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방문건강관리 사업 추진 “100세까지 건강한 동행”

조성명 강남구청장 “100세 시대를 맞아 각 동의 방문간호사들이 어르신들의 건강 동행을 함께 하고 있다”

박연파 기자 | 기사입력 2024/03/27 [15:35]

강남구, 방문건강관리 사업 추진 “100세까지 건강한 동행”

조성명 강남구청장 “100세 시대를 맞아 각 동의 방문간호사들이 어르신들의 건강 동행을 함께 하고 있다”

박연파 기자 | 입력 : 2024/03/27 [15:35]

 

[사건의내막 / 박연파 기자] = 꿈이 모이는 도시, 미래를 그리는 강남구(구청장 조성명)가 오는 4월부터 22개 동에서 65세 이상 어르신과 건강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방문 건강관리 사업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강남구 22개 동 주민센터에서 일하는 40명의 간호사가 당뇨·고혈압 등 만성질환을 갖고 있는 어르신들을 방문해 지속적으로 건강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지난해 1만2298명에게 6만2491건의 건강 상담·관리 서비스를 제공했다.

 

올해도 동별 특성과 주민들의 수요를 반영해 ▲우리동네 건강 지킴의 날 운영 ▲우리동네 건강한 경로당 만들기 ▲건강 100세 행복 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우리동네 건강 지킴의 날’에는 갑작스러운 심정지 상황에서 위기 대처능력을 높이기 위한 ‘심폐소생술 교육’을 실시한다. 교육은 각 동별로 상·하반기 1회씩 실시하며, 심정지 인지와 119 신고법, 가슴압박술과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법을 배우고 마네킹을 활용해 실습한다.

 

‘우리동네 건강한 경로당’ 프로그램은 간호사가 어르신들이 자주 찾는 경로당을 정기적으로 방문해 혈압, 혈당, 콜레스테롤을 측정하며 건강관리를 돕는다. 또한 만성질환·영양·구강건강 관리, 치매예방 교육 등을 제공하고, 건강생활 실천을 위한 운동도 알려준다. 경로당에서 건강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상자를 발견하면, 개별 가정방문 관리로 연계해 보다 집중적으로 관리를 돕는다.

 

‘건강 100세 행복 프로그램’은 동별 어르신들의 수요와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프로그램이다. 올해도 180회에 걸쳐 2120명을 대상으로 프로그램을 진행할 계획이다. ▲만성질환(고혈압·당뇨병·고지혈증·뇌혈관질환) ▲치아·잇몸관리 ▲스트레칭·건강체조 ▲우울예방 및 인지기능향상 교육 등을 기획했다. 특히, 삼성1·2동, 대치1·2·4동은 강남웰에이징센터와 협력해 낙상예방 및 근감소증 예방에 대한 전문 프로그램을 시행한다. 방문건강관리사업의 동별 세부 프로그램과 참가 신청은 각 동으로 문의하면 된다.

 

조성명 강남구청장은 “100세 시대를 맞아 각 동의 방문간호사들이 어르신들의 건강 동행을 함께 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동별 수요에 맞는 건강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행복한 강남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penfree1@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angnam-gu promotes home visit health care project, “Healthy companionship until age 100”

 

Gangnam-gu Mayor Cho Seong-myeong said, “As we approach the age of 100, visiting nurses from each district are accompanying the elderly to their health.”

 

[Inside story of the incident / Reporter Park Yeon-pa] = Gangnam-gu (district mayor Seong-myeong Cho), a city where dreams gather and envision the future, will promote a home-visit health care project for seniors over 65 years old and those with health vulnerabilities starting in April in 22 districts.

 

In this project, 40 nurses working at community centers in 22 districts of Gangnam-gu visit seniors with chronic diseases such as diabetes and high blood pressure to help them maintain their health. Last year, 62,491 health counseling and management services were provided to 12,298 people.

 

This year, reflecting the characteristics of each neighborhood and the needs of residents, we will operate various programs such as ▲ operating a day to protect the health of our neighborhood ▲ creating a healthy senior citizen center in our neighborhood ▲ a healthy 100-year happiness program, etc.

 

On ‘Our Neighborhood Health Protection Day’, ‘CPR training’ is conducted to improve crisis response skills in situations of sudden cardiac arrest. Training is conducted once in the first and second half of the year for each building, and students learn how to recognize cardiac arrest, how to call 119, chest compressions, and how to use an automatic external defibrillator (AED), and practice using a mannequin.

 

The ‘Healthy Senior Center in Our Neighborhood’ program has nurses regularly visit senior centers frequented by seniors to measure blood pressure, blood sugar, and cholesterol to help manage their health. It also provides education on chronic disease, nutrition, oral health management, and dementia prevention, and also provides information on exercises to practice a healthy lifestyle. When a senior citizen center discovers a person who is having difficulty managing their health, it connects them with individual home visit management and helps with more intensive management.

 

The ‘Healthy 100 Year Old Happiness Program’ is a customized program that reflects the needs and demands of seniors in each district. This year, we plan to conduct the program for 2,120 people over 180 sessions. ▲Chronic disease (hypertension, diabetes, hyperlipidemia, cerebrovascular disease) ▲teeth and gum care ▲stretching and health exercises ▲education to prevent depression and improve cognitive function were planned. In particular, Samsung 1 and 2-dong and Daechi 1, 2 and 4-dong cooperate with Gangnam Well Aging Center to implement specialized programs on fall prevention and sarcopenia prevention. For detailed programs and application for participation in the visiting health care project, please contact each building.

 

Gangnam-gu Mayor Cho Seong-myeong said, “As we approach the age of 100, visiting nurses in each district are accompanying the elderly to stay healthy. We will continue to create Gangnam where seniors are healthy and happy by operating health programs tailored to the needs of each district.”

 

penfree1@hanmail.net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스타화보
배우 이보영, 무심한 듯 쿨한 무드가 매력적인 화보 촬영 비하인드 컷 공개!
광고