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귀어귀촌 활성화에 205억 원 투자 귀어인 유치 노력

창업초기 청년어업인을 위한 정착지원금 대상을 지난해 3명에서 6명으로 확대

김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3/20 [09:25]

올해 귀어귀촌 활성화에 205억 원 투자 귀어인 유치 노력

창업초기 청년어업인을 위한 정착지원금 대상을 지난해 3명에서 6명으로 확대

김지호 기자 | 입력 : 2024/03/20 [09:25]

 

[사건의내막 / 김지호 기자] = 경기도가 올해 어촌 정착을 꿈꾸는 귀어·귀촌 희망자에게 임시거처를 제공하는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창업초기 청년어업인을 위한 정착지원금 대상을 지난해 3명에서 6명으로 확대했다.

 

경기도는 이런 내용을 담은 2024년 경기도 귀어귀촌 지원 시행계획을 수립하고 205억 원의 예산을 투입, 실행에 나선다고 20일 밝혔다.

 

경기도는 귀어 인구 대다수가 50대 이상인 점에 착안해 올해 청년 귀어인 유치 확대에 방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는 젊고 유능한 신규어업인 유치와 귀어·귀촌 인구 확대, 어촌 활력 제고를 목표로 올해 ▲안정적인 어촌 정착지원 ▲귀어귀촌 홍보 강화 ▲맞춤형 귀어귀촌 지원 ▲살고 싶은 어촌마을 조성 등 4개 분야 11개과제를 추진할 예정이다. ​

 

도는 올해 안정적 어촌정착 지원을 위해서 ‘귀어인의 집’을 마련, 어촌정착 초기 주거 문제를 해결하기로 했다. 도는 올해 어업, 양식업 등을 배우는 귀어귀촌 희망자를 위한 이동식 주택 2채를 화성시에 마련해 제공할 계획이다.

 

안정적인 어촌 정착지원을 위해 창업초기 청년어업인을 위한 정착지원금을 지난해 3명에서 올해 6명으로 확대 제공한다. 또한, 귀어업인이 되기를 희망하는 도시민 대상으로 1명당 총 3억의 창업자금과 7천 5백만 원의 주택구매 자금에 금리 1.5%의 융자지원 등 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다.

 

이와 별개로 어촌의 공익적 가치를 제고하고 수산자원을 보호할 수 있도록 수산공익직불제와 올해 4분기 도입을 목표로 농어민기회소득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도는 2022년부터 귀어학교를 운영하며 귀어귀촌 희망자가 직접 어촌에 체류하면서 기술교육 등을 받아 정착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신규 창업 어가에 전문기술 교육을 진행해 초기 어려움을 겪는 귀어귀촌인에게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이밖에 귀어귀촌 홍보를 위해 지역별 귀어학교, 한국어촌항공단 등 귀어귀촌 유관기관과 협력으로 수요자 맞춤 상담을 지원하고 기관별로 분산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귀어·귀촌 종합정보 플랫폼을 활용해 도민에게 정보를 제공한다.

 

김봉현 해양수산과장은 “시행계획에는 어촌 현안 문제를 해결하고 귀어귀촌인의 안정적인 어촌정착을 위한 다양한 정책이 담겨있다며, 귀어귀촌의 새로운 패러다임이 필요한 이때, 이번 도의 지원으로 어촌이 활성화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경기도는 2022년 수도권 최초로 귀어학교를 운영해 총 66명을 교육하고 귀어인 13명을 배출했으며 작년 전국 최초로 화성 도리도 귀어인 자율관리어업 공동체를 구성해 어촌진입장벽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 중이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vesting 20.5 billion won in revitalizing Gwieogwichon this year Efforts to attract Gwieogwi Village

 

The target of settlement support for young fishermen in the early stages of starting a business was expanded from 3 last year to 6.

 

[Insid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Kim Ji-ho] = Gyeonggi Province is promoting a new project this year to provide temporary housing to those who wish to return to fishing villages and return to fishing villages. The number of people eligible for settlement support for young fishermen in the early stages of starting a business was expanded from 3 to 6 last year.

 

Gyeonggi Province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will establish an implementation plan to support remote villages in Gyeonggi Province in 2024 that includes these contents and begin implementing it by investing a budget of 20.5 billion won.

 

Gyeonggi Province explained that this year, it focused on expanding the attraction of young fishermen, considering that the majority of the fishermen are in their 50s or older. Accordingly, this year, with the goal of attracting young and competent new fishermen, expanding the population of fishing villages and fishing villages, and improving the vitality of fishing villages, the province is carrying out 11 tasks in four areas, including ▲Supporting stable fishing village settlement ▲Strengthening promotion of fishing villages ▲Customized support for fishing villages ▲Creating fishing villages where people want to live. is planned to be promoted. ​

 

This year, in order to support stable fishing village settlement, the province decided to establish a ‘Guilty Fisherman’s House’ to solve the housing problem in the early stages of fishing village settlement. This year, the province plans to provide two mobile homes to Hwaseong City for those who wish to learn fishing and aquaculture.

 

To support stable settlement in fishing villages, settlement support funds for young fishermen in the early stages of starting a business will be expanded from 3 last year to 6 this year. In addition, financial support is provided to city residents who wish to become fishermen, including a total of KRW 300 million in start-up funds per person and a home purchase fund of KRW 75 million with an interest rate of 1.5%.

 

Separately from this, in order to enhance the public value of fishing villages and protect fisheries resources, we plan to promote the fisheries public interest direct payment system and the opportunity income for farmers and fishermen with the goal of introducing it in the fourth quarter of this year.

 

The province will be operating a fishing school starting in 2022 and helping those who wish to return to fishing villages stay in fishing villages and receive technical training to settle down. We plan to provide specialized technical training to new business start-ups and provide help to those who are experiencing difficulties in the early stages.

 

In addition, in order to promote remote fishing villages, we provide customized counseling to consumers in cooperation with local fishing village-related organizations such as regional fishing schools and Korea Fishing Village Aviation Corporation, and provide information to residents by utilizing the comprehensive information platform for remote fishing and remote villages that allows users to view information distributed by organization at a glance. Provides information.

 

Kim Bong-hyeon, head of the Maritime Affairs and Fisheries Department, said, “The implementation plan contains various policies to resolve pending issues in fishing villages and ensure stable settlement of fishing villages. At a time when a new paradigm is needed for fishing villages, we hope that this support from the province will revitalize fishing villages.” said.

 

In 2022, Gyeonggi-do became the first in the metropolitan area to operate a fishing school, educating a total of 66 people and producing 13 native fishermen, and is actively working to eliminate barriers to entry into fishing villages by forming the nation's first self-managed fishing community for Hwaseong Dorido fisherman last year.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