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AI에 기반 두고 도정 효율성 제고할 것, 두려워 말고 시도해 달라”

“경기도가 AI 산업, AI에 기반을 둔 산업의 발전과 경제 활성화의 최일선에서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김지호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4:50]

김동연, “AI에 기반 두고 도정 효율성 제고할 것, 두려워 말고 시도해 달라”

“경기도가 AI 산업, AI에 기반을 둔 산업의 발전과 경제 활성화의 최일선에서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김지호 기자 | 입력 : 2024/03/27 [14:50]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도정 업무 전반에 인공지능(AI) 도입을 확대하겠다며 도 공무원을 향해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AI를 활용해 달라고  주문했다.  

 

김동연 지사는 27일 도청에서 ‘도정 열린회의’를 열고 “AI에 기반을 두고 도정의 효율성을 제고할 계획”이라며 “경기도가 AI 산업, AI에 기반을 둔 산업의 발전과 경제 활성화의 최일선에서 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지난 1월 다보스포럼에 갔다 와서 경기도가 AI 네이티브(Native)가 되자고 말했다”면서 “간부들, 공공기관장들, 직원들까지 당장에 큰 욕심 내지 말고 개별적으로 AI를 자기 일에 접목하는 시도를 해봤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우선 저부터 태블릿에 챗GPT로 만든 AI 연설비서관을 넣어서 시도하고 있다”며 “변화를 두려워하지 말고, 아주 작은 부분이라도 우리가 하는 일에 접목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주문했다.

 

한편, 김 지사는 산하 공공기관 28곳 전체를 향해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라’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28개 공공기관은 직원이 7천 명에 이르고, 예산이 8조 원이 넘는 도정의 아주 중요한 축이다”라며 “공공기관의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해 여러 가지 지침을 만들었고 이제는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성과를 내야 할 시점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과·성과에 따라 필요하면 조치를 하겠다. 임기는 하라는 일이 제대로 지켜질 때 임기라고 여러 차례 얘기한 바 있다. 기관 간에 서로 칸막이 치고 자기 일하면 다인 것처럼 하는 것은 마치 러닝머신에 올라가서 땀을 뻘뻘 흘리는데 한 발자국도 나가지 않는 것과 같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김 지사는 “지금 의료파업이 장기화되면서 공공의료원 역할이 중요해지고 있다. 오병권 부지사 중심으로 의료 공백을 막기 위한 비상체계 가동 등 6개 공공의료원, 민간을 포함한 우리 의료기관 여러분에게 감사 말씀드린다”며 “중앙정부에서 정교한 비전·계획 없이 추진하면서 발생하는 시행착오 또는 어려움으로 인해 우리 도민들께 피해가 가지 않도록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대처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ong-yeon Kim “We will improve polishing efficiency based on AI. Don’t be afraid to try it.”

 

“We will strive to ensure that Gyeonggi-do can stand at the forefront of the development of the AI industry and AI-based industries and revitalization of the economy.”

 

[Inside the case / Reporter Kim Ji-ho] = Gyeonggi Province Governor Kim Dong-yeon said he would expand the introduction of artificial intelligence (AI) throughout provincial government work and ordered provincial government officials not to be afraid of change and to actively utilize AI.

 

Governor Kim Dong-yeon held an ‘Provincial Government Open Meeting’ at the provincial office on the 27th and said, “We plan to improve the efficiency of provincial government based on AI,” and added, “Gyeonggi Province will stand at the forefront of the development of the AI industry and AI-based industry and revitalization of the economy.” “I will do my best to make it happen,” he said.

 

Governor Kim said, “I went to the Davos Forum last January and said that Gyeonggi Province should become AI native.” He added, “Executives, heads of public institutions, and even employees should not be too greedy right away and should individually incorporate AI into their work.” “I hope you will try it,” he said.

 

He added, “First of all, I am trying to install an AI speech secretary made with ChatGPT on a tablet,” and ordered, “Let’s not be afraid of change and try to incorporate even the smallest parts into what we do.”

 

Meanwhile, Governor Kim emphasized to all 28 affiliated public institutions, ‘Produce results that residents can feel.’

 

Governor Kim said, “28 public institutions are a very important axis of provincial government with 7,000 employees and a budget of over 8 trillion won.” He added, “We have created various guidelines to guarantee the autonomy of public institutions, and now we have established guidelines that provincial residents can feel.” “It is time to achieve what we can,” he said.

 

He added, “We will take action if necessary depending on the results and performance.” It has been said many times that a term of office is a term of office when what is said to be done is properly carried out. He pointed out, “Setting up partitions between organizations and pretending that all they do is doing their own work is like getting on a treadmill and sweating profusely but not taking a single step.”

 

Lastly, Governor Kim said, “As the medical strike continues, the role of public medical centers is becoming more important. “We would like to thank all of our medical institutions, including the six public medical centers and private institutions, including the operation of an emergency system to prevent medical gaps led by Deputy Governor Oh Byeong-kwon,” he said. “I hope Gyeonggi Province will take proactive measures to prevent damage to residents,” he added.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