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기 북수원테크노밸리에 AI지식산업벨트 구축”

‘북수원 테크노밸리 개발 구상’을 발표하고 2025년 착공을 목표로 추진하겠다

김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3/26 [11:53]

김동연 “경기 북수원테크노밸리에 AI지식산업벨트 구축”

‘북수원 테크노밸리 개발 구상’을 발표하고 2025년 착공을 목표로 추진하겠다

김지호 기자 | 입력 : 2024/03/26 [11:53]

▲ 대한민국의 산업지도를 바꿉니다     

 

[사건의내막 / 김지호 기자] = 경기도가 수원시, 경기주택도시공사와 함께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에 위치한 경기도인재개발원 일원에 ‘경기 북수원테크노밸리’를 조성한다. 도는 과천ㆍ인덕원테크노밸리~북수원테크노밸리~광교테크노밸리~용인테크노밸리~판교테크노밸리를 연결해 국내 최고의 AI지식산업벨트를 구축한다는 구상이다.

 

경기 북수원테크노밸리는 또, 제3판교테크노밸리에 이어 일자리, 주거, 여가를 한 곳에서 해결하는 도내 두 번째 테크노밸리로 개발되며,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방문의료, 재활치료, 단기입원, 주야간보호 등의 시설을 통합적으로 운영하는 경기도형 돌봄의료 원스톱 서비스도 도입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는 26일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을 담은 ‘북수원 테크노밸리 개발 구상’을 발표하고 2025년 착공을 목표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북수원에 있는 도유지를 활용해 북수원테크노밸리를 만들겠다”면서 “북수원테크노밸리에는 AI에 기반을 둔 IT기업과 반도체, 모빌리티, 바이오·헬스케어 연구소 등 미래 산업을 유치할 계획이다. 앵커기업을 중심으로 벤처스타트업, 혁신 창업 생태계를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수원테크노밸리를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경기도와 대한민국의 산업지도를 바꾸겠다. 북수원테크노밸리를 시작으로 도민 한 분 한 분의 삶의 질을 개선하고 경기도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 혁신 모델을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경기 북수원테크노밸리 예정 부지는 15만 4천㎡, 축구장 21개 규모의 면적으로 현재 경기도 인재개발원, 경기연구원, 기록관 등이 입주해 있다. 이곳은 영동고속도로, 국도1호선, 수원외곽순환도로가 인접해 있고, 2028년 말 인덕원-동탄선 북수원역과 2031년 시흥-수원 민자고속화도로가 개통이 예정된 교통의 요충지다.

 

김동연 지사는 이날 북수원테크노밸리 개발 구상을 4가지 비전으로 나눠 설명했다.

 

첫 번째는 경기 AI지식산업벨트를 구축해 대한민국의 산업지도를 바꾸겠다는 비전이다.

 

북수원에 테크노밸리가 조성되면 인덕원동탄선, 월곶판교선, 신분당선 등의 지하철을 통해 과천ㆍ인덕원테크노밸리~북수원테크노밸리~광교테크노밸리~용인테크노밸리~판교테크노밸리가 연결되는 경기도 AI지식산업벨트가 형성될 것으로 도는 보고 있다.

 

경기도에는 현재 ▲화성~용인(기흥,남사,원삼)~안성~평택(고덕)~이천을 연결하는 반도체벨트 ▲고양ㆍ파주~시흥~수원(광교)~화성(향남) 등 경기서부를 연결하는 바이오벨트 ▲광명~시흥ㆍ안산~화성(남양,우정)~평택 등 경기서남부를 연결하는 모빌리티벨트가 조성 중이다. 김 지사는 여기에 ▲파주~고양~양주~의정부~남양주 등 경기북부를 연결하는 AI문화산업벨트와 이날 발표한 경기도 AI지식산업벨트를 더해 경기도를 ‘대한민국 AI 지식산업의 수도’로 만들고, 나아가 대한민국의 산업지도를 완전히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는 경기도민에게 더 많은 더 나은 더 고른 기회를 제공하는 도시개발 정책브랜드인 ‘경기 기회타운’을 경기북수원테크노밸리를 통해 구현하겠다는 비전이다.

 

경기 기회타운은 직장과 일자리, 여가 서비스가 함께하는 도시 주거정책이다. 도는 앞서 같은 개념의 제3판교테크노밸리를 발표한 바 있어 경기북수원테크노밸리는 두 번째 경기 기회타운이 된다.

