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한 에스토니아 대사 만난 김동연, “디지털 분야 세계적 개척자 되겠다”

경기도와 에스토니아 간 협력 관계 구축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16:17]

주한 에스토니아 대사 만난 김동연, “디지털 분야 세계적 개척자 되겠다”

경기도와 에스토니아 간 협력 관계 구축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지호 기자 | 입력 : 2024/03/22 [16:17]

 

[사건의내막 / 김지호 기자] =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스텐 슈베데(Sten Schwede) 주한 에스토니아 대사를 만나 경기도와 에스토니아 간 협력 관계 구축 방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김동연 지사는 22일 오후 경기도청을 방문한 스텐 슈베데 주한 에스토니아 대사를 만나 “에스토니아는 디지털정부 선도국인데, 경기도는 인공지능과 첨단기술을 디지털정부뿐 아니라 도민의 삶 전반에 활용하는 데에 관심이 많다”며 “경기도는 디지털 분야에서 한국뿐만 아니라 세계적 파이오니어(Pioneer·개척자)가 되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주요 정책 중 하나가 경기도를 스타트업 천국으로 만드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제1·2판교테크노밸리에 이어 제3판교도 조성하고 있다”며 “스타트업 천국 경기도를 만드는 과정에서 에스토니아와도 많은 협력 기회가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오늘 방문을 계기로 에스토니와의 협력을 기대하며 실무협의체를 구축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스텐 슈베데 대사는 “에스토니아는 한국의 도시 정도만큼 작지만 ‘이레지던시(e-residency·전 세계 최초 전자영주권 제도)’를 도입한 디지털 강국으로 인구 5억 규모인 유럽연합(EU) 시장 진출의 관문”이라며 “경기도도 여러 기술 분야에서 선도적인 지역이라고 들었다. 협력가능한 부분이 많다고 생각하며, 문화예술 분야에서도 협력하고 싶다”고 답했다.

 

스텐 슈베데 대사는 2020년 주한 에스토니아 대사관 개소 이후 처음으로  부임한 초대 대사로, 부임 후 정부 주요 인사들과 면담하며 디지털경제와 스타트업 기업 육성 등 분야에서 한-에스토니아 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최근 한국 관광객들의 관심이 부쩍 높아진 에스토니아는 유럽 발트해 동남쪽에 있으며 리투아니아, 라트비아와 함께 발트 3국으로 불린다. 2014년에는 전 세계 최초 전자영주권 제도인 ‘이레지던시’를 도입하는 등 디지털정부 선도국으로 유명하며, 유럽에서 인구당 가장 많은 유니콘기업(기업가치 1조 원 이상)을 배출한 나라다.

 

스텐 슈베데 대사는 면담 후 판교에 위치한 경기 스타트업 캠퍼스를 방문하며, 경기도 스타트업 기업 육성 정책에 대한 내용을 청취하고 관련 시설을 시찰한다.  

 

도는 이번 만남으로 양 지역이 디지털 산업 분야에서 교류 협력 관계를 한층 더 강화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Dong-yeon, who met with the Estonian Ambassador to Korea, said, “I will become a world-class pioneer in the digital field.”

 

Opinions were shared on ways to build a cooperative relationship between Gyeonggi-do and Estonia.

 

[Inside the case / Reporter Kim Ji-ho] =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met with Estonian Ambassador to Korea Sten Schwede and shared opinions on ways to build a cooperative relationship between Gyeonggi Province and Estonia.

 

Governor Kim Dong-yeon met with Estonian Ambassador to Korea Sten Schwede, who visited the Gyeonggi Provincial Office on the afternoon of the 22nd, and said, “Estonia is a leading country in digital government, and Gyeonggi Province is very interested in utilizing artificial intelligence and cutting-edge technology not only in digital government but also in the overall lives of residents. He said, “Gyeonggi-do is striving to become a pioneer not only in Korea but also around the world in the digital field.”

 

He said, “One of my main policies is to make Gyeonggi-do a startup paradise. To this end, we are building the 3rd Pangyo Techno Valley following the 1st and 2nd Pangyo Techno Valley,” he said. “I think there will be many opportunities for cooperation with Estonia in the process of creating Gyeonggi-do, a startup paradise. “I look forward to cooperation with Estonia and hope to establish a working-level consultative body using today’s visit as an opportunity,” he suggested.

 

Regarding this, Ambassador Sten Schwede said, “Although Estonia is as small as a Korean city, it is a digital powerhouse that introduced ‘e-residency (the world’s first electronic permanent residency system)’ and is a market in the European Union (EU) with a population of 500 million. “It is a gateway to advancement,” he said. “I heard that Gyeonggi-do is also a leading region in many technological fields. “I think there are many areas where we can cooperate, and I would like to cooperate in the field of culture and arts as well,” he said.

 

Ambassador Sten Schwede is the first ambassador to take office since the opening of the Estonian Embassy in Korea in 2020. After taking office, he met with key government officials and discussed ways for Korea-Estonia exchanges in areas such as the digital economy and fostering startup companies.

 

Estonia, which has recently attracted increasing attention from Korean tourists, is located in the southeastern part of the Baltic Sea in Europe and is called one of the three Baltic countries along with Lithuania and Latvia. It is famous as a leader in digital government, including the introduction of ‘Eresidency’, the world’s first electronic permanent residency system, in 2014, and is the country that has produced the largest number of unicorn companies per capita in Europe (with a corporate value of over 1 trillion won).

 

After the meeting, Ambassador Sten Schwede visits the Gyeonggi Startup Campus located in Pangyo, listens to information about Gyeonggi Province's startup company development policy, and inspects related facilities.

 

The province expects that this meeting will further strengthen exchange and cooperation between the two regions in the digital industry.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