콘텐츠산업의 위기 극복과 산업 약진의 열쇠는 세계시장에 있다고 판단하고 글로벌 진출과 신시장 선점을 위해 총력 지원하기로 했다.

 

먼저 국내 OTT의 글로벌 인지도를 높일 수 있도록 스마트TV용 ‘K-미디어·콘텐츠 전용채널’ 을 확대 운영하고 OTT사-제작사, 선도기업-스타트업, 콘텐츠 기업-제조·서비스업의 동반 진출을 지원해 한류 확산에 집중한다.

 

특히 미디어·콘텐츠 기획부터 제작, 유통 등 전 단계에서 AI를 접목하고, 버추얼 스튜디오(대전, 문경)를 구축하는 등 첨단기술을 고도화한다.

 

이러한 혁신을 이끌기 위해서는 창의·융합형 전문인력이 필요하다는 점을 감안해 2026년까지 미디어·콘텐츠 분야 전문인력을 1만명 육성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속 가능한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한 방안도 제시됐다.

 

이에 외주제작사에 대한 불공정행위 규제, 지역방송 겸영 규제 완화, 케이블 지역 채널의 커머스 방송 상시 허용을 추진한다.

 

아울러 콘텐츠 불법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종합대응시스템을 구축하고 국제 공조도 강화하기로 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번 정책안은 미디어·콘텐츠 업계, 학계 등 민간전문가와 관계부처가 함께 만든 종합전략으로, 현장의 오랜 요구에도 불구하고, 개별 부처가 단독 추진하기 힘든 핵심 정책방안을 담아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관계부처는 후속조치에 만전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Establishment of ‘K-Content Fund’ worth 1 trillion won… Tax deduction of up to 30% of production costs

 

Public-private joint ‘Media and Content Industry Convergence Development Plan’ announced… Support for OTT overseas expansion, etc.

Abolition of paid broadcasting re-licensing and re-approval system... Terrestrial/general broadcasting relicensing/approval validity period extended to 7 years

 

[Inside story / Reporter Moon Hong-cheol] = The government established the 1 trillion won public-private joint ‘K-Content and Media Strategy Fund’ to strengthen the capital power of the media and content industry, which is a future growth industry.

 

In order to ease the burden on business operators due to the rapid increase in video content production costs, it was decided to expand the tax credit rate for video content production costs up to 30%.

 

In particular, to strengthen the competitiveness of the domestic broadcasting industry, we will comprehensively review the outdated broadcasting regulatory system and abolish the paid broadcasting relicensing and reapproval system.

 

In addition, 13 ways to improve broadcasting regulations were prepared, including extending the validity period of licenses and approvals for terrestrial broadcasting from 5 years to 7 years and simplifying the types of broadcast advertisements from 7 to 3.

 

On the 13th, the Media and Contents Industry Convergence Development Committee held a plenary meeting presided over by Prime Minister Han Deok-soo at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and confirmed the ‘Media and Contents Industry Convergence Development Plan’.

 

The media and content industry is experiencing a rapid paradigm shift centered on large global companies.

 

In this process, the competitiveness of our content, such as Squid Game and The Glory, is world-class, but the media industry, such as broadcasting and OTT, is experiencing stagnant growth or recording a deficit due to intensifying competition.

 

Accordingly, the committee prepared this plan to create a virtuous cycle ecosystem in which media and content grow together so that the media and content industry, which is the source of the Korean Wave and a high value-added industry, can become a new growth engine for our economy.

 

First, the tax deduction rate for video content production costs was expanded to up to 30%, and a tax benefit (3%) was established for the amount invested by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in video content cultural industry companies.

 

Accordingly, the basic deduction rate will be raised from 3% to 5% for large companies, from 7% to 10% for medium-sized companies, and from 10% to 15% for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and an additional deduction rate will be applied if the proportion of domestic expenditures is high.

 

In addition, to support the production of competitive large-scale content and help domestic production companies retain and utilize content IP, a new K-content and media strategy fund worth 1 trillion won will be created through a public-private joint venture.

 

First of all, the goal is to raise a total of 600 billion won this year, including 200 billion won from parent funds, and a total of 1.02 trillion won over the next five years until 2028.

 

The committee comprehensively reviewed outdated broadcasting regulations that hinder innovation and prepared a total of 13 regulatory improvement measures.

 

Representatively, the re-licensing and re-approval system for paid broadcasting (home shopping, cable, satellite, IPTV) will be abolished, and the maximum validity period of terrestrial broadcasting and general programming and news channels will be expanded from the current 5 years to 7 years.

 

Market share regulations that impede the free market reorganization of cable broadcasting, IPTV, and general PP will be abolished, and in order to improve autonomy and vitality of the broadcasting advertising market, the current 7 complex broadcasting advertising types will be reduced to 3 (in-program/out-of-program/other advertising). Simplify to

 

Meanwhile, the committee judged that the key to overcoming the crisis in the media and content industries and advancing the industry lies in the global market, and decided to provide all-out support to advance into the global market and dominate new markets.

 

First, to increase the global awareness of domestic OTT, expand the 'K-Media/Content Dedicated Channel' for smart TVs and support the joint advancement of OTT companies-production companies, leading companies-startups, and content companies-manufacturing/service industries to spread the Korean Wave. focus on

 

In particular, we are advancing cutting-edge technology by incorporating AI at all stages, from media and content planning to production and distribution, and building virtual studios (Daejeon, Mungyeong).

 

Considering that creative and convergence professionals are needed to lead such innovation, we plan to foster 10,000 professionals in the media and content fields by 2026.

 

At this meeting, measures to create a sustainable industrial ecosystem were also presented.

 

Accordingly, we are promoting regulations on unfair practices against outsourced production companies, easing regulations on concurrent operation of local broadcasting, and allowing commerce broadcasting on local cable channels at all times.

 

In addition, it was decided to establish a comprehensive response system and strengthen international cooperation to eradicate illegal distribution of content.

 

Prime Minister Han Deok-soo said, “This policy plan is a comprehensive strategy created jointly by private experts such as the media and content industry, academia, and related ministries, and despite long-standing demands from the field, it contains key policy measures that are difficult for individual ministries to pursue alone. “It is meaningful,” he said, adding, “Relevant ministries should do their best to follow up.”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