 

이를 위해 도는 연면적 26만㎡ 규모인 경기북수원테크노밸리 업무공간에 AI 및 IT기업, 반도체ㆍ모빌리티ㆍ바이오-헬스케어 등 첨단산업 연구소 등을 유치해 청년 등에게 7천여 개의 일자리를 마련해 줄 계획이다. 여기에 기숙사 1천 호, 임대주택 3천 호를 공급하여 직․주 일체를 이룰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북수원테크노밸리는 대중교통이 편리하고, 공유차량서비스가 제공돼 승용차가 필요없는 특징을 갖고 있어 사회초년생들의 빠른 자산형성도 가능하다. 또, 지역 주민의 삶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연면적 12만㎡ 규모의 상업‧문화‧스포츠‧여가‧복지 공간도 제공할 계획이다.

 

세 번째로, 경기 ‘360도 돌봄’을 단기의료서비스와 통합하기 위한 ‘돌봄의료통합센터’를 설치해 전국 최초로 ‘돌봄의료 원스톱 서비스’를 구현한다.

 

경기도 ‘돌봄의료 통합센터’ 내에는 방문의료, 재활치료, 단기입원, 주야간보호 등의 시설을 통합적으로 설치운영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단지 내 돌봄의료 통합센터가 설치되면 입주민 및 지역주민들의 요양병원 입원이 최소화되고 방문의료를 통해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네 번째로, 경기북수원테크노밸리는 경기 RE100 비전(203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30프로 달성하고, 온실가스는 40프로 감축하겠다)을 구현하는 RE100탄소중립 타운으로 조성한다.

 

북수원 테크노밸리 내 모든 건물은 탄소중립 실천이라는 비전을 반영해 제로에너지빌딩으로 조성되며 단지는 저탄소 녹색도시로 개발한다. 또, 전철-버스 환승센터를 설치하여 전철 등 대중교통 이용을 유도할 계획이다.

 

북수원 테크노밸리 조성사업은 경기주택도시공사가 시행하며, 2025년 말 착공하여 인덕원~동탄선 준공에 맞춰 2028년 말 준공할 계획이다.

 

경기도는 추가 재정 부담 없이 기존의 공공자산의 효율성을 높여 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사업비 규모는 3조6천억원으로 경기도가 경기주택도시공사에 인재개발원 부지의 93%를 차지하는 14만3천㎡를 현물출자 하고, 경기주택도시공사가 이를 담보로 공사채를 발행해 충당할 계획이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Yeon Kim “Establishment of AI Knowledge Industry Belt in Buksuwon Techno Valley, Gyeonggi Province”

 

We will announce the ‘Buksuwon Techno Valley Development Plan’ and pursue construction with the goal of starting in 2025.

 

[Inside story of the case / Reporter Kim Ji-ho] = Gyeonggi Province, together with Suwon City and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is creating ‘Gyeonggi Buksuwon Techno Valley’ in the area of Gyeonggi Human Resources Development Center located in Pajang-dong, Jangan-gu, Suwon. The province plans to build the best AI knowledge industry belt in the country by connecting Gwacheon/Indeokwon Techno Valley, Buksuwon Techno Valley, Gwanggyo Techno Valley, Yongin Techno Valley, and Pangyo Techno Valley.

 

Gyeonggi Buksuwon Techno Valley will also be developed as the second techno valley in the province, following the 3rd Pangyo Techno Valley, to solve jobs, housing, and leisure in one place, and will be the first in Korea to provide home-visit medical care, rehabilitation treatment, short-term hospitalization, day and night care, etc. A Gyeonggi-do type care medical one-stop service that operates facilities in an integrated manner will also be introduced.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26th and announced the ‘Buksuwon Techno Valley Development Plan’ containing these contents and announced that he would push forward with the goal of starting construction in 2025.

 

Governor Kim Dong-yeon said, “We will use the provincial land in Buksuwon to create Buksuwon Techno Valley,” adding, “We plan to attract AI-based IT companies and future industries such as semiconductors, mobility, and bio and healthcare research institutes to Buksuwon Techno Valley. “We will create an ecosystem for venture startups and innovative startups centered on anchor companies,” he said.

 

At the same time, “We will revitalize the local economy and change the industrial map of Gyeonggi-do and the Republic of Korea through the Buksuwon Techno Valley.” “Starting with Buksuwon Techno Valley, we will create an innovative model that will improve the quality of life for each resident and open the future of Gyeonggi-do and the Republic of Korea,” he emphasized.

 

The planned site for Buksuwon Techno Valley in Gyeonggi Province is 154,000 m2, the size of 21 soccer fields, and is currently occupied by the Gyeonggi Human Resources Development Institute, Gyeonggi Research Institute, and records center. This area is adjacent to the Yeongdong Expressway, National Highway Line 1, and the Suwon Outer Ring Road, and is a transportation hub with Buksuwon Station on the Indeokwon-Dongtan Line scheduled to open at the end of 2028 and the Siheung-Suwon Private Expressway scheduled to open in 2031.

