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독도 왜곡 교과서 통과시킨 日 정부에 ‘깊은 유감’ 표명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23 [10:14]

외교부, 독도 왜곡 교과서 통과시킨 日 정부에 ‘깊은 유감’ 표명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3/23 [10:14]

 

 

▲ 외교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

 

 

[사건의내막/문홍철 기자] = 외교부는 22일 대변인 성명을 내고 “일본 정부가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과 역사적 사실에 부합하지 않은 주장에 기반해 서술된 중학교 교과서를 검정 통과시킨데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특히,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우리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한 부당한 주장이 담긴 교과서를 일본 정부가 또다시 검정 통과시킨 데 대해 강력히 항의하며,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음을 분명히 밝히는 바”라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이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및 강제징용 문제 관련 표현과 서술이 강제성이 드러나지 않은 방향으로 변경되었다는 점에도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일본정부가 스스로 밝혀온 과거사 관련 사죄와 반성의 정신에 입각한 역사교육을 진정성 있게 실천해 나가기를 촉구했다.

 

외교부는 미래지향적 양국관계 구축의 근간은 올바른 역사인식으로부터 출발하는 만큼, 일본 정부는 역사를 직시하는 가운데 보다 책임있는 자세로 미래세대 교육에 임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inistry of Foreign Affairs expresses ‘deep regret’ at the Japanese government for passing a textbook distorting Dokdo

 

“Our unique territory that is clear historically, geographically and under international law”

 

[Inside story of the incident/Reporter Moon Hong-cheol] = On the 22nd,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issued a spokesperson statement saying, “We are deeply regretful that the Japanese government passed the inspection of a middle school textbook based on unfair claims about Dokdo and claims that do not correspond to historical facts.” “I express this,” he said.

 

In particular, “We strongly protest against the Japanese government’s decision to once again pass a textbook containing unfair claims about Dokdo, which is clearly our unique territory historically, geographically, and under international law, and we cannot accept any of Japan’s claims regarding Dokdo.” “We clearly state that there is no such thing,” he emphasized.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lso expressed strong regret over the fact that expressions and descriptions related to the issue of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and forced conscription were changed in a way that did not reveal coercion.

 

At the same time, he urged the Japanese government to sincerely practice history education based on the spirit of apology and reflection regarding past history that it has revealed itself.

 

Th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nounced that since the basis for building a future-oriented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begins with a correct understanding of history, the Japanese government expects it to approach the education of future generations with a more responsible attitude while facing history head on.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