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대응에 정부·민간 합심…2030년까지 정책금융 420조 투입

금융위, 5대 시중은행장 등과 간담회…기후위기 대응 금융지원 확대 방안 발표
산은·5대 시중은행 9조 출자, 미래에너지펀드 조성…정책금융기관 14조 대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19 [17:33]

기후위기 대응에 정부·민간 합심…2030년까지 정책금융 420조 투입

금융위, 5대 시중은행장 등과 간담회…기후위기 대응 금융지원 확대 방안 발표
산은·5대 시중은행 9조 출자, 미래에너지펀드 조성…정책금융기관 14조 대출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3/19 [17:33]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정부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2030년까지 총 420조 원의 정책 금융을 공급한다.

 

또 은행권은 9조 원 규모의 미래에너지펀드를 신규 조성하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19일 제로에너지건축물인 서울에너지드림센터에서 김주현 금융위원장과 김상협 2050 탄소중립·녹색성장위원회 민간위원장, 한화진 환경부 장관이 참석한 가운데 5대 시중은행장과 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를 열고, 이런 내용의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방안을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날 우리가 마주한 전례 없는 기후변화는 우리 기업의 경쟁력뿐만 아니라 우리 미래세대를 위해서라도 꼭 풀어야 할 과제”라며 “금융지원 확대방안을 통해 지원방안을 마련했다”고 말했다.

 

▲ 저탄소 체계로의 전환 가속화를 위한 녹색투자 확대방안(자료=금융위원회)  ©



먼저 산업은행, 수출입은행, 기업은행,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들이 2030년까지 420조 원의 정책금융을 공급하기로 했다.

 

연평균 자금 공급량은 지난 5년 평균인 연 36조 원 대비 연 60조 원으로 67% 확대된다.

 

정부는 이를 통해 2030년 온실가스 배출이 약 8597만t 감축될 수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이는 2030년까지 국가 감축목표의 29.5% 수준이다.

 

또 KB국민, 신한, 우리, 하나, NH농협 등 5대 시중은행과 산업은행이 9조 원을 출자해 미래에너지펀드를 조성하고, 정책금융기관들은 14조 원의 후순위대출을 공급한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기업들이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 증설을 위해 필요한 것으로 추정되는 자금 188조 원 중 160조 원을 조성하기 위한 모험 자본의 일부를 공급해, 연기금이나 보험사, 공제회들의 자금이 들어올 수 있도록 마중물 역할을 한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이에 따라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이 현행 9.2%에서 정부의 전력수급기본계획대로 2030년 21.6%까지 확대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부는 또 민관 합동으로 2030년까지 재생에너지, 탄소포집, 수소에너지, 온실가스 고정, 친환경패키징 등 기후기술 분야에 9조 원을 투자한다.

 

기후기술 분야는 향후 연평균 24.5%의 시장 성장이 예상되는 유망한 분야지만, 초기 경제성이 부족해 개발이 더딘 것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우리나라는 기후기술 산업분야에서 선진국과 기술격차가 최대 3년 벌어져 있는 상황이다.

 

이를 위해 기업은행과 5대 시중은행이 출자해 2030년까지 3조 원 규모의 기후기술펀드를 조성하고, 혁신성장펀드에서 5조 원을, 성장사다리펀드에서 1조 원을 각각 끌어온다는 계획이다.

 

정부는 기후금융 지원을 위한 제도 정비에도 나선다. 은행이 여신에도 한국형 녹색분류체계를 적용할 수 있도록 연내 금융권과 공동으로 녹색여신 관리지침을 만들고, 국내 금융권의 기후 리스크 관리 강화도 지원한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vernment and private sector join together to respond to climate crisis... Investment of 420 trillion won in policy finance by 2030

 

Meeting with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and the presidents of five major commercial banks... Announcement of plans to expand financial support in response to climate crisis

Korea Development Bank and five major commercial banks invested KRW 9 trillion, created a future energy fund... 14 trillion won loan from policy financial institutions

 

[Inside story / Reporter Moon Hong-cheol] = The government will provide a total of 420 trillion won in policy finance by 2030 to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In addition, the banking sector decided to create a new future energy fund worth 9 trillion won.

 

On the 19th,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held a meeting at the Seoul Energy Dream Center, a zero-energy building, with the participation of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Chairman Kim Joo-hyun, Kim Sang-hyeop, civilian chairman of the 2050 Carbon Neutrality and Green Growth Committee, and Minister of Environment Han Hwa-jin, and the following details. announced plans to expand financial support to respond to the climate crisis.

 

Chairman Kim said, “The unprecedented climate change we face today is a challenge that must be solved not only for the competitiveness of our companies, but also for our future generations,” and added, “We have prepared a support plan through a plan to expand financial support.”

 

First, policy financial institutions such as Korea Development Bank, Export-Import Bank, Industrial Bank of Korea, Korea Credit Guarantee Fund, and Korea Technology Finance Corporation decided to supply policy finance worth 420 trillion won by 2030.

 

The average annual fund supply will increase by 67% to 60 trillion won per year, compared to the average of 36 trillion won per year over the past five years.

 

The government estimated that through this, greenhouse gas emissions could be reduced by about 85.97 million tons in 2030. This is 29.5% of the national reduction goal by 2030.

 

In addition, the five major commercial banks and Korea Development Bank, including KB Kookmin, Shinhan, Woori, Hana, and NH Nonghyup, will invest 9 trillion won to create a future energy fund, and policy financial institutions will provide subordinated loans of 14 trillion won.

 

Through this, we will provide a portion of venture capital to raise 160 trillion won out of the 188 trillion won estimated to be needed by companies to expand new and renewable energy power generation facilities by 2030, and provide a priming source for funds from pension funds, insurance companies, and mutual aid associations. The plan is to play a role.

 

Accordingly, the government expects that the proportion of new and renewable energy generation, such as wind power, can increase from the current 9.2% to 21.6% by 2030 in accordance with the government's basic plan for electricity supply and demand.

 

The government will also invest 9 trillion won in climate technology fields such as renewable energy, carbon capture, hydrogen energy, greenhouse gas fixation, and eco-friendly packaging by 2030 through a public-private partnership.

 

The climate technology field is a promising field with an average annual market growth of 24.5% expected in the future, but this is to improve the slow development due to lack of initial economic feasibility. Korea has a technological gap of up to three years with advanced countries in the climate technology industry.

 

To this end, the Industrial Bank of Korea and five major commercial banks plan to create a climate technology fund worth 3 trillion won by 2030, and draw 5 trillion won from the innovation growth fund and 1 trillion won from the growth ladder fund.

 

The government is also working to improve systems to support climate finance. We will jointly develop green loan management guidelines with the financial sector within the year so that banks can apply the Korean green classification system to loans, and also support strengthening climate risk management in the domestic financial sector.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