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5월 내 의대 증원 후속조치 마무리…교육의 질 제고에 박차

복지부 차관 “의사 증원 포함한 의료개혁 속도감 있게 추진 중”
의과대학 학생 보호·신고센터 설치…전공의 보호·신고센터 익명으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07:14]

정부, 5월 내 의대 증원 후속조치 마무리…교육의 질 제고에 박차

복지부 차관 “의사 증원 포함한 의료개혁 속도감 있게 추진 중”
의과대학 학생 보호·신고센터 설치…전공의 보호·신고센터 익명으로

문홍철 기자 | 입력 : 2024/03/27 [07:14]

[사건의내막 / 문홍철 기자] = 박민수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26일 “정부는 의사 증원을 포함한 의료개혁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 브리핑에서 박 차관은 “지난 3월 20일 2025학년도 의대 입학정원 2000명 증원과 학교별 배정을 확정했고 대학 입학전형 반영 등 후속 절차를 차질 없이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정부는 오는 5월 내로 후속 조치를 차질 없이 마무리하겠다”면서 “의학 교육의 질을 높이는 작업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지난 22일 국무조정실 주관으로 국무조정실장 및 보건복지부, 교육부, 기획재정부, 행정안전부 차관이 참여하는 의대교육지원 TF를 발족했다.

 

TF는 안정적인 의대 교육 지원을 위한 준비 상황과 범부처 협력 사항 등의 점검 역할을 수행하는데, 26일 2차회의에서는 대학별 교육 여건 개선 수요조사 계획을 집중 논의했다.

 

▲ 보건복지부 페이스북 카드뉴스     ©

 

정부는 의료현장의 전공의와 의대생, 의대 교수를 두텁게 보호하기 위해 ‘전공의 보호·신고센터’ 등의 운영을 강화한다.

 

또한 의과대학 학생 보호·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온·오프라인을 통해 직장 내 괴롭힘 신고도 접수할 예정이다.

 

먼저 전공의 보호·신고센터는 익명 신고를 원칙으로 하고 예외적으로 신고자 보호에 필요한 경우에 한해서만 개인정보를 요구하도록 개선한다.

 

아울러 신고자 보호 조치 과정에서 정보가 외부에 유출되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할 방침이다.

 

특히 신고접수 대상도 전공의에서 의대 교수까지로 확대하는데, 사직서 제출 강요와 현장 복귀 방해 행위 등에 대해서는 근로기준법 제76조의2에서 금지하고 있는 ‘직장 내 괴롭힘’ 해당 여부를 확인하고 후속 조치를 진행한다.

 

피해 신고 방식도 다양화하는데, 기존 전화와 문자 방식 외 온라인 신고도 가능하도록 이번 주 중으로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내 전용 게시판을 마련할 계획이다.

 

한편 박 차관은 “직장 내 괴롭힘 피해를 입은 전공의와 의대 교수는 각 병원 관할 지방고용노동관서와 고용부 노동포털을 통해서도 신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추후 신고현황 등을 보아 별도의 신고채널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교육부는 26일부터 의과대학 학생 보호·신고센터를 설치해 운영하는데, 전화·문자 또는 전자우편의 방식으로 익명 신고도 가능하다.

 

박 차관은 “접수된 신고 건에 대해 신속한 사실관계 확인과 후속 조치 등을 통해 엄정하게 대응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앞으로도 학생으로서 본분을 다하려는 대학생과 환자 곁을 지키려는 전공의, 교수님들을 보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overnment to complete follow-up measures to increase medical schools within May... Accelerating efforts to improve the quality of education

 

Vic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We are speedily pursuing medical reform, including increasing the number of doctors.”

Establishment of medical school student protection and reporting center... Resident Protection and Reporting Center Anonymously

 

[Inside the case / Reporter Moon Hong-cheol] = Second Vice Minister of Health and Welfare Park Min-soo said on the 26th, “The government is also speedily pursuing medical reform, including increasing the number of doctors.”

 

At a briefing at the Doctors' Collective Action Central Accident Control Headquarters on this day, Vice Minister Park said, "On March 20, we confirmed the increase in the medical school admission quota by 2,000 students for the 2025 school year and the allocation by school, and follow-up procedures, including reflection in the university admissions process, are proceeding without a hitch." said.

 

He added, “The government will complete follow-up measures without a hitch within May,” adding, “We are also accelerating work to improve the quality of medical education.”

 

In relation to this, on the 22nd, the government launched a medical school education support task force under the auspices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with the participation of the Director of the Office for Government Policy Coordination and the Vice Ministers of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the Ministry of Education,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and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The TF performs the role of checking preparations and cross-ministerial cooperation to support stable medical school education, and at the second meeting on the 26th, plans for a demand survey to improve educational conditions by university were discussed intensively.

 

The government is strengthening the operation of the ‘Resident Protection and Reporting Center’ to thoroughly protect medical residents, medical students, and medical school professors.

 

In addition, a medical school student protection and reporting center will be established and reports of workplace harassment will be accepted online and offline.

 

First, the Resident Protection and Reporting Center will be improved to require anonymous reporting as a rule and only request personal information in exceptional cases when it is necessary to protect the reporter.

 

In addition, we plan to thoroughly manage information to prevent it from being leaked to the outside world during the reporter protection process.

 

In particular, the scope of reporting will be expanded from medical residents to medical school professors, and follow-up measures will be taken after checking whether coercion to submit a resignation letter or obstruction of return to work site constitutes ‘workplace harassment’, which is prohibited by Article 76-2 of the Labor Standards Act.

 

Damage reporting methods are also being diversified, and a dedicated bulletin board is planned to be set up on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website within this week to enable online reporting in addition to the existing phone and text methods.

 

Meanwhile, Vice Minister Park explained, “Residents and medical school professors who have been victims of workplace bullying can also report it through the local employment and labor office under the jurisdiction of each hospital and the labor portal of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Accordingl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plans to establish a separate reporting channel after considering the reporting status.

 

In addition, the Ministry of Education will establish and operate a medical school student protection and reporting center starting on the 26th, and anonymous reports can be made by phone, text, or e-mail.

 

Vice Minister Park said, “We plan to respond strictly to the reported cases through prompt verification of facts and follow-up measures,” adding, “We will continue to protect college students who want to fulfill their duties as students, residents and professors who want to stay by the side of patients.”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appen,” he emphasiz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