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공의 복귀·근무 의사 표명하면 처분 시 충분히 고려”

복지부 차관, “의대 교수측 대화 움직임 환영…조건 없이 대화 가능”
“사직서 제출 교수 명단 실시간 공개는 의사결정 방해하는 심각한 문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16:40]

정부 “전공의 복귀·근무 의사 표명하면 처분 시 충분히 고려”

복지부 차관, “의대 교수측 대화 움직임 환영…조건 없이 대화 가능”
“사직서 제출 교수 명단 실시간 공개는 의사결정 방해하는 심각한 문제”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3/22 [16:40]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2일 미복귀 전문의에게 “본 처분이 이루어지기 전 의견 제출 과정에서 복귀와 계속적인 근무 의사를 표명하는 경우에는 처분 시에 충분히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또 정부에 대화를 제안한 의대 교수들에게는 “대화의 움직임에 환영의 뜻을 밝힌다”면서 일시와 장소 관계 없이 언제 어디서든 조건 없이 대화할 것이라는 뜻을 밝혔다.

 

박 차관은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결과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차관은 “업무개시명령 위반에 대해서는 다음 주부터 처분이 이루어질 예정”이라면서 “지금 즉시 소속된 수련병원으로 복귀해 주시기를 거듭 요청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한시라도 빨리 환자 곁으로 돌아와 의사로서의 소명을 다해 달라”면서 “정부는 전공의 처우 개선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전공의가 장래 핵심적 전문 의료 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 보건복지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



박 차관은 의대 교수들에게 “이제는 정부와 함께 의료개혁의 구체적인 이행 방안을 논의해 나갈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이어 “의사 증원을 포함한 의료개혁 방안이 대한민국 보건의료의 수준을 한 단계 더 높이는 더 좋은 대책으로 구체화되도록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요청했다.

 

특히 “의료 현장을 지키면서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고 제자들에게 더 나은 근무여건을 만들어 줄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지난 21일 서울대의대 비대위원장은 언론을 통해 정부에 대화를 제안했고, 22일 전국의대교수 비대위에서는 대화 중재에 나서기 위한 모임을 한다는 언론 보도가 있었다.

 

이와 관련해 박 차관은 “대화의 움직임에 환영의 뜻을 밝힌다”며 “의과대학 비대위와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에 조건 없이 대화할 것으로, 일시와 장소 관계없이 언제 어디서든 가능하다”고 제안했다.

 

박 차관은 “일부 교수들이 사직서 제출 교수 명단을 실시간으로 공개해 전공의와 학생들이 알 수 있도록 압박하고 있다고 하는데, 이는 자유로운 의사결정을 방해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한 “국민들의 존경을 받아온 교수님들이 환자의 곁을 떠난 전공의들과 마찬가지로 환자의 곁에 남은 교수님들을 괴롭히고 집단 따돌림하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을 믿고 싶지 않다”고 토로했다.

 

박 차관은 “정부는 이 상황을 엄중하게 생각하고 문제의 상황에 대해서는 원칙적으로 대응하며, 환자에 곁에 남기를 원하는 교수님들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장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의대 교수님 중에서도 많은 분들이 환자의 곁을 지키고 싶어 하실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정부는 여러분들이 환자 곁에 남아 의사의 본분을 다할 수 있도록 보호하고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vernment: “If a major expresses his/her intention to return to work, it will be fully considered when disposing of”

 

Vic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We welcome the movement for dialogue by medical school professors... “Conversation is possible without conditions.”

“Real-time disclosure of the list of professors submitting resignation letters is a serious problem that interferes with decision-making.”

 

[Inside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On the 22nd, Park Min-soo, Second Vic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said to the non-returned specialist, “If you express your intention to return and continue working during the opinion submission process before this disposition is made, we will fully consider it when disposing of you.” “He said.

 

He also said to the medical school professors who proposed dialogue to the government, “I welcome the movement for dialogue,” and expressed his intention to talk without conditions at any time, anywhere, regardless of time and place.

 

Vice Minister Park announced this at a briefing on the results of a meeting of the Central Disaster and Safety Countermeasures Headquarters for Collective Action of Doctors.

 

Vice Minister Park said, “Disposition will be taken starting next week for violations of the business start order,” and asked, “We repeatedly request that you return to your affiliated training hospital immediately.”

 

He added, “Please return to the patient’s side as soon as possible and fulfill your calling as a doctor.” He added, “The government will quickly prepare specific measures to improve the treatment of residents and actively support residents so that they can grow into core professional medical personnel in the future.”

 

Vice Minister Park told medical school professors, “I now propose to discuss specific implementation plans for medical reform with the government.”

 

He then requested, “I hope you will pool your wisdom so that the medical reform plan, including increasing the number of doctors, can be materialized into better measures that will raise the level of healthcare in Korea to a higher level.”

 

In particular, he said, “Please actively present your opinions so that we can protect the lives and health of patients while protecting the medical field and create better working conditions for our students.”

 

Meanwhile, on the 21st, the chairman of the emergency committee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posed dialogue to the government through the media, and on the 22nd, there was a media report that the National Medical University Professors Emergency Committee was holding a meeting to mediate dialogue.

 

In relation to this, Vice Minister Park said, “I welcome the movement for dialogue,” and suggested, “We will engage in unconditional dialogue with the Medical University Emergency Committee and the National Association of Medical University Professors. This is possible anytime, anywhere, regardless of time and place.”

 

Vice Minister Park pointed out, “It is said that some professors are putting pressure on residents and students to make public the list of professors who have submitted resignation letters in real time. This is a serious problem that interferes with free decision-making.”

 

He also expressed, “I don’t want to believe that a phenomenon is occurring where professors who have been respected by the public are harassing and ostracizing the professors who stayed with the patients, just like the residents who left the patients.”

 

Vice Minister Park said, “The government will take this situation seriously, respond in principle to problematic situations, and establish mechanisms to protect and support professors who wish to remain with patients.”

 

In addition, he emphasized, “I think many medical school professors will want to stay by the side of patients,” and “the government will protect and support you so that you can remain by the side of patients and fulfill your duties as a doctor.”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