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세동 “검찰 민간인 사찰 공수처 즉각 조사, 윤 대통령 입장 표명해야”

“정황상 명백한 검찰의 조직적 민간인 사찰이고, 그 피해가 얼마나 광범위할 지 예측조차 어려운 대규모 사건”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25 [16:17]

이세동 “검찰 민간인 사찰 공수처 즉각 조사, 윤 대통령 입장 표명해야”

“정황상 명백한 검찰의 조직적 민간인 사찰이고, 그 피해가 얼마나 광범위할 지 예측조차 어려운 대규모 사건”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3/25 [16:17]

 

▲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경기 용인시청에서 '대한민국 신성장동력 허브, 용인특례시'를 주제로 열린 스물세 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2024.03.25.  © <사진제공=뉴시스>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이세동 녹색정의당 부대변인은 오늘 3월 25일 브리핑에서 “검찰 민간인 사찰 공수처 즉각 조사, 윤 대통령 입장 표명해야”를 밝혔다. 

 

이세동 부대변인은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압수수색 영장 범위 밖의 개인 정보를 불법적으로 수집하고, 관리 및 활용해 왔다는 구체적인 보도가 나왔다”면서  “그동안 항간에 떠돌던 '검찰 캐비닛'설이 D-NET이라는 '디지털 캐비닛'으로 나타난 셈”이라고 덧붙였다.

 

이세동 부대변인은 “수사 대상에게 휴대폰을 압수한 뒤, 휴대폰의 전체 정보를 대검이 관리하는 D-NET 서버에 저장하고, 당사자에게는 수사에 필요한 정보를 제외하고 나머지는 모두 폐기했다며 거짓된 '반환 확인서'를 써주는 방식이다”면서 “이것만으로도 명백한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이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이세동 부대변인은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에 관련 예규를 만들었고, 이후부터 스마트폰 정보의 보관비율이 100%에 이르렀다는 부분이다”라면서 “당시 신설한 예규에 따르면, 그동안 편의적으로 자행되던 개인정보수집을 사실상 허용한 것으로 보인다”라며  “연관관계가 인정된다면, 이는 개인정보보호법의 차원을 넘어서, 윤석열 검찰이 자행한 조직적인 민간인 사찰 사건이 된다”며  “사건의 진상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이세동 부대변인은 “정황상 명백한 검찰의 조직적 민간인 사찰이고, 그 피해가 얼마나 광범위할 지 예측조차 어려운 대규모 사건이다”면서 “공수처는 지체없이 수사를 개시하고, 윤석열 대통령은 즉각 입장을 표명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녹색정의당은 사건의 진상을 밝히고, 책임자가 마땅한 처벌을 받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dong Lee, “The prosecution and the civilian investigation and airborne investigation department should be investigated immediately and President Yoon should express his position.”

 

“Given the circumstances, it is clear that the prosecution is systematically inspecting civilians, and it is a large-scale incident that makes it difficult to even predict how extensive the damage will be.”

 

[Insid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Green Justice Party deputy spokesperson Lee Se-dong said in a briefing today, March 25, “The prosecution and the civilian surveillance and airborne investigation department must immediately investigate and President Yoon must express his position.”

 

Deputy Spokesperson Lee Se-dong said, “There have been specific reports that the prosecution has been illegally collecting, managing and utilizing personal information outside the scope of search and seizure warrants during the investigation,” and added, “The ‘prosecution cabinet’ theory that has been floating around all the time is a ‘digital cabinet called D-NET.’ He added, “It appeared as ‘.’

 

Deputy Spokesperson Lee Se-dong said, “After the cell phone was confiscated from the subject of the investigation, the entire information on the cell phone was stored on the D-NET server managed by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nd a false ‘return confirmation’ was provided to the person concerned, saying that all information except for the information necessary for the investigation was destroyed. “This is the way it is written,” he said, adding, “This alone is a clear violation of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Next, Deputy Spokesperson Lee Se-dong said, “What is even more shocking is that President Yoon Seok-yeol created a related rule when he was Prosecutor General, and since then, the storage ratio of smartphone information has reached 100%.” He added, “According to the new rule established at the time, “It appears that the collection of personal information that was being carried out was actually permitted,” he said. “If the connection is acknowledged, this goes beyond the level of the Personal Information Protection Act and becomes a case of systematic surveillance of civilians carried out by Prosecutor Yoon Seok-yeol.” He added, “The truth of the incident must be clearly revealed. “I do,” he said, raising his voice in criticism.

 

In addition, Deputy Spokesperson Lee Se-dong said, “It is clear from the circumstances that it is a systematic inspection of civilians by the prosecution, and it is a large-scale incident that is difficult to even predict how extensive the damage will be.” He added, “The Ministry of Public Prosecution should initiate an investigation without delay, and President Yoon Seok-yeol should immediately express his position.” “He emphasized.

 

The Green Justice Party said it will reveal the truth about the incident and ensure that those responsible receive appropriate punishmen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