 

On this day, Governor Kim Dong-yeon explained the North Suwon Techno Valley development plan by dividing it into four visions.

 

The first is the vision to change Korea's industrial map by building a Gyeonggi AI knowledge industry belt.

 

Once the Techno Valley is built in Buksuwon, Gyeonggi-do's AI knowledge industry will be connected to Gwacheon/Indeokwon Techno Valley - Buksuwon Techno Valley - Gwanggyo Techno Valley - Yongin Techno Valley - Pangyo Techno Valley through subways such as the Indeokwondongtan Line, Wolgot Pangyo Line, and Shinbundang Line. The province expects a belt to be formed.

 

Gyeonggi-do currently has a semiconductor belt connecting Hwaseong - Yongin (Giheung, Namsa, Wonsam) - Anseong - Pyeongtaek (Godeok) - Icheon ▲ Goyang, Paju - Siheung - Suwon (Gwanggyo) - Hwaseong (Hyangnam), etc., connecting the west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Biobelt ▲A mobility belt connecting the southwest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including Gwangmyeong - Siheung, Ansan - Hwaseong (Namyang, Ujeong) - Pyeongtaek, is being built. Governor Kim added the AI cultural industry belt that connects the northern part of Gyeonggi Province, including ▲Paju~Goyang~Yangju~Uijeongbu~Namyangju, and the Gyeonggi-do AI Knowledge Industry Belt announced on this day to make Gyeonggi-do the 'capital of Korea's AI knowledge industry' and further. He emphasized that he would completely change Korea's industrial map.

 

The second is the vision to implement ‘Gyeonggi Opportunity Town’, an urban development policy brand that provides more, better and more balanced opportunities to Gyeonggi-do residents, through Suwon Techno Valley in North Gyeonggi Province.

 

Gyeonggi Opportunity Town is an urban housing policy that provides jobs, employment, and leisure services. The province previously announced the 3rd Pangyo Techno Valley with the same concept, so Suwon Techno Valley in North Gyeonggi Province will become the second Gyeonggi Opportunity Town.

 

To this end, the province plans to create about 7,000 jobs for young people by attracting AI and IT companies and high-tech industry research centers such as semiconductors, mobility, and bio-healthcare in the business space of Suwon Techno Valley in North Gyeonggi Province, which has a total floor area of 260,000 m2. In addition, we plan to provide 1,000 dormitories and 3,000 rental houses to achieve integration between work and housing. North Suwon Techno Valley has convenient public transportation and a shared vehicle service that eliminates the need for a car, making it possible for those new to society to build assets quickly. In addition, to increase the life satisfaction of local residents, we plan to provide commercial, cultural, sports, leisure, and welfare spaces with a total floor area of 120,000 m2.

 

Third, the ‘Caring Medical Integration Center’ will be established to integrate Gyeonggi ‘360-degree care’ with short-term medical services, thereby implementing the ‘Caring Medical One-Stop Service’ for the first time in the country.

 

Within the Gyeonggi-do ‘Care and Medical Integration Center’, we plan to install and operate integrated facilities such as visiting medical care, rehabilitation treatment, short-term hospitalization, and day and night care. Gyeonggi Province predicted that if an integrated care and medical center is established within the complex, hospitalizations in nursing hospitals for residents and local residents will be minimized and they will be able to enjoy healthy lives through visiting medical care.

 

Fourth, Gyeonggi North Suwon Techno Valley will be created as an RE100 carbon neutral town that implements the Gyeonggi RE100 vision (achieve 30% of renewable energy generation by 2030 and reduce greenhouse gases by 40%).

 

All buildings in Buksuwon Techno Valley will be constructed as zero-energy buildings to reflect the vision of practicing carbon neutrality, and the complex will be developed as a low-carbon green city. In addition, we plan to install a subway-bus transfer center to encourage the use of public transportation such as subways.

 

The Buksuwon Techno Valley development project is being implemented by the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and is scheduled to begin construction at the end of 2025 and be completed at the end of 2028 in line with the completion of the Indeokwon-Dongtan Line.

 

Gyeonggi Province plans to proceed with development by increasing the efficiency of existing public assets without additional financial burden. The project cost is KRW 3.6 trillion, and Gyeonggi Province plans to invest in kind 143,000 m2, which accounts for 93% of the human resources development center site, to the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and Gyeonggi Housing and Urban Corporation plans to cover this by issuing public bonds using this as collateral.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